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함 선미에서 바라보는 풍경

서울 ‘먹세권’ 망원동에서 즐기는 만원의 행복

서울함 선미에서 바라보는 풍경 호호의 유쾌한 여행 (113) 망원동 아침 공기에서 바스락거리는 단풍 냄새가 느껴집니다. 잎사귀들이 노랗고 붉게 빛나고,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파란 요즘입니다. 완연한 가을빛으로 물든 서울에 취해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집니다. 그렇게 시작된 오늘의 여행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망원동입니다. 망원동은 주택가 골목을 개조해 카페, 레스토랑, 숍으로 꾸며진 서울 대표 명소 중 한 곳입니다. 망원동+경리단길에 빗대어 망리단길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데요. 골목은 꾸민 듯 꾸미지 않은 듯 오래된 상점, 주택들과 어울리며 독특한 분위기를 형성해나가고 있습니다. 추울 때 생각나는 칼칼한 빨간 어묵 망원동에서 제일 처음 들른 곳은 망원시장입니다. 망원역 2번 출구에서 나와 정겨운 골목길을 따라 걷다 보면 시장이 바로 나옵니다. 맛있는 먹거리로 가득해 한국인은 물론 외국인 여행객들에게까지 사랑받는 곳입니다. 가격도 저렴해 주머니 사정이 가벼운 사람도 푸짐하게 즐기기 좋습니다. 장미여관의 가수 육중완이 한 TV 프로그램에서 망원시장에서 장 보는 장면으로 유명세를 치렀습니다. 쫀득쫀득 꽈배기가 3개에 단돈 천 원! 망원시장이 단순히 TV에 나왔다고 가봐야 한다는 것은 아닙니다. 이곳에서는 먹거리 쇼핑이 제격입니다. ‘망원동은 먹세권(먹는 것+역세권의 합성어)이다’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인데요. 망원시장의 추천 메뉴는 빨간 어묵(개당 700원), 고로케(개당 500원), 닭강정(3,000원부터)입니다. 매운 어묵은 칼칼해서 차가운 가을바람에 지친 마음까지 따스하게 녹여줍니다. 끝까지 바삭바삭함을 놓치지 않는 고로케도 인기 메뉴입니다. 500원이라는 착한 가격까지 감동 포인트입니다. 쫄깃쫄깃한 꽈배기는 3개에 천 원으로, 이렇게 팔아서 남을까하는 괜한 걱정마저 앞섭니다. 신선한 닭을 튀겨 만든 닭강정 위에는 튀긴 떡을 올려주어 별미입니다. 매콤닭강정, 달콤닭강정, 과일닭강정 등 취향에 맞게 닭...
서울시 청년교류공간이 망원동에 문을 열었다. 현판 제막식 현장.

전국 청년들을 위한 교류공간을 소개합니다

서울시 청년교류공간이 망원동에 문을 열었다. 현판 제막식 현장. 지난 3월 17일 오후 2시 마포구 망원2동에서는 ‘서울시 청년교류공간’ 개관식이 열렸다. 찾아가는 길은 쉬웠다. 지하철 6호선 마포구청역 6번 출구로 나와 직진을 하다 왼쪽으로 돌아가자 갈색 벽돌건물이 보였다. 지방에서 올라오는 청년들도 알아보기 쉽도록 재미있는 입간판을 군데군데 놓아 둔 세심함이 엿보였다. ‘서울시 청년교류공간’은 서울시가 전국의 청년 간 활발한 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공간으로 청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이다. 2011년 12월 서울시 청년 일자리정책 워크숍에서 나온 정책 제안에서 시작해 ▲청년 소통·공감·연결 ▲청년교류 거점공간 ▲청년활동지원 ▲기회 확대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전국의 청년들의 교류의 장으로 이용할 수 있는, 2층 얘기해방 모습 식에 앞서 간단한 투어가 시작됐다. 각 공간마다 붙여진 이름이 재미있었다. 1층은 공유부엌과 카페를 겸한 만남공간이 있는 ‘이리와房(방)’, 먹어봐房(방)‘이 있다. 이름대로 싱크대 및 냉장고를 비롯해 간단한 식기들이 놓여 가볍게 먹으며 이야기하기 적합하다. 옆 계단을 올라가니 ‘얘기해房(방)’이 있다. 회의실과 운영사무실이 각각 있어 학습과 업무가 가능하고 소규모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는 공간이다. 3층은 ‘들어봐房(방)’으로 포럼, 세미나 및 네트워킹 파티 등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다목적 가변형 홀이다. 4층 ‘쉬어가房(방)’은 지방이나 해외에서 서울을 방문한 청년들이 쉴 수 있는 휴게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간단한 침구까지 놓여있다. ‘서울시 청년교류공간’은 24시간 상시 운영될 뿐만 아니라, 공용PC, 복합기 및 무선인터넷 등도 구비돼 있어 청년들이 모여서 공동작업 등을 진행하기에 최적의 장소로 보였다. 공간 대관 또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멤버십에 따라 알맞은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다목적 가변형 홀로 쓸 수 있는 3층 들어봐방(좌), 지방이나 해외에서 방문한 청년들을 위해 ...
청년교류공간 1층. 청년 누구나 편하게 만나서 얘기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망원동에 24시간 열린 ‘청년교류공간’ 개관

