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래섬 메밀꽃 축제

하얗게 변한 서래섬, 음악이 흐르는 노들섬 ‘어서오섬~’

서래섬 메밀꽃 축제 이 꽃을 보고 장돌뱅이 허생원은 소금을 뿌린 듯 하다했고, 누군가는 소복이 내린 흰 눈 같다고도 하며, 밤하늘의 은하수가 떠오른다고도 했습니다. 바로 ‘연인’이라는 꽃말을 갖고 있는 메밀꽃인데요. 이번 주말 이틀간 푸른 하늘, 푸른 한강을 배경으로 드러난 하얀 메밀꽃밭에서 서래섬 ‘메밀꽃 축제’를 즐겨보시면 어떨까요? 또 14일 노들섬에서는 브로콜리너마저, 소란 등 유명 뮤지션의 공연과 함께 아기자기한 체험과 전시가 펼쳐지는 ‘노들축제’도 열립니다. 한강에 흐르는 가을날의 여유를 만끽해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메밀꽃 필 무렵, 반포 서래섬으로 서울시는 10월 14일~15일까지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에서 `2017년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를 개최한다. 서래섬 메밀꽃 축제는 ▲꽃밭 즐기기(춤추는 포토존 등) ▲체험 프로그램(초상화그리기, 핸드마사지 등) ▲공연 등 볼거리 즐길거리가 가득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축제의 주인공은 바로 꽃밭. 3만3,000㎡ 규모의 서래섬을 하얗게 뒤덮은 메밀꽃밭 자체로 아름다운 풍경이 된다. 꽃밭 곳곳에는 메밀꽃의 꽃말인 ‘연인’에 착안한 포토존을 설치하여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도록 했다. 체험프로그램은 양일간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운영되며, ▲마주보는 초상화 그리기 ▲핸드 마사지 ▲메밀차 다도체험의 무료 프로그램과 ▲부케 만들기의 유료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부케 만들기는 오후 2시와 4시 각 한 시간씩 진행된다. 참여 신청은 현장 문의를 통해 가능하며, 1인당 재료비는 1만 원이다. 특별 프로그램으로 스트릿 커플댄스, 클래식 듀엣 공연이 펼쳐져 축제에 즐거움을 더해 줄 예정이다.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은 9호선 신반포역·구반포역, 4·9호선 동작역을 통해 도보 10분 거리의 나들목을 이용하여 찾아오면 된다. 문의 : 한강사업본부 문화홍보과 02-3780-0796 한강사업본부 또는 메밀꽃...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

서래섬 메밀꽃 축제 ‘5가지 즐거움’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10월, 한강에 눈꽃이 내려앉았다.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에 핀 새하얀 메밀꽃 풍경이다.서울시는 10월 1~2일 주말 동안 ‘2016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주말, 높은 하늘, 푸른 한강, 새하얀 메밀꽃이 선사하는 아찔한 풍경 아래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서래섬 메밀꽃 축제를 즐기는 5가지 방법을 알아보자.1. 꽃밭 즐기기축제의 주인공, 아름다운 메밀꽃밭 그 자체를 즐긴다. 33,000㎡ 규모의 서래섬을 하얗게 뒤덮은 메밀꽃 곳곳에 설치된 5개의 포토존을 찾아 추억의 사진을 남기자. 포토존의 테마는 ‘크리스마스’. 특히 반짝이는 전구와 트리 장식물로 구성된, 60m에 달하는 ‘크리스마스 로드’는 저녁에 더 빛을 발한다. ‘크리스마스 로드’는 저녁 8시까지 운영하니 낭만적인 분위기를 원하는 연인들에게 추천하고 싶다.2. 미션 투어 참여하기아이가 있는 가족이라면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미션 투어’에 참여해 보자. 서래섬과 메밀꽃에 대한 학습을 놀이형식으로 풀어낸 프로그램으로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매일 선착순 1,000명의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으며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사전예약 없이 현장의 종합안내소를 방문하면 익힘책을 받을 수 있다. 모든 미션을 완수하면 메밀 페이퍼토이 체험이 무료로 가능하다.3. 체험 프로그램 참여하기‘미리 크리스마스 카드 만들기’, ‘종이 메밀꽃 만들기’의 무료 프로그램과 ‘향기비누 만들기’, ‘페이퍼토이 만들기’, ‘플로럴 미스트 만들기’의 유료 프로그램 등에 참여해 볼 수 있다. 매일 오후 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행사장 내 설치된 그늘막과 빈백(Beanbag)존에서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를 즐기는 시민들4. 메밀꽃 사진관에서 추억 남기기‘메밀꽃 사진관’을 찾아 전문 사진가의 손길로 잊지 못할 메밀꽃 기념사진을 남겨보는 건 어떨까? 촬영한 사진은 간직할 수 있도록 인화해 제공한다. 메밀꽃 사진관은 10월 1일 토요일 하...
서래섬

[포토] 서래섬에 하얀 눈처럼 내린 ‘메밀꽃’

추석 연휴가 끝나니 바람이 제법 선선해졌는데요. 어느덧 성큼 다가온 가을, 주말에 어디로든 떠나고 싶은데 막상 어디로 갈지 고민이신가요? 그렇다면 흰 눈 내린 듯 메밀꽃이 펼쳐진 한강에서 이색 풍경을 즐겨보세요. 서울시는 10월 3일부터 4일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2015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메밀꽃 필 무렵, 한강으로 소풍가요)를 연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이 날 서래섬을 방문하는 시민들은 높은 가을 하늘 아래 푸르게 흐르는 한강과 섬 위로 새하얗게 펼쳐진 메밀꽃밭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메밀꽃 축제'에는 ▲소풍을 테마로 한 포토존에서 자유롭게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는 ‘소풍 가는 날’ ▲어린이 대상 미션 체험 ‘미션 빙고’ ▲‘플라워 페이스 페인팅’ ▲‘종이 메밀꽃 만들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미션 빙고’는 서래섬의 역사, 메밀꽃, 소설 ‘메밀꽃 필 무렵’에 대한 학습을 놀이형식으로 풀어낸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행사 기간 동안 오전 11시부터 사전예약 없이 선착순 2,000명의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으며 모든 체험 미션을 완수하면 소정의 선물이 주어집니다. 10월 4일 오후 5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진 특별한 콘서트가 진행됩니다. 이미령 작가와 함께할 ‘메밀꽃 필 무렵 북 콘서트’는 참여하는 시민들에게 폭넓은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야외용 돗자리를 준비하시면 더욱 편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또 행사날 서래섬 꽃축제의 마스코트인 ‘꽃자매’들이 서래섬 곳곳을 돌아다니며,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유쾌한 추억을 안겨줄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연계행사로 ‘한강문화장터’가 서래섬 인근 농구장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열립니다. 문화장터에는 강원도, 평창군 등 한강유역 지자체가 참여해 친환경 농산물과 간단한 먹거리를 판매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hangang.seoul.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