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 알록달록 피클만들기

캠핑이 무료해? 서울캠핑장에선 재밌는 체험 무료!

자연과 마음껏 교감하며 가족과 보내는 여유로운 시간. 캠핑을 떠나는 이유입니다. 여기에 즐거운 체험 활동까지 더해준다면 금상첨화겠지요. 서울시가 지방 폐교를 활용해 만든 캠핑장에서는 올해부터 가족들을 위한 무료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했습니다. 공기정화식물 화분 만들기나 포도잼, 천연미스트 만들기 등은 부모님들에게도 인기 만점! 이번 휴가는 별빛이 흐르는 서울시 가족캠핑장에서 즐겁고 알차게 보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천 금빛노을 캠핑장 `알록달록 피클만들기` “처음 캠핑 와서 즐거웠는데, 공기를 정화해 주는 화분을 아빠 엄마랑 함께 만드는 체험까지 해서 더욱 즐겁고 재밌었다. 다음에 또 참여하고 싶다” ­ 포천 자연마을 캠핑장 체험참가 초등생 (2017. 7. 8) “친환경 프로그램이라 유익하고 즐거웠으며, 아이들에게 큰 선물이 되었습니다. 뜻 깊고 유익한 시간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계속해 주셨으면 좋겠네요” ­ 횡성 별빛마을 캠핑장 체험참가 학부모 (2017. 7. 8) 서울시가 지방 폐교를 활용해 운영하고 있는 서울시 가족캠핑장에서 올해 처음 캠핑객들이 참여하는 '친환경 가족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전국 6개 지역 횡성·포천·제천·철원·서천·함평 서울캠핑장별로 7월부터 10월까지 매주 1회 이상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체험프로그램은 주변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천연재료를 활용한 물품 만들기,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향토먹거리 만들기, 농촌체험 등 친환경 체험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프로그램 진행은 전문강사의 설명과 참가자의 실습 등으로 1~2시간 진행되며, 별도의 참가비나 준비물은 없다. 다만, 참가인원은 공간과 실습재료 등 제약으로 인해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특히 이번 하계휴가 성수기 및 여름방학 기간인 7월 24일부터 8월 20일 사이에는 평일에도 가족단위캠핑객들이 체험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당 2~3회 확대하여 운영한다. (☞ 캠핑장별 체험프...
녹색식생활체험

도시 어린이라면 주목! 8~10월 무료 농업체험

녹색식생활체험 어린이들이 도심 속에서 쉽고 재미있게 농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 서울시는 8월부터 총 48회, 1,920명을 대상으로 ‘친환경농업체험교육’을 실시한다. ‘친환경농업체험교육’은 유치원 및 초·중등학생 단체 1,920명을 대상으로 하며, 8월 29일부터 10월 26일까지 매주 화, 수, 목 3일간 친환경농업체험교육장(강동구 상일동 소재)에서 오전 10시부터 2시간 내외로 진행된다. 교육과정은 무, 배추, 고구마 등 가을 농산물을 수확하는 영농체험프로그램, 벼, 약용식물 등을 관찰하는 작물 관찰 프로그램, 직접 수확한 제철 농산물을 시식해보는 녹색식생활체험 프로그램, 작물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관찰하는 스토리텔링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된다. 고구마수확하기 신청은 18일 오전 11시부터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agro.seoul.go.kr)에서 선착순 모집한다. 홈페이지(agro.seoul.go.kr) 예약메뉴에서 신청한 후 참여신청서를 전자메일(sonhj7979@seoul.go.kr)로 보내면 된다. 참여신청서는 센터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교육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환경농업팀(02-6959-9363)으로 하면 된다. ■ 친환경농업체험교육 ○ 교육기간 : 8. 29 ~ 10. 26(화~목요일) ○ 교육시간 : 10:00~13:00(3시간) ○ 교육장소 : 친환경농업체험교육장(강동구 상일동 467-8외) ○ 계획인원 : 48회 1,920명 ○ 교육인원 : 40명/1회 ○ 신청기간 : 7. 18(화) 11:00 ~ 8. 2(수) 18:00 (16일간) ○ 신청자격 : 서울시 소재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 단체 ○ 신청방법 :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에 반드시 예약 신청 후 서류제출(agro.seoul.go.kr) ○ 선발방법 : 선착순 (1단체 40명 이내) ○ 제출서류 : 신청서(홈페이지 양식 게재), 사업자등록증 사본 ○ 서류제출방법 : 이메일(s...
경교장 답사

