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표 수집

수집 욕구 불러일으키는 회현지하도 아날로그 산책

우표 수집 회현지하도상가는 최첨단 디지털 시대 속에서도 아날로그적 풍경이 살아 숨 쉬는 곳이다. 한국은행과 서울중앙우체국의 영향으로 우표 및 기념화폐 수집 점포가 하나 둘 생겨났고 중고LP, 오디오, 카메라상점 등이 위치하면서 아직도 70년대의 감성을 고스란히 간직한, 이 시대 마지막 아날로그 감성의 보루다. 사운드의 생생함을 살갗으로 느낄 수 있는 LP, 디지털카메라가 담지 못하는 특별함을 담는 필름 카메라, 이제는 추억이 되어버린 우표 수집과 이름처럼 영원함의 의미를 담고 있는 만년필까지. 아날로그의 향수를 간직한 회현지하도상가의 시간 속으로 떠나본다.  과거를 기록하는 것은 곧 현재를 모으는 것 | 광우사   새로 나온 우표를 사서 우표책에 소중하게 꽂아 놓고 크리스마스실을 사서 모으던 추억이 새록새록하다. 가게 안팎으로 이러한 추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생활사 박물관’과도 같은 이곳 는 우표와 옛날 화폐를 비롯 각종 기념물들을 수집한다. 김병원 대표는 다양한 수집 취미 중에서, 우표 수집이 으뜸이라고 말한다. 우표는 우체국에서 발행하는 이미 액면가가 제시된 유가증권이기 때문이다. 특히 국가적 기념행사 때 발행되는 기념우표는 수집 취미에 역사적 기록도 더할 수 있다. 물론 이러한 수집은 개인의 취미에서 시작되는 것이므로 수집이 쌓인다는 것은 개인사의 기록이기도 할 것이다. 광우사에는 우표만 있는 것이 아니다. 1962년 발행된 오백 원짜리 지폐, 1969년 발행된 주택복권, 1975년 지하철 개통 기념으로 발매된 지하철 표 등 당대를 고스란히 담은 갖가지 품목들이 한곳에 모여 있다.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하면서 발행된 2,000원짜리 기념지폐는, 기념지폐로서는 처음으로 발행된 것이라 소장 가치가 무척 높다고 한다. 매장에는 오래된 물건뿐 아니라 요즘 사용되고 있는 선불카드, 아이들이 갖고 노는 만화 카드 등 현재 진행형인 물건들도 전시되어 있다. 그러고 보면 수집은 지나간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