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위한 세계’ 전시가 열리고 있는 서울시립남서울미술관

아픈 역사와 마주하기 ‘모두를 위한 세계’전

‘모두를 위한 세계’ 전시가 열리고 있는 서울시립남서울미술관 세상은 넓고 서러움은 많았다. 역사상 억압과 서러움을 견뎌낸 국민은 우리나라뿐이 아니었다. 그들의 사연과 울분을 영상과 그림, 설치작품 등으로 구성한 전시가 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의 일환으로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에서 전시되는 ‘모두를 위한 세계(Zero Gravity World)’전 이 그것이다. 서울시립남서울미술관은 관악구 남현동에 위치한다. 사당역 6번 출구에서 60m 가량 직진하면 왼편에 품위가 느껴지는 갈색 건물을 볼 수 있는데, 그곳이 바로 서울시립남서울미술관이다. 미술관 정문에 들어서면 오른쪽으로 ‘미술관이 된 구벨기에 영사관’이라는 상설 전시가 진행 중이다. 벨기에영사관 건물이었던 남서울미술관은 서울시립미술관의 분관이며 문화재로 보존되고 있다. 탁월한 건축미뿐 아니라 백여 년이 넘는 역사를 간직하고 있어 그 자체로 가치있는 건물이다. 위태롭게 중심을 잡으며 오르는 길 벽면에 아흐멧 우트 작가의 작품이 걸려있다. 왼편의 두터운 커튼 사이로 친절한 화살표가 보인다. 좁고 높은 오르막이다. 이곳은 분명 전시회장인데, 가파른 경사를 올라야 하다니 살짝 당황스러웠다. 위태롭게 중심을 잡으며 오르는 길 중간 중간 연필로 그려진 그림이 벽면을 채우고 있다. 터키 출신의 작가 아흐멧 우트의 ‘공상적 환상의 물질세계’이다. 기울어진 방, 종이에 그린 연필 드로잉, 그리고 타자기 출력, 등의 작품으로 구성됐다. 액자에는 저마다의 사연을 품은 사람들이 있다. 스페인에 정착하기 위해 가짜 결혼을 하는 시리아인, 프랑스에서 추방당한 남자가 고개를 숙인 채 절망하는 모습, 잘못된 여권으로 4개의 검문소를 통과하고 무사히 집으로 돌아간 여자의 모습 등이다. 비스듬한 바닥에서 중심을 잡으며 작품들을 감상하기 수월하지 않았다. 이유를 알 수 없는 독특한 구성은 ‘역사적 사건은 어렵게 추진되지만, 희망적 진보를 보장할 것’이라는 작가의 은유적 바람이 담겨있다. 제주 4·3사건을 조명한 제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