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0702065336_mainimg

중소기업 인턴 3,450명 모집!

서울시, '2013 서울시 중소기업 인턴십 등 고용지원사업' 3월부터 실시 서울시가 정규직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큰 '중소기업인턴' 2,550명과 '4대 도시형제조업분야'에서 근무할 정규직 500명, '8대 제조업분야 중소기업'에서 일할 미취업 청년 400명 등 총 3,45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이들을 채용하는 기업들을 지원한다. 먼저 '중소기업인턴'은 ▴청년인턴 1,800명 (고졸예정자등 포함) ▴무역인턴 250명 ▴시니어인턴 500명을 선발하며, 공고일 현재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미취업자면 참여할 수 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청년인턴은 만 18세 이상~만35세, 무역인턴은 만 18세 이상, 시니어 인턴은 만 50세 이상이면 된다. 채용기업에 인턴 3개월+정규직전환 9개월간 월 최대 1인당 100만원 지원 인턴들에게는 3개월 동안 최소 140만원의 임금을 지급하며 서울시가 인턴 3개월, 정규직 전환 후 9개월 등 최장 12개월간 월 최대 1인당 100만원씩을 기업에 지원한다. 시니어 인턴 중 50대는 임금최소금액이 140만원, 60대는 102만원이다. 청년과 시니어 인턴 채용은 서울 소재 상시 근로자 5인 이상 기업 중 인턴십 종료 후 정규직 전환계획이 있는 기업이면 가능하며 무역인턴은 상시근로자 1인 이상 수출(준비)기업이면 된다. 청년·무역인턴의 경우 상시근로자의 20%이내, 최대 5명까지 채용할 수 있으며 시니어인턴은 상시근로자의 30%이내 최대 5명을 채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더욱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에 비해 인턴기간은 6개월에서 3개월로 줄이고, 정규직은 4개월에서 9개월로 늘려 전체 지원기간을 10개월로 12개월로 했다. 또 지난 2010년부터 정규직 전환 계획이 있는 기업만 인턴채용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자격을 제한했다. 임금 외 2개월마다 55만원씩 최대 6회 취업장려금, 기업에도 최대 840만원 지원 인쇄, 의류봉제, 귀금속, 기계 등 '4대 도시형제조업 분야'에서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