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망원한강공원 인근에 서울함공원이 개장했다.

찬바람도 막지 못한 서울함의 기상

지난해 12월, 망원한강공원 인근에 서울함공원이 개장했다. 꺾일 줄 모르는 추위에 한강도 꽁꽁 얼었다. 절기상 입춘(立春)이 지났는데도 봄이 오는 길목을 잊어버렸는지 지난 주말 성산대교 부근 한강에 나가보니 유빙이 떠 있다. 추위도 녹일 겸 해양수호의 임무를 마치고 한강공원에 닻을 내린 서울함공원을 둘러보기로 했다. 망원한강공원 인근 서울함공원에선 퇴역한 3척의 군함을 만날 수 있다. 주차장을 지나 함공원에 들어서니 이제는 멈춰선 거대한 스크루와 서울함의 모습이 보인다. 자동판매기에서 입장권을 뽑으니 손목에 찰 수 있는 띠가 나온다. QR코드가 찍혀 있어 함공원 내에 있는 시설을 들어오고 나갈 때 손목만 개폐기에 대면 된다. 서울함공원의 면적은 대지 9,952㎡, 연면적 485㎡(2층)이며 전시공간으로 잠수함(안내센터), 참수리 고속정, 서울함이 있다. 시민휴식공간으로 다목적광장과 피크닉공원도 갖췄다. 한강 자전거길 바로 옆쪽에 있어 자전거를 타며 지나가는 사람들의 활기찬 모습이 보인다. 서울함공원 내 3척의 군함 중 가장 큰 서울함이 한강 위에 떠 있다. 먼저 안내센터 내 전시된 잠수함을 둘러본다. 1991년부터 2016년까지 단독 특수전 침투 임무, 파괴, 정찰의 임무를 수행하던 190톤 규모의 돌고래급 잠수함이다. 잠수함 단면을 절개하여 복잡한 내·외부를 관람할 수 있게 했다. 3층의 옥상 전망대로 나가니 바람이 세게 불어서 오래 있기가 힘들었다. 날씨가 좀 따뜻해지면 아름다운 한강과 웅장한 서울함을 바라보며 상념에 잠겨도 좋을 것 같다. 서울함공원의 가장 큰 볼거리는 서울함(호위함)이었다. 세 척의 함정 중에 가장 크기 때문에 눈에 확 띄기도 했지만, 한강 위에 떠 있어서 느낌이 달랐다. 서울함은 1984년 순수 국내기술로 건조한 한국형 호위함으로 1900톤 규모이다. 1985년 실전 배치되어 30년간 임무를 수행하고 퇴역했다. 해양수호의 임무를 마치고 퇴역한 서울함은 시민들의 안보교육용으로 망원동 한강공원에 닻을 내렸다. 길이가 축구장...
한강 망원공원에 조성된 서울함 공원. 퇴역한 해군함정 3척을 직접 둘러볼 수 있다. ⓒ조시승

한강에 해군함정이 떴다! ‘서울함 공원’ 개장

한강 망원공원에 조성된 서울함 공원. 퇴역한 해군함정 3척을 직접 둘러볼 수 있다. ◈ 서울함 공원-지도에서 보기 ◈ 지난 11월 22일 오후 1시 30분, 망원동 한강공원에 경쾌하고 멋진 군악대 연주가 울려 퍼졌다. 선율에 맞춰 해군 군악대의 노래와 공연, 그리고 퍼레이드 묘기가 화려하게 펼쳐졌다. ‘서울함 공원 개장’ 식전 축하공연이다. ‘서울함 공원’에선 퇴역한 해군함정 3척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1984년 취역 후 작년 말까지 30여 년 조국의 바다를 지킨 길이 102m의 ‘서울함’, 1991년부터 지난 6월까지 바다 밑을 소리 없이 지켜왔던 178톤의 잠수함 ‘돌고래’, 그리고 두 차례 서해 제1, 2연평해전에서 북한과 전투를 벌였던 150톤급 ‘참수리’ 고속정이 그 주인공이다. 함정 안에는 한강의 역사, 해군함정, 해양국력, 선박기술 및 과학의 원리 등을 배울 수 있는 전시공간 및 배에 직접 승선하고 해양기술을 체험해볼 수 있는 함정 체험공간을 갖추고 있다. 서울함 공원 안내센터. 잠수함 `돌고래`와 바로 연겨돼 있다. 개장기념 퍼포먼스행사와 기념촬영이 끝나고 안내센터를 방문했다. 여기서는 ‘서울함 공원’과 해군의 역사 등을 소개하는 영상과 안내 그림들이 전시되어 있다. 바로 옆에는 잠수정 ‘돌고래’가 있다. 안에 들어가 보니 많은 버튼이 있었고, 앞에 설치된 기계가 설명을 해주고 있었다. ‘돌고래’호는 12명이 정원이지만, 4명만 누울 수 있는 자리가 있다. 교대근무로 잠자는 시간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했다. 고되게 나라를 지키는 해군들의 모습이 눈에 다가오는 듯했다. 안내센터 2층의 다리로 연결된 ‘참수리’호는 최대한 원형을 보존해 고속정 내·외부를 관람하고 수병생활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국산 전투함 시대를 연 ‘참수리’호는 1978년 건조돼 실전 배치됐었다. 서해 제1, 2연평해전에서 북한과 전투를 벌였던 고속정과 같은 기종의 함정이다. 참수리호 지하에는 국·내외 다양한 군함의 패널과 모형을 전시하고 있어 교육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