청년교류공간 1층. 청년 누구나 편하게 만나서 얘기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3월 17일 서울 망원동에 전국 청년들의 소통공간 ‘청년교류공간’이 개관했다. 서울시는 전국의 청년 간 활발한 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청년교류공간을 설립하고 청년 누구나 편안한 환경에서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운영한다. 지상 4층, 연면적 314㎡ 규모로 조성된 청년교류공간은 ▴1층 만남의 공간 ‘이리와방’, 미니카페 및 공유부엌 ‘먹어봐방’, ▴2층 세미나 및 회의실 ‘얘기해방’, ▴3층 행사홀 ‘들어봐방’, ▴4층 휴식공간 ‘쉬어가방’으로 구성되었다. 또한 공용PC와 복합기, 무선인터넷 등이 구비되어 있어 청년 누구나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청년교류공간은 24시간 상시 운영되며, 앞으로 전국 청년의 활동역량강화, 정서적지지 형성 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전국 청년들의 교류의 장이 될 청년교류공간 전경(좌), 세미나 및 회의 등이 가능한 2층 (우) 자세한 공간 소식 및 프로그램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대관 등 기타 자세한 문의는 운영국으로 전화(02-338-7964) 하면 된다. 서울시는 청년교류공간이 청년 문제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고 경험을 나눌 수 있는 전국 청년들의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서울시 청년교류공간 안내 ○위치 : 서울 마포구 망원동 468-20 ○교통 : 지하철 6호선 마포구청역 6번 출구 ○문의 : 02-338-7964 ...
촬영 후 사진작업을 하고 계신 사진사 아저씨ⓒ김종성

한창 뜨는 망리단길에서 떠나는 주민들

촬영 후 사진작업을 하고 계신 사진사 아저씨 다양한 맛집과 별별 카페들이 생겨나고, 방송과 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핫’한 동네가 된 서울 마포구 망원동. 이태원의 인기 상권인 ‘경리단길’과 ‘망원동’을 붙여 ‘망리단길’이란 이름까지 생겨났다. 주말이나 휴일이면 경리단길 만큼이나 많은 외지인들이 찾아와 북적이는 곳이 되었다. 한강으로 오갈 수 있는 나들목이 이어져 있고, 자전거 가게들도 많다. 기자가 한강 라이딩을 하다 꼭 들리는 동네이기도 하다.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가게들이 속속 들어서는 망원동 기자는 지인이 운영하는 자전거 가게에 들러 얘기를 나누다 건너편 작은 빵집에 줄을 선 사람들을 보고는 “동네가 떠서 좋겠다”고 말했다. 그랬더니 지인은 “동네가 뜨는 게 문제다”라고 답하였다. 알고 보니 망원동에도 우려했던 젠트리피케이션(낙후되었던 구도심이 번성해 사람들이 몰리면서 임대료가 오르고 원주민이 내몰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었다. 신촌이나 홍대, 연남동 등지에서는 이미 벌어진 일이었다. 젠트리피케이션은 우리말로 ‘둥지 내몰림’ 현상이라고도 한다. 도시의 다양성을 해치고 도시 공간을 획일화하는 주원인으로 꼽히기도 한다. 최근 ‘한옥 카페거리’로 거듭난 종로구 익선동에도 같은 현상이 발생하였다.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은 이미 도시에 깊숙이 스며들어와 있다. 망원동은 최근에 이색적이고 개성적인 가게들이 속속 들어서고 사람들이 찾아오면서 동네가 한층 활기를 찾았다. 하지만 외부 자본이 들어와 건물주가 바뀌고 월세가 껑충 뛰면서 오히려 동네에서 오랫동안 살아왔던 주민과 상인들이 동네를 떠나게 되었다. 임대료가 오르니 미용실, 식당, 슈퍼 등의 생활물가도 같이 오르게 된다. 자연스레 기존 지역 공동체와 생태계는 무너질 수밖에 없다. 40년간 동네 주민들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온 `행운의 스튜디오` 3월 말에 문을 닫는 ‘털보 사진관’에 찾아가보았다. 정식 가게명은 ‘행운의 스튜디오’이지만, 주민들은 젊은 시절 턱수염을 길렀던 사진사 아저씨(김선수 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