‘경교장·김구’ 가족역사체험 무료교실 21일까지 접수

경교장 답사 여름보다 더 뜨거운, 독립을 향한 열망이 느껴지는 곳! 대한민국 임시정부 마지막 청사 ‘경교장’에서 특별한 역사 교실이 열립니다. 방학을 맞이한 초등학생들을 위한 이번 프로그램은 독립운동가의 생애와 독립운동의 과정을 체험하며 배울 수 있는 더없이 좋은 기회입니다. 수강료는 무료이며, 인터넷으로 신청을 받아 회당 15팀(총 24회)의 가족을 추첨 선발합니다. 글로만 배웠던 역사의 현장 속으로, 지금 떠나볼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8월 무더운 여름 방학을 맞아 박물관을 찾은 초등학생 동반 가족을 대상으로 교육 프로그램 ‘독립(獨立)의 그날’ 을 8월 1일~18일(매주 화~금) 기간 총 24회 운영한다. ‘독립의 그날’은 일제강점기 독립 운동가들의 생애와 치열했던 독립운동 과정을 통해 세계 속 우리 근·현대 역사를 폭넓게 배운다. 더불어 대한민국 임시정부 마지막 청사이자 백범 김구의 숨결이 남아 있는 경교장을 답사하여 조국 해방을 위해 희생하신 선열들의 흔적을 찾는다. 가족이 함께하는 체험 활동은 친목을 유도하고 세대를 넘어 공감하는 역사 교육 현장으로 직접 손으로 만들고 익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 새로 추가된 ‘경교장 3D 입체 퍼즐’ 체험은 경교장 모형을 통해 일제강점기 당시 건축 구조 및 해방 후 임시정부 청사로 변화된 경교장 모습을 알아보는 시간이다. 경교장을 그대로 재현한 3D 입체퍼즐 체험활동 초등학교 고학년 정규과목(사회/역사)과 연계한 교육진행으로 교실 밖 역사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정규수업 외 진행되는 특별수업(2회)은 백범김구기념관과 협업을 통해 진행되며, 이는 서울에 산재한 독립운동 유적지 및 기념관을 시민들에게 널리 소개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2018년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희생한 독립 운동가들을 기리는 특별한 시간이자 참...
서서울예술교육센터 몽땅큐브-예술로 몽땅

방학에 가볼만한 무료체험 두 가지 추천!

서서울예술교육센터 몽땅큐브-예술로 몽땅 예술놀이 프로그램  ‘몽땅큐브-예술로 몽땅’ 8월, 여의도 한강공원에 특별한 예술체험놀이터가 뜬다! 자녀들과 색다른 여름방학 체험학습을 계획 중이라면 7월 10일부터 놓치지 말고 신청하자!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어린이‧청소년 전용 예술교육 공간인 ‘서서울예술교육센터’가 오는 8월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2017 한강몽땅여름축제’와 연계해 센터 상주 예술가교사(TA)들이 기획한 6가지 어린이‧가족 대상의 예술창작놀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오는 8월 1일부터 15일까지 보름 간 진행되는 은 ▲함께 새로운 음악을 만들어보는 ‘다함께 만드는 노래’ ▲상상 속 나만의 자동차를 만들어보는 ‘팝업플레이그라운드-자동차극장’ ▲드럼통으로 악기를 만드는 ‘Family of ROCK’ ▲공을 활용해 몸의 감각을 즐겨보는 ‘공놀이와 함께 하는 댄스타임!’ ▲주변에 일어난 일을 시각예술 활동으로 표현하는 ‘TV놀이’ ▲옷을 재해석하며 상상을 확장하는 ‘사고의 전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4,5,6,11일 각 2회씩(오후 4시/6시) 진행될 예정이다. 기획프로그램 외 전시형 컨테이너 ‘몽땅큐브’에서는 서서울예술교육센터 관련 전시와 ‘한강 이어그리기’ 등 다양한 상설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어, 여름방학을 맞이한 어린이와 가족들에게는 특별한 예술체험의 기회가 될 것이다. 프로그램의 참가비는 무료이며, 7월 10일부터 한강몽땅여름축제 홈페이지(hangang.seoul.go.kr/project2017)(예약-무료예약 클릭)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문의 : 서서울예술교육센터 02-2697-0016) 미꾸라지 잡기 미꾸라지 잡고 새싹인삼 심는 ‘어린이자연학교’ 그런가하면 도시의 어린이들이 흙과 풀잎을 만지면서 농업과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여름철 어린이자연학교’도 7월 24일부터 8월 4일까지 개교한다. 도심에서 농업과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여름철 어린이자연학교’는 서울시 초등학생과 가족을 대상으로 ...
서울상상나라에서 직접 체험하며 즐거워하는 어린이들

어린이날 주간, 상상나라 무료 프로그램 가득!

