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골한옥마을에서 명산트래킹을 시작하는 시민들 ⓒ최은주

1차 ‘서울명산트래킹’ 직접 참가해보니

남산골한옥마을에서 명산트래킹을 시작하는 시민들 서울의 주요 명산과 명소를 걸으며 자연 속에서 휴식과 건강을 얻을 수 있는 ‘서울명산트래킹’이 올해로 6년째를 맞았다. 꽃들이 만발한 주말, 도심 속 명소 걷기의 즐거움에 빠진 사람들은 간편복 차림으로 남산골한옥마을로 모여들었다. 지난 4월 29일 올해 첫 서울명산트래킹 행사가 열렸다. 남산골한옥마을을 출발해 남산도서관을 거쳐 서울 N타워까지 총 4km, 1시간 30분 코스다. 준비운동을 마친 1,200명의 참가자들이 한꺼번에 출발선을 나서는 모습은 장관이었다. 부부와 자녀, 연인이나 친구들과 함께한 사람들은 행복한 표정이었다. 트래킹 구간은 힘든 구간 없이 쉬엄쉬엄 걷기 좋은 코스였다. 참가자들은 서로 손을 잡거나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벚꽃과 철쭉으로 더욱 아름다운 남산길을 걸었다. 걷다가 멋진 풍경이 나오면 너나 할 것 없이 셀카봉을 꺼내 들고 봄날의 아름다운 순간을 사진으로 남기기도 했다. 걷다가 잠시 벤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박재준 씨 가족 완만하고 걷기 편한 길이어서인지 어린아이를 동반한 가족들도 눈에 많이 띄었다. 순위를 매기지 않고 완주해야 한다는 부담도 없기 때문에 부모는 아이들의 체력에 맞춰 걷다가 힘들면 벤치에 앉아 잠시 쉬며 주최 측에서 나눠준 간식을 먹기도 했다. 은평구에서 온 박재준(42세) 씨는 “걷기에 관심이 많아 가족들과 둘레길 걷기를 자주하는데 명산트래킹 행사 기사를 보고 참가하게 되었다”며 “가족과 함께하기에 참 좋은 행사인 것 같다”고 말했다. 따라하기 미션을 수행하는 참가자들로 가득한 삼순이 계단 코스 중간 중간에는 흥미로운 미션이 기다리고 있었다. 데시벨 측정기 앞에선 목청껏 “사랑해요~!”를 외치던 사람들이, 두 명이 한 팀이 돼 한 사람 눈을 가리고 나머지 한 사람이 인도하는 ‘믿고 걸어요’ 미션을 수행할 때는 조심하며 진지해졌다. 드라마 촬영 장소였던 일명 ‘삼순이 계단’ 앞은 동일한 포즈로 사진 찍기 미션을 수행하는 사람들로 왁자지껄했다....
서울명산트레킹

도전! 서울명산트래킹…1200명 선착순 접수

‘2017 서울명산트레킹’ 행사가 4월 29일부터 11월 11일까지 총 5회에 거쳐 개최된다. 2017년 코스는 서울의 상징인 남산(4월 29일)을 시작으로 하여 서대문 안산(5월 27일), 서울로7017(9월 16일 예정), 월드컵순환길(10월 14일 예정), 어린이대공원(11월 11일 예정)으로 이어진다. 주로 시민들의 선호가 높고 걷는 환경이 좋아 남녀노소(초등학생 이상) 누구나 참여하기 좋은 장소를 선정했다. 2012년 시작으로 올해 6년째를 맞는 서울 명산트래킹 행사는 지난해 총 5회 5,200여명이 참가하였으며, 일주일 만에 모집 완료되는 등 인기가 상당히 높았던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좀 더 많은 시민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자 참가자 규모를 작년보다 매회 200명씩 늘려 회당 1,200명까지 참여 가능하도록 확대했다. ■ 행사 일정 차순 행사일정 모집기간 코스 참가인원 1차 4월 29일(토) 4월 18일(화) ~27일(목) 남산골 한옥마을~서울N타워 1,200명 4.0km, 1시간 30분 2차 5월 27일(토) 5월 15일(월) ~25일(목) 독립공원~서대문안산자락길~독립공원 1,200명 7km, 2시간 30분 3차 9월 16일(토) (예정) 9월 4일(월) ~14일(목) 남산골 한옥마을~백범공원~서울로~만리동광장 1,200명 4.0km, 1시간 30분 4차 10월 14일(토) (예정) 9.25(월) ~10.12(목) 평화광장~하늘공원~평화광장(예정) 1,200명 3.5km, 1시간 5차 11월 11일(토) (예정) 10월 30일(월) ~11월 9일(목) 어린이 대공원(예정) 1,200명 3.5km, 1시간 공통사항 ○ 주최자 배상책임보험 필수 가입 ○ 서울시 교육청을 통해 초·중·고등학교로 공문발송 (참가자 직접 온라인 신청) 기타사항 ○ 참가자 만족도 조사 실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