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는 지하철 2호선 을지로4가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사이에 조성된 전시공간이다.

을지로 지하보도 ‘아뜨리애 갤러리’ 무료 대관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는 지하철 2호선 을지로4가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사이에 조성된 전시공간이다. 전시공간을 찾기 어려운 시민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있다. 서울시는 11월 19일부터 12월 4일까지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의 내년 2~4월 대관신청을 받는다.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는 2014년 지하철 2호선 을지로4가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사이의 지하보도 벽면에 조성한 연면적 230㎡규모의 전시공간이다. 아뜨리애 갤러리 대관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비상업적, 공익적인 목적의 전시회만 대관할 수 있다. 최소 2주에서 최대 4주까지 이용 가능하다. 대관신청은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에서 대관신청서를 내려 받아 이메일(underfilm@sisul.or.kr)로 보내면 된다.(☞아뜨리애 갤러리 2019년 시민작가 대관지원 안내) 심사결과는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 또는 유선으로 개별 통지된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2-2290-7287) 및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현재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에서는 지난 5일부터 ‘당신을 위한 이야기’전 이 진행되고 있다. 연말을 맞아 청년작가 8명과 함께 기획한 전시로, 따뜻한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가 담긴 일러스트 작품 40여점을 만나볼 수 있다. ■ 시민작가 아뜨리애 갤러리 2019 시민작가 대관안내 ○대관기간 : 2019년 상반기 중(2~4월) 예정 ○대관대상 : 시민작가, 일반시민 등 누구나 가능 ○대관비용 : 무료 (설치, 철수 비용은 대관자 부담) ○접수방법 : 신청서 작성 후 담당자 이메일(underfilm@sisul.or.kr) 송부 (☞ 신청서 다운로드) ○접수기간 : 2018.11.19.~12.4 24시까지 ○심사 : 제출서류, 전시주제 등 심사 후 결과 발표 ○발표일 : 2018년 12월 12일 (공단홈페이지...
솔샘공원역 2번 출구에 위치한 삼각산시민청

모임·행사 장소 필요할 때, ‘여기’부터 알아보세요

솔밭공원역 2번 출구에 위치한 삼각산시민청 올해도 채 두 달이 남지 않았습니다. 이제 곧 한해를 돌아보고 또는 시작하는 크고 작은 모임을 계획하는 분들도 많을 텐데요, 모임 장소를 찾고 있다면 이번 기사를 주목해 주세요. 행사는 물론 소소한 친목 모임도 가능하며 가격까지 저렴한 우리동네 대관시설에 대해 시민기자단들이 찾아봤습니다. ‘삼각산시민청’ 올해까지 무료로 빌릴 수 있어요 각종 모임이 시작되는 연말이 다가온다. 만남을 갖기 위해서는 우선 장소를 정해야 한다. 커피숍이나 술집이 아닌, 뭔가 특별한 모임을 가질 수 있는 장소를 찾기란 쉽지 않다. 공기관이라면 더더욱 그렇다. 하지만, 여기, 서울 시민들을 위해 활짝 개방된 장소가 있다. 바로 지난 4월 개관한 ‘삼각산시민청’이다. 강북구, 도봉구 등 동북권 시민들을 위해 마련된 삼각산시민청을 찾아 대관방법 및 이용 팀 등을 알아봤다. 삼각산시민청은 우이신설경전철 솔밭공원역에 위치한다. 지상 3층 2개동으로 조성된 시민청은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독립된 두 건물에 자리하는데, 1동은 도봉구 쌍문동, 2동은 강북구 우이동에 속한다. 1동이 북카페와 공연, 전시, 영화상영 등 다양한 문화생활을 할 수 있는 공간이라면, 2동은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대관실을 운영하는 장소로 솔밭공원역 2번 출구와 연결돼 있다. 다양한 토론과 워크숍을 진행할 수 있는 3개실의 워크숍룸과 작은 쉼터, 갤러리가 있는 시민청 2동으로 향했다. 워크숍룸1과 2 사이 가림막은 열어 두고 공간을 확장해 사용할 수도 있다 대관이 가능한 워크숍룸을 살펴봤다. 세미나 등의 모임을 할 수 있도록 빔 프로젝트 장비가 설치돼 있었고, 모든 집기엔 새 것이 풍기는 반듯하고 화사한 분위기가 있었다. 30명 가까이 수용 가능한 워크숍룸1과 15명을 수용할 수 있는 워크숍룸2는 가림막으로 구분돼 있지만, 가림막을 펼치면 두 개의 룸을 연결해 사용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짜임새 있게 공간 활용을 잘 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한여름밤의 한강 로망스

