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애니메이션 센터 만화의 집 입구

혼자여도 좋아, 아이랑도 좋아! 서울애니센터 ‘만화의 집’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만화의 집' 입구 ⓒ최은진 다양한 즐거움과 볼거리가 가득한 서울. 그 중에서도 ‘도심 속 쉼표’라고 불리는 공간이 있다는 얘기에 한 걸음에 달려간 곳은, 명동에 위치한 만화 도서관이었다. 만화 도서관 ‘만화의 집’은 서울애니메이션센터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직접 가보니, 무료로 운영되고 있어 더욱 많은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은 곳이었다. 만화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 ⓒ최은진 만화의 집은 1층, 1.5층의 복층구조로 이루어져 있어 편안한 집에 놀러 온 것 같았다. 이곳에는 총 3만여 권의 책이 있는데 1층은 도움이 되는 도서, 어린이 도서, 주제별 도서 등의 기준으로 책을 분류해 놓았고, 계단을 올라 1.5층으로 가보니 시대별, 국가별로 분류되어 있었다.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앉아서, 한 쪽에 기대서, 배를 깔고서 자유롭고 편하게 만화를 읽는 모습을 보니, 다른 사람들에게도 이곳의 분위기가 주는 편안함을 상상해볼 수 있었다. ‘혼자여도 좋아’라는 주제로 추천된 만화들 ⓒ최은진 다른 쪽으로 눈을 돌려보니 만화 추천 코너도 볼 수 있었다. 그 중에서도 ‘혼자여도 좋아’라는 주제로 큐레이터가 추천한 만화들에 눈길이 갔다. 1인 가구, 혼술, 혼밥 등 ‘혼자’라는 키워드가 많이 떠오르고 있는 지금, 혼자만의 술, 집 정리, 일상 등으로 다양하게 주인공의 이야기를 풀어낸 점이 인상적이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이 추천 만화들에 관심을 갖고 읽고 있었다. 어린이 만화가 진열되어 있는 모습 ⓒ최은진 ‘살아남기’ 시리즈인 예전 만화들부터 최근 영화화되어 큰 인기를 끌었던 ‘신과 함께’까지…어린이부터 초등학생, 중학생을 넘어 고등학생까지 모두가 좋아할 법한 만화들이 즐비해 있었다. 추억이 담긴 만화 ‘슬램덩크’ ⓒ최은진 더불어 만화의 집은 아이들만을 위한 곳이 아니다. 실제로 아이들과 함께 온 엄마, 아빠도 열중해서 만화를 읽고 있었다. 만화의 집은 만화를 사랑하는 모든 이에게 열려있는 도서관인 만큼 식객, 슬램덩크,...
책

내 아이에게 권해주고픈 만화책!

서울애니메이션센터, 우수 출판만화 추천도서 선정 서울애니메이션센터에서 코믹스, 웹툰(출판된 웹툰), 교육, 교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출판되고 있는 우수한 한국 만화도서를 선정·발표했습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발간한 2014년 만화산업백서에 따르면 독자들의 만화 작품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원피스'를 포함해서 상위 10위 안에 4작품이 일본만화이며, '마음의 소리', '신의 탑' 등 웹툰 작품 6편이 10위권 내에 포함돼 있습니다. '치즈 인더 트랩'과 함께 공동 10위를 차지한 '식객'만이 유일하게 한국만화 중 웹툰이 아닌 작품입니다. 순위 작품명 순위 작품명 1 원피스 6 명탐정 코난 2 마음의 소리 7 짱구는 못 말려 3 신의 탑 8 연애혁명 4 노플레스 9 놓지 마 정신줄 5 나루토 10 치즈 인더 트랩, 식객 ※ 자료출처: '2014 만화산업백서'(한국콘텐츠진흥원) 추천인단은 총 364작품 가운데 독창성 및 대중성 등을 기준으로 46편을 최종 선정했습니다. 어린이 부문 추천 작품으로는 '안돼~기다려!'(홍승우 글,그림/학산문화사)를 포함한 총 15편, 청소년 부문은 '미니스커트는 어떻게 세상을 바꿨을까: 만화로 읽는 20세기 패션의 역사'(이경희 그림, 김경선 글/부키)를 포함한 14편, 성인 부문은 '미생'(윤태호 글,그림/위즈덤하우스)을 포함한 17편이 선정됐습니다. 어린이 부문에 추천도서로 선정된 '안돼~기다려' 작품에 대해 노선영(사서) 선정위원은 "만화적 재미와 함께 애완견을 키우는데 꼭 필요하고 유용한 팁(Tip)도 가득한 작품"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소년 부문의 '미니스커트는 어떻게 세상을 바꿨을까' 작품에 대해 장상용(BICOF사무국장) 선정위원은 "미니스커트와 역사를 결합해 새로운 시각과 정보를 던져주는 작품"이라고 말하며, 김봉석(에이코믹스 편집장) 선정위원은 성인 부문에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