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는 놀이기구, 건너는 놀이기구, 미끄럼틀이 있는 모래놀이터는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시설이다.

친환경놀이터로 사랑받는 ‘초안산근린공원’

도봉구 창동과 노원구 월계동에 걸쳐 있는 초안산 아래 조성된 '초안산근린공원'은 주민들의 쉼터이자 놀이터이다. 운동을 하거나 휴식을 취하거나, 생태연못에서 수생생물을 관찰하면서 가볍게 산책을 즐길 수 있다. 모래놀이터와 반딧불이 유아숲체험장 등도 있어 아이들은 자연 속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다. 맑고 깨끗한 생태연못에서 어린이들은 수생생물을 관찰할 수 있다. ⓒ김미선 요즘 집콕생활로 지친 주민들이 화창한 날이면 '초안산근린공원'을 찾는다. 조깅과 산책은 물론이고, 배드민턴, 풋살경기장 등 동네 생활체육시설이 한 곳에 있어 많은 주민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생활체육시설에서 운동을 즐긴다. ⓒ김미선 어른들은 조깅트랙에서 운동을 하고, 아이들은 축구장 옆 모래놀이터에서는 즐겁게 놀 수 있다. 만 4세 이상 12세 이하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시설인만큼 아이들의 위생과 안전을 위해 반려견은 출입을 금하고 있다. 공원 내에는,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숲속 놀이터 반딧불이 유아숲체험장도 있다. 초안산근린공원 친환경놀이터 ⓒ김미선 오르는 놀이기구, 건너는 놀이기구, 미끄럼틀이 있는 모래놀이터는 아이들을 위한 놀이시설이다. ⓒ김미선 반딧불이 유아숲체험장은 숲속쉼터, 숲속학습장,  활동놀이장 등으로 구분되어 있다. 평일에는 인근 어린이집의 교육 장소로 이용되어 왔다. 숲 해설가가 진행하는 월별 식물, 곤충 관찰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고, 목공, 전시 등 특색 있는 다양한 숲 체험 프로그램과 자연놀이가 다채롭게 준비되어 있는 곳이다. 현재 반딧불이 유아숲체험장 시설은 이용이 가능하나,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프로그램은 운영되지 않는다. 반딧불이 유아숲체험장에서도 신나게 놀 수 있는 놀이시설이 있다. ⓒ김미선 모래놀이장에서 놀이를 하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 ⓒ김미선 유아숲체험장은 숲 속 자연에서 숨 쉬고, 놀고, 배우면서 아이들의 창의력을 키우기에 좋은 장소이다. 실내 놀이에 익숙한 아이들이 숲속에서 흙과 나무를 만...
서대문 신기한 놀이터