[카드뉴스] 여름 한강 데이트 정보

한여름밤의 한강 로망스 7월 한강 무료 문화 프로그램 #1 시원한 강바람이 더위로 지친 마음을 달래주는 한강 공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7월 무료 공연, 영화 프로그램을 확인해 볼까요? #2 한강에 누워서 콘서트 보면 왜 안 돼? ‘눕콘’ 7월 공연 : 여의도 물빛무대 금?토 저녁 7시 30분 - 7월 14일(금) : 골든블랙 - 7월 15일(토) : 딴따라댄스홀 (사전공연 18:45) O!SAC X 유니티 크루 (본공연) #3 한강에 누워서 콘서트 보면 왜 안 돼? ‘눕콘’ 7월 공연 : 여의도 물빛무대 금?토 저녁 7시 30분 - 7월 21일(금) : 안경낀날라리 - 7월 22일(토) : 문문 - 7월 28일(금) : KF80 - 7월 29일(토) : 올어바웃스윙(사전공연, 17:30) 우리같은사람들(본공연) #4 한강에 누워서 영화 보면 왜 안 돼? ‘눕뭅’ 7월 영화 : 여의도 물빛무대 금, 토 저녁 8시 30분 - 7월 14일(금) : 우리생애 최고의 순간 - 7월 15일(토) : 블라인드 사이드 - 7월 21일(금) : 퍼펙트게임 - 7월 22일(토) : 걷기왕 - 7월 28일(금) : 아메리칸셰프 - 7월 29일(토) : 남극의 쉐프 #5 간식은 여기서 해결해요! 밤도깨비 야시장 야행성 인간, 야식성애자의 필수코스 누워서 공연도 보고 누워서 영화도 보는데 먹으면서 보는 건 왜 안 되겠어요! #6 고백의 성지, 광진교 8번가 러블리 콘서트 7월 공연 : 매주 금?토 - 7월 14일(금) 19:00 : ZEEBOMB - 7월 15일(토) 17:00 : 데이런밴드 - 7월 21일(금) 16:00 : 핸즈피플 - 7월 22일(토) 17::30 : Heart on Piano - 7월 28일(금) 19:00 : 류하 콘서트 - 7월 29일(토) 19:00 : Bluebugg #7 고백의 성지, 광진교 8번가 러블리 시네마 7월 영화 :...
2014052610573062_mainimg

`자벌레` 전시공간 무료로 빌려요

뚝섬한강공원의 대표적 문화공간, 뚝섬 전망문화콤플렉스 자벌레(이하 자벌레)의 '2014년 하반기 시민참여 전시를 위한 무료대관' 신청을 5월 26일부터 6월 15일까지 받는다. 대관기간은 7월부터 12월까지(단, 특별전이 개최되는 8~9월은 대관신청에서 제외) 4개월이며, 전시공간을 무료로 대관하고 싶은 예술가·단체는 자벌레 홈페이지(http://www.j-bug.co.kr)의 '대관안내-온라인 대관신청'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7월의 전시주제 콘셉트는 한강과 여름을 상징 할 수 있는 '도전·열정', 10월과 11월은 '자연·일상', 12월은 자유주제이므로 주제에 부합하는 전시기획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단, 특정 상품이나 브랜드가 노출되는 등의 상업적인 목적의 전시는 승인이 불가하다. 전시기간은 최소 7일 이상 최대 14일 이내이며, 최소 40점 이상의 작품이 확보되어야 단독 전시가 가능하다. 접수 마감 후에는 순차적으로 심사·대관일정을 조율하여 최종 승인여부를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자벌레 전시공간은 길이 약 100m, 폭 10m의 긴 복도식 구조로 되어 있으며, 전시 가능한 작품 수는 평면형 작품 기준으로 50점 이내다. 전시 장르에 따라 다양한 공간 구성이 가능하나, 시설의 구조상 온·습도 및 자외선에 취약하므로, 외부환경에 의한 작품 손상이 적은 장르의 전시가 가장 적합하다. 현재 '시니어 사진전-꿈을 심다'라는 주제로 시니어동호회에서 직접 촬영한 사진으로 꾸며진 전시가 진행 중이며, 6월 11일(수)까지 이어진다. 자벌레는 지하철 7호선 뚝섬유원지역 3번 출구로 바로 연결되며, 전시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밤 12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숲에 사는 자나방의 애벌레를 닮아 일명 자벌레라 이름 지어진 '뚝섬 자벌레'는 책도 읽고, 자연물을 가지고 즐겁게 놀 수 있는 뚝섬한강공원의 재미있는 문화공간이다. 2011년부터 아마추어 동호회, 청년작가 등에게 작품전시의 기회를 제공하는 '자벌레의 꿈'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해 연간 약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