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병원 전경

서남병원, 환자·의료진 위한 ‘코로나19 심리방역’ 나선다

서남병원 전경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환자, 의료진의 심리방역이 필요한 때다. 서울시 서남병원은 코로나19 입원환자와 의료진의 심리방역을 위한 '마음건강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남병원은 보건복지부와 서울시가 지정한 코로나19 전담 감염병관리기관으로, 현재 서울시 확진자의 60여 명이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약 2주 간 음압병실에서 장기간 치료를 받으면서 사회적 고립감과 불안감, 우울증, 무력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의료진 역시 2달여 간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재난상황 최일선에서 피로도와 스트레스가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마음건강 프로젝트'는 이렇게 마음의 회복과 정서적 지지가 필요한 입원환자와 의료진에 대한 전문적인 심리상담과 치료는 물론, 영상, 체조, 놀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감염성 질환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전화상담을 실시한다 우선, 입원 환자는 건강상태에 따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전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상담‧관리한다. 감염성 질환이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최대한 활용한 것이다. 장용이 서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과장은 “코로나19 감염으로 다른 사람에게 비난받을 것이라는 죄책감과 치료되지 못하는 게 아닌가하는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이 있다. 음압병실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신체적 활동이 저하되면서 우울감을 느끼고 불면증에 시달리거나, 일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꿈을 반복해서 꾸는 등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보이는 환자들도 있다. 이들에게 전문가의 심리치료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남병원 재활치료사들이 직접 제작한 ‘건강충전체조 영상’ 서남병원 재활치료사들은 직접 ‘건강충전체조 영상’을 제작, 환자들이 각 병실 안에서 따라할 수 있도록 TV로 송출한다. 하루 5분 간단한 체조로 기분을 전환하고 우울증을 예방해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함께 위로와 힐링을 주는 글귀와 영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