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2201123222_mainimg

우리 디자인, 지금 파리로 간다!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인테리어·디자인 박람회인 '메종&오브제(Maison&Objet)'전시에 참가할 디자이너 및 디자인 전문기업을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6월 18일(월)부터 6월 22일(금)까지. '메종&오브제'는 매년 1월과 9월, 총 2회에 걸쳐 프랑스 파리 노르빌팽트 전시관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인테리어·디자인 무역박람회. 오로지 사전에 예약한 바이어 및 비즈니스 관계자, 취재진들만이 관람이 가능한 전문 행사로, 총 8개 홀·11개의 섹션에서 가구·조명·테이블웨어·데코레이션 등 광범위한 리빙 제품군을 다양한 테마로 소개하며 최신 디자인 트렌드 정보를 제공하는 다채로운 디자인 이벤트들로도 유명하다. '메종&오브제'가 중요한 이유는 무엇보다도 대표적인 국제 비즈니스 전시장이라는 점이다. 매해 전세계에서 10만 여 명의 바이어, 4,000명 이상의 저널리스트들이 유행을 선도하는 우수 디자인제품을 발굴하고 판권을 선점하기 위해 몰려든다. 서울시가 주목하는 이유도 거기에 있다. 서울시는 2010년부터 최신 트렌드를 소개하는 디자인 제품 전시 섹션인 'now! design à vivre'에 '서울디자이너스 파빌리온-디자인태그'라는 이름의 공동관 형태로 '메종&오브제'에 참가하고 있는데, 작년에는 약 13,000명이 방문하는 등 동일 섹션 전시홀 가운데 가장 높은 방문자 수를 기록했으며, 참가한 신진 디자이너들의 전시제품 중 약 55억원 상당의 상담 및 계약이 성사되는 결실도 있었다. 현장의 취재열기도 뜨거워 <피가로>, <보자르>, <엘르> 등 유럽 전 지역 유명 언론사들이 서울의 디자인 제품을 취재해갔다. 올해도 9월 7일(금)부터 11일(화)까지 5일간 개최되는 행사에 약 20개사 30개 내외의 가구·조명·장식품·생활소품 등의 디자인제품을 선정해 지원할 예정. 서울시는 참가자들의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입을 위해 마케팅 전문가 자문, 디자인 권리보호 교육, 전시부스 및 시설 지원, 현장 바이어 상담을 위한 통역 및 현지 홍보마케팅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