문래마을에 펼쳐진 라디오 공개방송이 무르익은 가을의 정취 속에 녹아들고 있다

‘책 익는’ 문래마을 북 페스티벌에서 ‘책 읽다’

문래마을에 펼쳐진 라디오 공개방송이 열렸다 라디오를 들으며 DJ와 게스트들이 나누는 대화에 이끌려 듣다보면, 라디오 부스 풍경이 눈앞에 보였으면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이를테면 보이는 라디오다. 귀로 들으며 상상하는 것에서 눈으로도 볼 수 있게끔 하여 흥미를 유발한다. 이 보이는 라디오가 펼쳐진 곳은 다름 아닌 문래마을의 북 페스티벌 현장에서다. 단풍이 물든 나무 주변으로 ‘슈퍼거북’ 동화책 원화를 감상하며 발길이 머물렀다 가을 산책에 나선 길, 바스락거리는 낙엽을 따라 걷다 보니 문래공원을 수놓은 마을 라디오 공개방송이 발길을 잡았다. 문래동 마을계획단 책 축제준비위원회가 개최한 'Book적 Book적 북 페스티벌'은 라디오로 듣던 DJ가 낙엽 쌓인 공원에서 시를 낭송하고, 사연을 소개하는 모습에서 색다름을 느낄 수 있었다. 하나둘 공개방송으로 모여드는 사람들을 보며 왜 가을을 독서의 계절이라고 부르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이번 북 페스티벌의 주제는 ‘책 읽는 마을, 책 익는 마을’이다. 완연해진 가을의 정취와 함께 무르익어가는 책의 맛을 표현했다. 공개방송 주변으로 단풍이 물든 나무 아래 책 한 권이 펼쳐져 있다. 동화책 ‘슈퍼거북’ 원화를 전시해 놓은 것이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그 뒷이야기를 상상해 그려낸 책이다. 그림책 ‘슈퍼거북’의 원화전시 주인공인 거북이 '꾸물이'는 경주에서 이긴 뒤, ‘슈퍼 거북’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다. 이웃 사람들이 제 본모습을 알고 실망할까봐 진짜 슈퍼 거북이로 거듭나는데, 그런 꾸물이에게 토끼가 다시 도전장을 내민다. 이야기가 궁금해진 동화를 감상하는 어른들의 모습에서, 책이란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징검다리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찾아가는 시각장애체험, 티셔츠 프린팅 체험, 바쁜 일상 속에서 차 한잔의 여유를 체험할 수 있는 오감형 체험마당이 시민들을 맞이했다 이외에도 다채로운 참여형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책과 관련한 체험이 주를 이루었는데, 독서등과 독서대 만들기가 아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