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에게 정장을 빌려주는 비영리단체 `열린옷장`ⓒ고륜형

면접정장부터 이력서 사진까지 ‘무료’로

청년들에게 정장을 빌려주는 비영리단체 `열린옷장` 서울시가 면접을 앞둔 청년들에게 정장을 무료로 대여해주는 ‘취업날개’ 서비스를 올해부터는 ‘이력서용 사진촬영’, ‘메이크업·헤어서비스’까지 확대한다. 대상인원도 지난해 4,000명에서 올해 1만 명으로 확대하고, 서비스 횟수도 연 2회에서 최대 10회까지 대폭 늘렸다. 이용연령도 만 18세에서 고교졸업예정자로 범위를 넓혔다. 또한 지난해까지 건대입구역에 위치한 ‘열린옷장’에서만 가능했던 정장대여가 올해는 청년들이 밀집한 신촌(마이스윗인터뷰)과 왕십리역(체인지레이디) 등 총 3곳에서 가능해졌다. 시는 지난 14일 대여업체 심사를 통해 3개 업체를 선정했으며, ‘열린옷장’은 현재 서비스가 가능하고 나머지 두 곳은 5월 22일부터 정장을 대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말부터 진행한 면접정장대여서비스 ‘취업날개’는 올해 3월까지 총 4,764명이 이용했으며, 서비스를 이용한 청년들은 필요할 때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과 취준생에게 어울리는 질 좋은 정장을 수선해서 무료로 빌려준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대여를 원하는 청년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와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job.seoul.go.kr)에서 방문날짜와 시간을 예약하고, 정해진 시간에 맞춰 정장대여업체 3곳 중 1곳을 방문하면 된다. 대여는 키·가슴둘레·다리길이 등의 신체지수 측정 후 대여전문가가 취업목적과 체형에 어울리는 정장을 골라주며, 이용자가 선택 하면 바지 길이 등을 수선 후 빌려주는 시스템이다. 대여기간은 3박 4일로 첫 대여시만 치수 측정 등을 위해 방문하면 되고 이후에는 온라인 신청 후 택배로도 수령가능하다. 정장을 대여해주는 업체들은 다양한 정장과 넥타이‧벨트‧구두 등을 보유하고 있어 면접에 필요한 모든 아이템을 한곳에서 빌릴 수 있다. 이력서용 사진촬영은 현재 중구 장교동에 위치한 ‘서울시 청년일자리센터’에서 매주 금요일 오후 4시~6시까지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서울시 일자리카페 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