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7월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개최된 리콴유 세계도시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도시재생·교통혁신’ 위해 박원순 시장 중남미 순방

지난해 7월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개최된 리콴유 세계도시상 시상식에서 상을 받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시장이 8일부터 17일까지 7박 10일 일정으로 중남미 순방길에 오른다. 중남미 지역 공식 방문은 2012년 브라질‧아르헨티나 방문 이후 7년 만이다. 대한민국의 중남미 최대 교역대상국인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와 콜롬비아의 강소 혁신도시 메데진, 수도 보고타 3개 도시를 방문한다. 이번 중남미 순방의 핵심 키워드는 ‘도시재생’과 ‘교통’으로, 도시재생과 교통 혁신을 통해 지역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하고 있는 우수한 정책현장 곳곳을 방문하고 서울시의 우수사례도 적극 공유해 상호 혁신적 정책사례를 수혈하는 기회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박원순 시장은 세계 최초 공중 케이블카를 대중교통 시설로 설치해 범죄의 온상이었던 산동네 빈민촌에서 도시재생의 아이콘으로 탈바꿈한 콜롬비아 메데진의 산토도밍고 지역을 방문한다. 메데진시는 산토도밍고 지역 도시재생으로 2016년 도시행정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리콴유 세계도시상’을 수상했다. 서울시 직전(서울시 2018년 수상) 수상 도시다. 산비탈 빈민가의 이동편의와 치안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메데진 고산지역의 에스컬레이터 대중교통 현장과 케이블카와 간선버스 간 무료환승 시스템이 구축된 보고타의 ‘트랜스미케이블’도 각각 시찰한다. 이어 지구상에서 가장 큰 차 없는 거리이자 세계적인 보행친화 모범사례로 알려진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 현장을 찾아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가속화하고 있는 사람 중심 보행친화도시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남미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공원인 멕시코시티의 ‘차풀테펙 도시공원’에서는 서울시가 적극 나서고 있는 도시공원 활성화에 접목할 점은 없는지 모색하고, 청년에 투자해 취약계층 청년의 미래 희망을 만들어 가고 있는 멕시코시티의 사회혁신센터 ‘필라레스(PILARES)’도 방문할 계획이다. 또한 박원순 시장은 이번 중남미 순방을 통해 서울...
박원순 서울시장이 주한멕시코대사를 만나 긴급 재해 구호기금을 전달했다

서울시, 멕시코시티 대지진 복구 5만달러 전달

박원순 서울시장이 주한멕시코대사를 만나 긴급 재해 구호기금을 전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6일 오후 3시10분 시장집무실에서 브루노 피게로아(Bruno figueroa) 주한멕시코대사와 만나 지난 9월 세 차례 발생한 대지진으로 수천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자매도시 멕시코시티를 위해 긴급 재해 구호기금 미화 5만 달러(한화 약 5,685만 원)와 위로서한을 전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민을 대표해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멕시코대사에게 “서울시민이 모은 정성이 자매도시 멕시코시티에 힘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서울시는 이번 구호기금과는 별도로 지난 9월 시가 주최한 '2017 지구촌나눔한마당 축제' 행사 수익금 중 일부를 멕시코시티 지진 피해복구를 위해 추가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 멕시코 지진피해현황 : 사망 369명, 부상자 800명, 40여 개의 건물 붕괴, 14,500여 개의 건물 파손, 이 중 수도인 멕시코시티에서 사망자 200여명 발생(10월 5일 기준) ○ 서울시 해외도시 구호 현황 : '08년 5월 중국 사천성 지진(30만 달러), '10년 아이티지진(10만 달러), '13년 11월 필리핀 태풍(20만 달러), '15년 4월 네팔지진(10만 달러), '16년 4월 에콰도르 지진(10만 달러) 지원 서울시는 멕시코시티와 1992년 자매결연 체결 이후 문화, 정책 분야 등에서 교류를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서울시와 멕시코시티가 자매도시 결연을 체결한지 25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멕시코대사는 이날 박 시장에게 미겔 앙헬 만세라 멕시코시티 시장의 '자매도시 25주년 기념 친서'를 전달했다. 시는 또 국제적 책임성 강화, 외국정부의 긴급재난상황 발생 시 구호를 위한 기금을 매년 편성해 2008년 5월 중국 사천성 지진을 비롯한 재난당한 외국 시민과 지방 정부를 위해 지원해오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