새로 생긴 ‘신기한 놀이터’…떼굴떼굴 모래놀이 신나요

두꺼운 외투를 입어도 부쩍 추운 날씨이다. 요즘처럼 추운 겨울에 외출을 하려고 하면 이것저것 걱정이 앞선다. 특히나 어린 자녀가 있는 가정에서는 주말이면 어디를 가야 하나 고민을 하게 된다. '신기한 놀이터' 입구 ⓒ박찬홍 이러한 고민을 내려놓게 해주는 기분 좋은 놀이터가 생겨났다. 홍제1동 일대에 조성된 모래놀이터 '신기한 놀이터 떼굴떼굴'이다. 지난해 11월 12일에 개장을 했다. 직접 찾아가 보니, 뻔한 놀이터가 아닌 특별한 의미가 담긴 즐거운 놀이터였다. 놀이터를 완공하는 과정 중에 어린이, 학부모, 놀이터 전문 디자이너의 아이디어를 모았다. 무엇보다 인근 초등학교 어린이 12명을 어린이감리단으로 위촉한 '디자인워크숍'을 통해 놀이터 설계 과정 등에 어린이의 시각에서 바라본 개선사항을 반영했다. 어린이들이 바라고 꿈꾸는 놀이터를 만들어 내기 위한 노력이 담긴 의미 있는 놀이시설이 서울시에서는 서대문구에 처음으로 생긴 것이다.   첫 번째 원형놀이터에서 어린이가 모래놀이를 하는 모습 ⓒ박찬홍 놀이터는 세 개의 원형놀이터로 구성하고, 촉감놀이에 적합한 동해안 모래를 깊이 50cm이상으로 조성했다. 원목 놀이기구, 천연목재 산책로, 황토 포장 등 놀이공간의 다양한 시설도 '천연재료'로 만들고 자연 지형과 지물을 최대한 활용하여 다른 놀이터와 확실한 차이를 두었다. 놀이시설의 주요시설인 원형놀이터 중 놀이터1에서는 유아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놀 수 있도록 유아용 '미끄럼대'를 마련해두었고, 모래를 흘려보내며 소근육 발달을 향상시키는 '오아시스', '개울물 놀이대', '모래놀이 탁자' 등을 설치했다.  두 번째 원형놀이터의 전경 ⓒ박찬홍 놀이터 2에는 초등학생이 친구들과 함께 편을 나누어 모래를 모아 역할놀이를 할 수 있는 '모래 채취 놀이대', '모래 굴삭기', '개울물 놀이대', '모래놀이 탁자' 등을 설치했다.  세 번째 원형놀이터에서 놀이를 하는 어린이들의 모습 ⓒ박찬홍 놀이기구 이용방법과 안전에 대해 알려 주시는 ...
맘껏놀이터 전경 ⓒ김윤경

능동어린이대공원, ‘맘껏놀이터’가 새로 생겼어요

맘껏놀이터 전경 “모든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 지난 7월 4일 능동에 위치한 서울어린이대공원에 개장한 ‘맘껏놀이터’ 앞에 쓰인 문구다. 정형화되지 않은 놀이터. 어쩌면 비어있어서 가득 채울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연 그곳에서 아이들은 행복한 세상을 느낄 수 있을까? 서울어린이대공원 중심에 위치한 ‘맘껏놀이터’에 도착했다. 사실 처음에는 조금 의아했다. 벽에는 낙서가 되어 있기도 하고 중심부가 텅 비어 있어서 아직 공사가 안 끝났나 싶었다. 왼쪽 잔디 구릉에는 미끄럼틀이 있고 오른쪽에는 작은 놀이방이 있었지만, 완성되지 않은 모습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이들은 달랐다. 정형화된 놀이 시설이 없어도 마음껏 뛰며 놀이를 즐기고 있었던 것이다. 아, 그래서 맘껏놀이터였구나 하고 수긍이 갔다. 맘껏놀이터는 정형화된 놀이시설에 아이들 활동을 제한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한, 터 중심 놀이터이다. 맘껏놀이터 입구 입구에는 거울이 조각조각 붙어있고 ‘아슬아슬 돌탑 쌓기’, ‘뭉게뭉게 구름에 별명 짓기’ 등 한국 아이들이 가장 하고 싶은 50가지 바깥 놀이가 적혀있다. 50가지에 2개를 더해 한 주에 하나씩 해보라는 조언도 쓰여 있다. 놀이터에 들어서면 작은 놀이 공간이 보인다. 놀이 공간 안에는 두 개의 맘껏 놀이 상자가 있고 안에는 스펀지 공 등이 있어 자유롭게 놀 수 있다. 공간 밖에는 커다란 낙서판이 있어 마음껏 그리고 쓸 수 있다. 중심부로 걸어오면 바로 ‘모래놀이터’에 도착한다. 모래놀이터만 있는 것이 아니다. 물이 연속적으로 흐르는 ‘워터하우스’도 마련되어 있다. 모래와 물, 아이들이 정말 즐거워할 요소가 아닌가. 물길을 오르내리는 ‘물놀이 공간’은 여름의 더위조차 시원하게 만든다. 작은 놀이 공간과 물이 연속적으로 흐르는 워터하우스가 마련되어 있다. 땀을 뻘뻘 흘리며 노는 아이들에게 다가가 재미있냐고 묻자 당연하다는 듯 고개를 끄덕인다. 거리낌 없이 구릉을 오르내리고 모래놀이를 하며 실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