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상공원 조감도(안)

한강에 ‘함상공원’ 생긴다…내년 10월 오픈

함상공원 조감도(안) 지난 30년간 해양영토 수호의 임무를 마친 퇴역함정이 서울 망원한강공원에 닻을 내린다. 서울시는 퇴역함정 4척을 해군본부로부터 무상 대여, 전시·체험형 ‘함상(艦上)공원’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미 런던의 템즈강, 뉴욕의 허드슨강 등 수상관광이 활성화 된 해외도시에는 군함을 활용한 박물관 등이 명소화 돼 있고, 국내에서도 김포 대명항, 당진 삽교호 등 10여 곳에 설치돼 있다.  시는 현재 진해 해군기지에 보관 중인 군함들을 내년 3월 이후에 인수 받아 조선소에서 본격적인 수리와 리모델링에 들어간다. 5~6월 한강으로 예인해 설치작업 등을 거쳐 내년 10월 개장이 목표다. 4척의 함정은 1984년 취역해 작년 12월까지 30년간의 임무를 다한 1,900톤급 호위함 ‘서울함’과 150톤급 고속정 2척, 1991년부터 지난 6월까지 운항했던 178톤급 잠수함 1척이다. 특히 ‘서울함’은 이름 붙여진 의미와 함께 1984년 취역식에 당시 염보현 서울시장이 참석하여 취역을 축하하고 우리시와 자매결연을 맺었던 깊은 인연이 있다. 퇴역식 당시 서울함 모습 함상공원은 크게 한강수변에 서울함 1척, 고속정 2척을 정박시켜 전시·체험관으로 활용하는 ‘함정 전시관’과 한강둔치로 올라온 잠수함을 직접 들어가 체험해 볼 수 있는 ‘지상 공원’으로 구성된다. 함정 전시관은 최대한 함정의 ‘있는 그대로’를 유지한다. 특히 함정 내부는 해군생활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민다. 주요시설인 함교실, 통신실, 레이더실, 엔진룸 등은 본 모습을 거의 그대로 재현, 해군병사의 근무상황을 현실감 있게 보여주거나 훈련영상을 볼 수 있는 전시 공간 위주로 활용한다. 침실, 식당, 화장실, 회의실 등 일부 공간은 개조해 관람객 체험공간으로 사용한다. 카페 등 편의시설도 마련할 계획이다. 지상 공원은 함정 전시관 주변 한강둔치에 9,889㎡ 규모로 만들어진다. 넓은 잔디광장을 조성하고 이와 조화를 이루도록 잠수함을 배치해 체험실을 마련한다. 함상공원 소...
가을소풍

“더 추워지기 전, 한강으로 소풍가세요”

깊어가는 가을, 더 추워지기 전에 도시락을 들고 한강으로 소풍을 떠나보세요. 도시락만 있으면 무료로 즐길 수 있는 공연, 강연, 놀이거리 등 다양한 행사들이 준비돼 있습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오는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망원한강공원 어린이 야구장 인근 잔디밭에서 ‘2015 한강 가을 축제–가을소풍’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2015 한강 가을소풍’은 한강공원을 좀 더 친환경적이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한 새로운 형식의 문화 프로그램으로 입장권은 도시락입니다. 도시락을 가지고 오지 않아도 행사를 즐길 수는 있지만, 도시락을 가져오신 분들에게는 소풍과 관련된 특별 아이템을 지급합니다. 먼저, “만들고, 맛보고, 즐기고!” 행사를 소개해 드립니다. 소풍하면 빠질 수 없는 먹을거리를 소재로 강연도 듣고 음식도 직접 만들어 시식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행사가 진행되는 이틀간 매일 12시부터는 ‘소풍 도시락 만들기’, 오후 2시와 4시부터는 어린이 대상 ‘푸드아트’, 오후 3시부터는 건강식, 자연식 등을 의미하는 ‘마크로비오틱(macrobiotic)’ 강연이 준비돼 있습니다. 17일 오후 2시에는 나만의 색다른 소풍 도시락을 만들어 볼 수 있는 ‘나만의 도시락 싸기’가 18일 오후 2시에는 오색 곡식을 이용해 만다라 도안에 따라 다양한 무늬를 만들어 보는 이색체험 ‘곡식만다라’가 열립니다. “가을이랑 건강하게 놀자!” 행사도 준비돼 있습니다. 혼자서 즐기는 핸드폰 게임이 아닌 자연에서 친구와 어울려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놀이거리가 운영됩니다. 부러진 나뭇가지, 잎사귀 등 자연물을 활용한 ‘자연놀이’, 밧줄을 사용해 거미줄을 만드는 ‘스파이더 존’,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은 행사 기간 중 상시 운영됩니다. “가을한강, 음악에 빠지다!” 행사를 통해서는 소풍을 더욱 즐겁게 꾸며줄 공연을 즐길 수 있습니다. 17일 오후 1시 30분에는 ‘김은희와 어린이중창단’, 오후 4시 30분에는...
뽀로로와 친구들

새 이름으로 새 출발하는 서울 구경거리들

, 서울등축제, '서울빛초롱축제'로 변경 2009년 시작돼 매년 250만 명이 관람하는 축제로 발돋움한 '서울등축제'가 올해부터는 민간주도형 축제로 전환되고, 명칭도 '서울빛초롱축제(Seoul Lantern Festival)'로 새롭게 바뀐다. 새롭게 바뀐 명칭은 시민아이디어 공모(7월 15일부터 28일까지), 시민 선호도 조사(8월 중순), 그리고 전문가 의견 반영을 통해 최종 '서울빛초롱축제'로 선정했다. 서울빛초롱축제 조직위원회는 그동안 서울등축제가 전통등(燈) 중심에서 LED조명 등 전통과 현대의 빛이 융합된 축제로 자연스레 확대됨에 따라 명칭을 변경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축제 기간도 11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셋째 주 일요일까지 17일간으로 정례화해 시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이 미리 일정을 짜서 편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이번 '2014 서울빛초롱축제'는 '서울의 빛나는 세계유산'이라는 주제로 오는 11월 7일(금)부터 23일(일)까지 청계천에서 개최된다. 축제 하이라이트는 시민들과 외국인 관광객 200명의 소망을 다양한 색깔의 소망등(燈)에 담아 전시하는 8m높이의 대형 소망트리(Wish Tree)다. 10월 중순부터 '서울빛초롱축제'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seoullanternfestival)을 통해 참여희망자들의 소망사연을 모집하며, 선착순으로 소정의 참가비를 결제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소망트리에 소망등을 걸 예정이다. 세빛둥둥섬, '세빛섬'으로 이름 바꾸고 15일 전면 개장 세빛섬 야경 한강 반포대교 남단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떠 있는 인공섬이자 세계 최초 수상 컨벤션 시설로 주목받는 세빛둥둥섬이 '세빛섬'이라는 새 이름으로 15일(수) 전면 개장한다. '세 개의 빛나는 섬'이라는 뜻의 '세빛섬'은 총 연면적 9,995㎡(약 3,000평)에 ▲컨벤션센터, 카페 등이 있는 '가빛섬' ▲레스토랑이 있는 '채빛섬' ▲수상 레저시설이 들어설 '솔빛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