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틀꿈틀 놀이터

어린이대공원에 ‘무장애통합놀이터’ 개장

장애 아동과 비장애 아동이 함께 뛰어놀 수 있는 무장애통합놀이터 ‘꿈틀꿈틀 놀이터’가 서울어린이대공원에 13일 문을 열었습니다. 무장애통합놀이터 ‘꿈틀꿈틀 놀이터’는 서울시설공단과 대웅제약, 아름다운재단, 장애물없는생활환경시민연대 등이 협력해 조성한 것으로, 어린이대공원 내 시설이 오래된 기존 놀이터를 리모델링 했습니다. ‘꿈틀꿈틀 놀이터’ 내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회전 놀이시설은 휠체어에서 내리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등받이와 안전벨트가 있는 그네는 몸을 가누지 못하는 중증장애 아동도 이용할 수 있고, 바구니 모양으로 된 그네에선 장애아동과 일반아동 여럿이 함께 탈 수 있습니다. ‘무장애통합놀이터’는 휠체어를 탄 장애아동들이 놀이터에 접근만 가능한 수준이 아니라, 휠체어를 탄 채로 이용할 수 있는 놀이기구가 설치됐다는 점에서 기존 서울시내에 조성됐던 ‘무장애 놀이터’와는 차별화되며, 장애와 관계없이 모든 아이들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장애인 전용 놀이터’와도 다릅니다. ‘꿈틀꿈틀 놀이터’는 작년 11월 시민공모를 통해 선정된 이름으로 ‘아이의 꿈을 담은 틀’과 ‘모든 어린이가 몸을 자유롭게 움직이며 놀 수 있는 놀이터’라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또 약 1년에 걸쳐 ▲장애아동의 놀이행태 관찰·분석 ▲세미나 개최 ▲독일 등 해외 놀이터 사례조사 등을 통해 장애아동, 부모, 특수교사 등 다양한 의견을 디자인에 반영한 ‘참여 디자인’을 바탕으로 설계됐습니다. 서울시설공단은 꿈틀꿈틀 놀이터 같은 무장애통합놀이터가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도록 대웅제약, 장애물없는생활환경시민연대 등과 민관협업을 통해 놀이터 이용 프로그램 개발·운영하는 한편, 장애아동의 놀권리에 대한 인식 확대를 위해 캠페인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이강오 서울어린이대공원장은 “어서 빨리 따뜻한 봄이 와서 장애·비장애 어린이들이 서울어린이대공원 '꿈틀꿈틀 놀이터'에서 함께 어울려 노는 모습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맘껏 상상하고 신나게 놀...
2014042511583062_mainimg

달마 따라 걸으니 맘속 번잡함 사라지네

국립현충원을 끼고 있는 동작구 서달산에 유모차와 휠체어도 지날 수 있는 무장애 자락길이 개통됐다. 서달산은 목마른 코끼리가 물을 마시는 듯한 형상을 하고 있으며, 산세가 전후 좌우로 펼쳐져 현충원과 더불어 명당 중의 명당으로 손꼽이는 지역이다. 길은 서달산 입구에 있는 백운119안전센터(동작구 사당로 63)에서 시작해서 달마사 부근 서달산 생태다리까지 총 463m로 목재 데크가 깔려 있고, 경사도가 8% 미만에 불과해 평소 산을 오르기 힘든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등도 쉽게 오를 수 있다. 약 50m마다 휴게공간도 있고, 소나무, 잣나무, 산벚나무, 때죽나무, 산딸나무, 산철쭉 등 다양한 수종의 나무 6,792그루도 새로 심었다. 특히 서달산 자락길은 동작충효길 1코스(3.2㎞)와 연결돼 있다. 산책을 더 즐기고 싶은 주민들은 자락길과 이어진 충효길로 들어서면 된다. 동작충효길 1코스는 지난해 서울시에서 '봄에 걷기 좋은 서울길'로 선정될 정도로 봄 경치가 뛰어난 곳이다. 더불어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까지 살펴 볼 수 있는 길이다. 달마사와 거북바위(흑석동 산 60-29, 흑석동 산 60) 서달산(西達山)은 '달마가 서쪽에서 왔다'는 불교의 화두에서 유래되어 붙여진 이름인데, 그 이름을 꼭 빼닮은 '달마사'라는 절이 있다. 고려대장경 출판본을 보유하고 있는 사찰로, 사찰 본래의 수행·기도 기능과 부처님의 말씀인 대장경 학술연구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고 있다. 경내에서는 한강이 굽이치는 모습을 볼 수 있고, 한강을 내려다보는 거북바위가 있다. 일 년에 두 번 한강에 내려갔다가 다시 제자리로 올라온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용양봉저정(노량진1동 155-1) 정조 15년(1791)에 지어진 행궁이다. 정조 임금은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가 있는 현륭원(顯隆園, 수원)으로 자주 참배하였는데, 한강을 건넌 후 이곳에 내려 점심이 들면서 잠시 휴식하던 곳이다. 임금이 머문 곳이라 용이 뛰놀고 봉황이 높이 난다는 뜻으로 '용양봉저정(龍驤鳳翥亭)...
2014010303413471_mainimg

휠체어도 다닐 수 있는 자락길이 있어요

지난해 11월, 서대문구 안산도시자연공원(이하 안산)에 장애인, 어르신, 유아, 임산부 등 보행 약자들도 편안하고 안전하게 거닐 수 있는 무장애 자락길이 개통했다. 장애가 없는 길이라 그런가, 2014년 새해부터 이곳을 찾아 걷는 시민들이 많았다. 안산 무장애 자락길은 숲길인 것은 물론 계속 걷다보면 다시 출발한 곳으로 돌아올 수 있는 '순환형'으로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다. 전국 무장애 길 중 가장 길며, 휠체어로 산 아래에서 산등성까지 올라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새해 첫날, 구청에서 제공하는 나눔의 순두부 한 그릇 먹고 몸을 녹이며 안산 봉수대 정상 295.9m에 올랐다. 아침 공기가 맑고 상쾌해서 그런지 정상으로 향하는 발걸음이 그리 무겁지는 않았다. 연흥약수터 사거리부터 정상까지는 30여 분이 소요됐다. 정상에 오르니까 일찍부터 나온 시민들로 헬기장과 봉수대 정상은 발 디딜 곳이 없을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모여 있었다. 우리나라 봉수대는 삼국시대부터 시행되었다. 본격적인 전국 봉수제도를 갖추게 된 것은 세종대왕부터라 한다. 무악봉수대는 평안도와 황해도의 군대의 이동 상황이나 적의 침입에 대한 정보를 남산봉수대로 최종 보고했다. 무악이라 이름은 안산이 원래 동봉과 서봉의 두 봉우리로 이루어진 산인데, 그 모양이 마치 말의 안장(길마)같이 생겼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장애 없이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안산 무장애 자락길, 새해 이 길을 걸으며 삶의 장애가 없는 편안한 2014년을 꿈꿔 본다. ■ 안산 도시자연공원 자락길 7.0km 코스 안내  - 1코스 : 서대문구청→공원관리사무소→자락길  - 2코스 : 서대문자연사박물관→만남의장소→자락길  - 3코스 : 독립공원→서대문구 의회→자락길 ■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호선 신촌역 4번 출구     마을버스 03번 → 서대문구청 정류장하차(도보5분)  - 지하철3호선 홍제역 4번 출구     버스 7713, 7738 → 서대문구청 정류장 하차(도보 5분)  -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