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폭염이 너무해 폭염시 건강수칙

펄펄 끓는 폭염 주의! 건강 지키는 생활수칙 9가지

# 폭염이 너무해 폭염시 건강수칙 # 장마가 지나가고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이 찾아왔어요. 폭염시 어떻게 행동하면 좋을지 폭염 발생시 건강수칙을 소개해드립니다. # 1. 무더운 날씨에는 야외활동을 삼가며 햇볕을 차단합니다. - 가급적 야외활동을 피하며, 서늘한 아침이나 저녁시간 활용 - 야외활동 중에는 자주 그늘에서 휴식 - 챙이 넣은 모자와 선글라스 착용, 자외선 차단제 바르기 # 2. 식사는 가볍게 하고 충분한 양의 물을 섭취합니다. - 뜨거운 음식과 과식을 피하고, 규칙적으로 물 섭취 - 운동을 할 경우 매시간 2~4잔의 시원한 물 섭취 - 수분 섭취를 제한해야 하는 질병을 가진 경우 주치의와 상의 # 3. 자신의 건강상태를 살피며 활동의 강도를 조절합니다. - 우리 몸이 적응할 수 있도록 신체활동 제한, 적응시간 확보 - 스스로 몸의 이상 증상을 느낄 경우 즉시 휴식 # 4. 땀을 많이 흘렸을 때는 염분과 미네랄을 보충합니다. - 스포츠음료는 땀으로 소실된 염분과 미네랄 보충 가능 - 염분 섭취를 제한해야 하는 질병을 앓는 경우 주치의와 상의 # 5. 헐렁하고 가벼운 옷을 입습니다. - 가볍고 밝은색의 조이지 않는 헐렁한 옷 # 6. 가급적 실내에서 활동하며 냉방기기를 적절히 사용하여 실내온도를 적정수준(26~28ºC)으로 유지합니다. - 실내·외 온도차를 5ºC 내외로 유지하여 냉방병 예장 # 7. 주변 사람의 건강을 살핍니다. - 어르신, 영유아, 고도비만자, 야외근로자, 만성질환자(고혈압, 심장질환, 우울증 등) 각별한 주의 필요 - 주변에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이 계신 경우 이옷과 친인척이 하루에 한 번 이상 간강 상태 확인 # 8. 주정차된 차에 어린이나 동물을 혼자 두지 않습니다. - 창문을 일부 열어두더라도 차 안의 온도는 급격히 상승 # 9.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119나 1339에 전화 후 다음의 응급처치를 취합니다. - 환자를 그늘진 시...
외국인들이 ‘쿨링포그’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덥지만 아주 덥지 않게! 도심 더위 식히는 쿨~ 아이디어

외국인들이 ‘쿨링포그’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장마가 끝나고 연일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11일 폭염주의보, 16일 폭염경보 등 기약 없는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더위를 식히기 위해 서울시는 횡단보도 그늘막쉼터, 쿨링포그, 도로 살수작업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오늘은 조금 더 시원한 여름을 만들기 위해 시행중인 서울시의 무더위 대책을 살펴봅니다. 도심에 안개비가 내린다 | 쿨링포그 광화문광장에 인공 안개비가 내린다. 서울시는 지난 6월 1일부터 광화문광장 보행로 77m 구간에 ‘쿨링포그(Cooling Fog)’ 시스템을 가동했다. ‘쿨링포그’는 일종의 ‘인공 안개비’다. 보행로 난간에 촘촘하게 설치된 152개 노즐에서 2중 여과시설을 거쳐 인체에 무해한 깨끗한 수돗물을 20마이크론(μ) 이하의 미세입자 형태로 분사하게 된다. 분무된 물이 더운 공기와 만나 기화하면서 열을 빼앗아 주위 온도를 2~3℃ 낮추는 효과가 있다. 쿨링포그 시스템이 가동되는 모습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이 큰 그늘시설이 없는 만큼, 쿨링포그 시스템을 여름철 낮 시간대에 집중 운영해 폭염 피해를 예방한다. 올해는 기간을 확대해 6월 1일부터 8월31일까지 3개월 간 가동한다. 광화문광장 쿨링포그는 비오는 날을 제외하고 매일 11시~19시에 가동된다. 45분 간 가동 후 15분 동안 멈추는 식으로 운영된다. 다만, 기온이 25℃ 이하이거나 습도가 70% 이상이면 자동으로 가동이 중단된다. 문의 : 기후대기과 02-2133-3597 그늘막에서 무더위를 피하는 시민들 태양을 가려주는 고마운 그늘 | 폭염 그늘막 2013년 여름 서울 동작구가 처음 선보인 ‘그늘막’, 이제 서울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올해 6월까지 자치구에 설치된 그늘막은 954개. 지난해엔 천막 형태가 많았다면 올해는 파라솔 형태가 대부분이다.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그늘막도 등장했다. 강북구는 물안...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는 서울광나루 안전체험관