서울상상나라에서 직접 체험하며 즐거워하는 어린이들 서울상상나라는 5월 2일부터 7일까지 어린이날 주간 체험프로그램을 다채롭게 운영한다. 6일 동안 ‘활짝! 꿈 바구니’(2일), ‘소망나무’(3일), ‘꿈을 담은 가방’(4일), ‘꿈을 품은 비치볼’(6일), ‘튼튼 꿈의 다리’(7일)가 지하 1층 교육실에서 종일 무료로 진행된다. 특히, 5월 5일 어린이날에는 삐에로 풍선 선물, 캐릭터 인형과 찰칵!, 페이스 페인팅, 반짝반짝 희망 풍선, 이야기보따리 프로그램이 1층 로비와 지하1층 교육실 등에서 종일 무료로 열린다. ■ 서울상상나라 어린이날 주간 무료 가족체험 프로그램 일자 프로그램명 시간 (소요시간) 장소 대상 및 인원 2일(화) 활짝! 꿈 바구니 10시~17시 (30분) 지하1층 창의놀이실 4세 이상 어린이와 부모 150가족 3일(수)석가탄신일 소망나무 만들기 상 동 상 동 상 동 4일(목) 꿈을 담은 가방 상 동 상 동 상 동 5일(금)어린이날 삐에로 풍선선물 10시~17시 1층 로비 모든 어린이 캐릭터 인형과 찰칵! 상 동 상 동 상 동 페이스페인팅 상 동 상 동 상 동 반짝반짝 희망풍선 10시~17시 (30분) 지하1층 창의놀이실 4세 이상 어린이와부모 300가족 이야기보따리「괴물이다 괴물」 2시, 4시 (20분) 2층 생각놀이터 4세 이상어린이 20명 6일(토) 꿈을 품은 비치볼 10시~17시 (30분) 지하1층 창의놀이실 4세 이상 어린이와부모 150가족 7일(일) 튼튼한 꿈의 다리 상 동 상 동 상 동 서울상상나라는 쾌적하고 안전한 관람환경 유지를 위해 하루 2,500명으로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므로, 사전에 홈페이지(www.seoulchildrensmuseum.org)를 통해 예약 후 방문하는 것이 좋다. ■ 서울...
2011042807392275_mainimg

도전! 돈없이 주말 나들이 하기

  물가가 올라 지출이 늘면 가장 먼저 줄이는 것이 문화생활비다. 그렇게 되면 그간 즐겁던 눈과 귀와 마음이 ‘피폐’해지는 안타까운 현실에 직면한다. 그래서 지난 주말, 서울에서 공짜로 문화 생활하기에 도전했다. 자, 출발! 공짜 체험을 위해 점심은 집에서 해결하고 나섰다. 처음으로 향한 곳은 남산골 한옥 마을이다. 4호선 충무로역에 내려 햇볕을 받으며 천천히 100여m를 걸었다. 따뜻한 봄날을 만끽하러 나온 사람들의 모습이 눈에 띈다. 대부분 남산 한옥마을을 향하고 있다. 이곳에선 한옥의 아름다운 절경을 감상하는 것 외에도 시민과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체험 행사를 접할 수 있다. “매우 아름다워요. 그냥 한옥만 있는 줄 알았는데 흐르는 물에 물고기도 놀고, 꽃도 너무 예쁘게 피었네요. 또 이곳에 이렇게 많은 이벤트가 열리는지 몰랐어요.” 친구들과 함께 나들이 나온 박새롬 씨의 말처럼 이곳에선 매주 다채로운 행사들이 펼쳐진다. 행사 내용 또한 ‘전통예술 공연’부터 ‘태권도 시범’까지 다양하다. 오는 10월까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오후 4시에 태권도 시범 공연을 펼친다고 한다. ‘외국인들을 위한 태권도 체험프로그램’(매주 수,토요일 11:00, 12:00, 17:00)도 함께 마련됐는데 관광객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2시엔 ‘전통예술 한마당’이 밤 7시엔 ‘풍류의 밤’ 행사가 열린다. 공연 관람은 무료. 미리 예약하면 짚공예 체험, 미니 장승 만들기 등이 무료다. 체험 프로그램 코너에는 가족 관람객들의 다정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이곳에서만 놀아도 한나절이 금방 간다. 남산 한옥마을을 뒤로 하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리포터가 향한 곳은 광화문 광장의 ‘세종이야기’와 ‘충무공이야기’다. 지난해에 다녀온 적이 있는데 그 사이 시설들이 업그레이드 됐다. 인기는 여전하다. 세종대왕 동상 뒤쪽에 있는 지하로 내려가면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엔 거북선 체험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