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발사례 : 목욕탕 내 피난구 유도등 미설치

서울시 ‘목욕장‧찜질방’ 불시 소방점검…시정 명령

적발사례 : 목욕탕 내 피난구 유도등 미설치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로 목욕장, 찜질방 등 안전관리에 대한 시민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최근 서울시내 해당 업장을 대상으로 불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120개소에서 330건의 소방관련 법규 위반 사항을 적발하고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 했다. 위반 사항은 조속한 시일 내에 시정토록 하고, 안전 확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부분에 대한 추가 제도 개선도 추진한다. 이번 점검은 여성사우나 집중 점검을 위해 소방특별조사반에 여성소방공무원을 포함한 72개 반 144명을 편성하여 지난 12월 22일부터 28일까지 7일간 서울시내 찜질방과 목욕장 319개소를 사전통지 없이 불시점검을 실시했다. ▲비상경보설비 및 방송설비 등 화재경보설비 정상상태 유지관리 여부확인 ▲피난통로 상(복도중점) 장애물 설치 여부 ▲목욕용품 선반 등의 피난로 상 적치로 인한 긴급피난 장애 여부 등을 집중 단속했다. 적발사례 : 방화문에 이중덧문(유리문) 설치 단속결과 120개소에서 ▲피난통로 상에 합판을 설치하여 피난 통로 막음(피난상 장애유발) ▲옥내소화전에 쓰레기통 설치 ▲방화문에 이중 덧문(유리문) 설치 등 330건의 위법사항을 적발했다. 46개 대상에 과태료를 부과하고 74개 대상에 시설물 원상복구 조치명령, 기관통보조치 했다. 이번 소방특별조사에서 방화문에 유리문을 이중으로 설치해 놓은 사례가 다수 적발 되었다. 방화문에 덧문을 설치하는 것은 모두 소방관련 법령 위반이다. 비상구 문은 피난 방향으로 밀어 열수 있어야 하는데, 덧문은 당겨서 열 수밖에 없는 구조이기 때문에 화재 시 다수인이 일시적으로 대피를 위해 몰리면 문을 당겨 열수가 없어 대피하지 못할 수 있어서다. 적발사례 : 옥내소화전 앞 적치물 (창고로 사용)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에서 나타난 소방안전 미비점 보완을 위해 필로티형 주차장에 스프링클러 헤드를 설치하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또 용접 작업 시에는 ...
2013052411180245_mainimg

가정집 100곳 정수기 수질 검사했더니…

가정집 100개소 렌탈정수기 수질 샘플링 검사 서울시는 가정집 100개소의 렌탈정수기 수질을 샘플링 검사한 결과, 53건이 관리소홀로 인해 마시는 물로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현재 가정집 렌탈정수기는 법상 수질검사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그러나 서울시는 많은 시민이 이용 중인 만큼 식품안전 감시 차원에서 샘플링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가정집 렌탈정수기 샘플링 검사는 서울 시내를 5개 권역으로 나눠 표본을 설정, 희망하는 세대의 신청을 받아 진행됐다. 특히 100곳 중 1곳은 먹는 물의 기준치 최고 110배를 초과하는 세균이 검출됐고 2곳은 총대장균군이 검출되기도 했다. 일반세균이나 대장균이 오염된 물은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가 음용할 경우 설사나 장염 등으로 고통을 받을 수 있다. 이에 서울시는 환경부에 정수기 유출수를 먹는 물 관리법 대상에 포함하도록 하고 현재 자유업으로 되어있는 렌탈 정수기 판매 영업자를 지도·감독 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건의할 계획이다. 특사경, 4~5월 대형 목욕장업소 52곳 중점 단속해 각종 위반사항 적발 이와 함께 서울시는 찜질방, 사우나, 휘트니스와 같은 목욕탕을 포함하고 있는 1,400㎡ 이상 대형 목욕장업소 52개소를 단속‧위반사항을 적발했다. 특히 음용수를 채수해 단속한 결과 전체의 31%인 16곳의 음용수가 먹는 물로는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먹는 물 관리법 규정에 따르면 ▴일반세균(CFU/mL) 100이하 ▴총대장균군(/100mL) 불검출 ▴탁도(NTU) 1이하 ▴분원성대장균군(/100mL) 불검출 중 하나라도 위반되면 먹는 물로는 부적합한 것으로 분류된다. 특히 A목욕장업소의 경우 손님들에게 음용수로 제공하는 정수기의 물에서 수질기준치 최고 61배를 초과하는 세균이 검출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여탕 내 의료행위와 무신고 음식점 영업행위, 무표시·유통기한 경과 식품 판매 등도 중점 단속해 16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서울시 특별사법경찰은 지난 4월~5월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