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마음 달래줄 처방전 ‘마음영양제’

코로나19 우울함을 극복하기 위한 마음영양제 1탄

#시민들에게 드리는 마음처방전 :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한 마음영양제 1탄 지친 여러분의 마음에 영양제를 주세요 자기 공감 (Self compassion) #"자꾸 지쳐만 가요. 어떻게 하지요?“ 한 시민분이 연락을 주셨어요. 두 달이 지나면서, 너무나 마음이 지쳐간다고 하십니다. 몸도 지치고 여러 이유로 마음도 지쳐서 온갖 짜증이 나는데, 이를 달랠 방법을 알려달라고 하셨습니다. #잠깐 시간을 낼 수 있으시다면, 지친 여러분의 마음에 영양제를 주세요. 마음이 자꾸 지쳐갈 때, 필요한 마음 영양제 그것은 “자기 공감”입니다. 자신을 애처롭게 느끼고, 자꾸 약해지는 마음이 드는 요즘 자신의 마음을 공감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자기 공감”이라는 영양제를 자신에게 주고자 하는 시간은 1분 30초면 충분합니다. #1. 자신에게 말해주기(10초~30초) 모두가 힘든 시간이야. 우리는 지금 힘들고, 또 상처받고 있어. 그렇지만 다행스럽게도 우린 혼자가 아니고, 해야 할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고, 주변의 모두가 함께 이겨내려고 애쓰고 있어. 지금 제일 중요한 일 중 하나는 나 자신을 돌보는 거야. #2. 자기 공감 행동(30초 내외) 여기서부터는 행동도 함께합니다. 마음이 가슴 속에 있다고 생각하고 당신의 가슴을 두 손으로 포개면서, 가슴 속 마음을 꺼내어 당신의 두 손 위에 살포시 얹어주세요. 마음을 두 손으로 감싸주고 지친 마음을 온기를 불어넣고 따뜻하게 해주고 잘 보듬어주시고 쓰다듬어주세요. #3. 자신에게 말해주기2(15초~30초 내외) 그리고 나 자신에게 말해줍니다. “나부터 내게 잘해주자.” “내게 필요한 것을 나에게 해주자.” 만일 위 두 문장으로 부족하면 다음의 문장 혹은 나 스스로 필요한 문장을 자신에게 해주세요. 잘 받아들이자 강해지자 사랑하며 살아가자 용서하자 잘 참아내자 #만일, 나에게 말해주는 것이 어려우면, 사랑하는 친구나 다른 가족에...
악수는 팔꿈치로! 전염을 막는 뉴에티켓 10가지

서로에게 백신이 되는 에티켓 10가지

#시민들에게 전하는 마음처방전 12번째 “사회적 거리 두기의 실천” 전염을 막는 뉴에티켓 10가지 지역사회 감염기에는 만남 에티켓을 이렇게 다시 디자인해요! #몸도 마음도 편해지는, 1. 가급적이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끝난 뒤에 만나요 2. 그래도 만나기로 했다면 세 발자국만 떨어져요 3. 악수는 팔꿈치 악수로! 4. 입은 가리고 작게 말해주세요 #몸도 마음도 편해지는, 5. 재채기나 기침은 소매에 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주세요 6. 손이 얼굴에 자주 가지 않게 해요 7. 손은 언제나 6단계로 자주 씻어요 8. 공기는 자주 환기해요 #몸도 마음도 편해지는, 9. 엘리베이터와 같이 밀착될 수 있는 공간에서는 서로 양보해요 10. 시민 서로에게 백신이 되는 사회적 우정 미소, 잊지마세요! *헤어지면서 나누는 인사! “우리 함께 잘 견디고 이겨내요! 머지않아 끝날 거예요! 모두 힘내요!“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