무더위·장마 때,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실내체험관 3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는 서울광나루 안전체험관 호호의 유쾌한 여행 (97) 장마와 폭염으로 후텁지근한 7월입니다. 여름방학을 앞두고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실내체험관 세 곳을 소개합니다. 안전! 안전! 안전! 광나루안전체험관에서 우렁찬 구호가 들려옵니다. 서울시민안전체험관은 화재, 지진, 태풍 등 재난 상황을 설정해 안전교육을 실시하는 체험관입니다. 현재 서울에는 광나루와 보라매 두 곳에 시민안전체험관이 있습니다. 광나루안전체험관에서는 하루 세 번 재난체험이 열립니다. 시민 누구나 다양한 재난상황을 체험하며 대처상황을 배울 수 있어요. 올바른 소화기 사용법을 배울 수 있는 시민안전체험관 “소화기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아는 분 계세요?” 선생님의 말에 아무도 대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화재 발생 시 행동요령은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불이야!” 라고 외쳐 다른 사람에게 알리고, 신속하게 대피한 후 119에 신고합니다. 허리 아래 작은 불일 경우 소화기로 직접 불을 끕니다. 소화기에 대한 상식도 함께 알아봅니다. 소화기는 그늘지고 건조한 곳에 보관해야 하고요. 현관에 구비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분말 소화기의 경우 10년 동안 보관할 수 있으며 보관 시 압력 지시계의 색깔을 확인해야 합니다. (압력 지시계의 색깔이 초록이면 정상, 노랑이면 충전, 빨강이면 폐기) 화재 가상상황을 설정해 소화기를 작동시키는 체험 소화기를 사용할 때에는 몸통을 잡고 분사할 곳으로 이동한 후 안전핀을 뽑습니다. 한손으로는 노즐을 잡고 화재가 난 곳을 향해 분사시킵니다. 시민안전체험관에서는 분말 소화기 대신 물이 나오는 소화기로 화재상황에 대비하는 연습을 합니다. 연습상황도 실제상황처럼 긴장감이 느껴집니다. 선박사고 대처 요령을 체험하는 안전호 세월호 사건 이후 선박 안전 교육이 강화되었습니다. 선박사고가 일어나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안전호에 탑승해 대처사항을 차근차근 실습해 봅니다. 배에...
계곡

찜통더위를 피해라! 관악산 피서기

연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다. 폭염주의보까지 내렸으니 함부로 외출하는 것도 겁난다. 그러나 찜통더위에 에어컨 밑에만 있자니 전기료 걱정에 마음이 편치 않다. 덥다고 집에만 가만 있는 것도 답답한 노릇이다. 더위를 피해 집을 나서야겠다고 생각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른 건 여름에 걸으면 더 매력적인 관악산 계곡길이었다.관악산 계곡길은 관악산 등산로 정문으로부터 관악산 물줄기를 따라 올라간다. 관악산 하면 보통 가파르고 험한 산을 생각하지만 등산로와 달리 계곡길은 경사도 완만하고 길이 잘 닦여 있어 가벼운 마음으로 걷기 좋다. 실제로 관악산에 가보면 등산복을 잘 차려입은 등산객들도 많지만 반바지에 샌들, 혹은 유모차를 밀고 산책 나온 주민들도 쉽게 만날 수 있다. 관악산 입구에 들어서자 울창한 숲이 나타났다.한창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시간이었지만 무성한 초록 잎사귀들이 만들어 준 그늘은 생각보다 시원했다. 게다가 지난 장마에 내린 비로 계곡물은 발을 담그기에 알맞은 높이로 흐르고 있었다. 더위를 피해 나온 사람들은 삼삼오오 물가에 앉아 이야기꽃을 피웠다. 계곡을 따라 걷는 길도 시원했다. 잠시 누워 새소리를 들으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사람도 있었고, 바위에 기대앉아 책을 읽는 사람도 찾아볼 수 있었다. 물소리 바람소리와 함께 걸으니 이 보다 더 좋은 피서법이 어디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계곡길을 걷다가 관악산에서 더위를 피하면 좋을 또 하나의 이유를 발견했다. 관악산자연학습장부터 호수공원 아래까지 약 100m 구간에 이르는 물놀이장이다. 도심 곳곳에 물놀이장이 많이 있지만 100m나 되는 천연 계곡 속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이곳만의 매력이다. 물놀이장에는 안전관리소와 탈의실, 그늘막 등이 깨끗하게 마련돼 있다.지역커뮤니티에서 이곳 물놀이장 이야기를 듣고 아기와 함께 왔다는 한 아기 엄마는 “물도 깨끗하고 아기와 놀기에 위험하지 않아 좋다”며 “여름 내내 올 것 같다”고 했다. 관악산 계곡과 담을 맞대고 있는 서울대학교 학생들도 땀을 식히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