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2일~11월 1일 이웃, 역사, 지구를 주제로 한 마을축제 ‘2020 북촌 정원산책’이 열린다.

22일부터 ‘북촌 정원산책’…온라인으로 즐겨요

10월 22일~11월 1일 이웃, 역사, 지구를 주제로 한 마을축제 ‘2020 북촌 정원산책’이 열린다. 10월 22일부터 11월 1일까지, 이웃, 역사, 지구를 주제로 한 마을축제 ‘2020 북촌 정원산책’이 열린다. ‘2020 북촌 정원산책’은 도시재생 활성화사업 1차년도 공동체활성화 프로젝트로, 주민공모사업에 선정된 9팀과 함께 한다. 코로나19시대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자는 의미를 담은 ‘북촌, 슬렁슬렁 거닐다’를 부제로 정했다. 프로그램은 이웃정원, 역사정원, 지구정원 구역을 나눠 진행되며, 이웃정원 프로그램은 북촌방송국에서 운영하여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 채널를 통해 라이브로 즐길 수 있다. 북촌을 이해하고, 북촌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다양한 영상을 볼 수 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북촌을 소개하고, 북촌사람들을 인터뷰한 ‘북촌쌀롱’, 지역 아티스트 6팀의 공연을 볼 수 있는 ‘북촌버스킹’, 이웃, 역사, 지구환경 등을 주제로 한 전문가 특강 ‘북촌1교시’, ‘2020북촌 정원산책’ 현장 및 북촌나들이 영상을 볼 수 있는 ‘북촌스케치’ 등이 있다. 역사정원과 지구정원 프로그램도 동영상으로 제작돼, 북촌을 둘러보고 싶은 이들 누구나 온라인을 통해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역사정원 프로그램으로 북촌 주민의 흑백사진을 통해 옛 북촌의 정취를 느껴보고, 마을정원사들이 조성한 정원을 감상하는 ‘북촌 “고색창연하다”’ 전시가 눈에 띄며, 지구정원 프로그램으로는 북촌 예술인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솜씨나들이’와 북촌 한옥마을에서 영감을 받은 예술가의 작품을 만나보는 ‘북촌문화연대’ 등이 있다. ‘2020 북촌 정원산책’ 온라인 행사는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를 통해 즐길 수 있다. 문의는 서울시 한옥건축자산과(02-2133-5773) 또는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02-766-0256)로 전화하면 된다. ■ 2020 북촌 정원산책 ○ 부 제 : 북촌, 슬렁 슬렁 거닐...
꼭대기 장터(꼭장)은 남녀노소 연령구분 없이 즐기는 축제다

주민이 스스로 만든 마을 축제, ‘꼭대기 장터’

꼭대기 장터(꼭장)은 남녀노소 연령구분 없이 즐기는 축제다지난 5일 일요일 오후, 종로구 창신동 낙산어린이공원에서 ‘꼭대기 장터’가 열렸다. 꼭대기장터는 창신·숭인동의 꼭대기인 낙산 삼거리에서 매달 한 번씩(5월부터 11월까지, 첫째주 일요일) 열리는 마을 장터다.2015년 6월부터 시작한 꼭대기 장터는 주민들 스스로 지역의 역사 문화적 자산을 발굴하여 만든 마을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주민들은 1990년대 창신동 시민아파트가 철거되기 전까지 낙산 꼭대기 일대에 시장이 열렸다는 기억을 바탕으로 장터를 되살려 냈다.기자는 꼭대기 장터를 찾아가기 위해 혜화동 2번 출구에서 이화마을을 지나 낙산(☞ 서울 야경 명소의 으뜸, 낙산공원)에 오르기 시작했다. 오후 3시 쯤 낙산공원 꼭대기에 이르렀을 때, 이미 시끌벅적한 노래 소리가 한양 성곽길에 울려 퍼졌다. 그 소리에 기자의 발걸음도 빨라지기 시작했다.사방이 나무로 둘러싸인 낙산어린이공원에는 나이와 국적에 상관없이 다양한 사람들이 함께 어우러졌다. 그 속에서 사람 간의 정이 오고갔다. 주민들은 ‘먹거리 뜰’에서 계절 과일, 팥빙수 등을 판매하기도 하고, 먹거리를 이웃과 함께 나누며 서로를 알아갔다. 봉제 체험코너에서는 에코백, 파우치 등을 직접 제작해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특히 꼭대기장터에서는 봉제 종사자들이 많은 창신동 지역의 특성상 봉제 관련 물품과 체험 프로그램이 유독 눈에 띄었다. ‘수공예 뜰’에는 주민들이 직접 봉제로 만든 에코백, 파우치, 의류 등이 장터에 펼쳐져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누구나 봉제를 체험해 볼 수 있는 ‘봉제 뜰’은 이날 가장 많은 사람들로 붐볐다. 봉제 뜰에서는 ‘냅킨 아트’를 체험하며 봉제를 체험하는 아이들, 직접 장터 판매자로 참가하여 소원 팔찌를 판매하는 청소년 등이 한곳에서 어우러졌다. 할머니들이 주워온 나무로 수제나무펜을 만든다꼭대기장터는 주민뿐만 아니라, 외부인에게 열려 있는 장터다. 이날 꼭대기장터 판매자로 참여한 박호철(35) 씨는 수원에서 와서 수제나무펜과 가죽홀...
2013100702292284_mainimg

남자들이 참여하면 더욱 재미난 축제~

아이를 데리고 잠시 공원으로 놀러 나온 준서 엄마도, 취직이 어려워 함께 사는 누나 눈치를 보는 혜진이 외삼촌도, 마음이 답답한 살림살이에 지쳐 바람 쐬러 밖으로 나온 이웃집 남식이 아줌마도 신나게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축제가 있다. 올해로 7회째 열리게 되는 <서울여성문화축제>가 그것이다. 축제 제목 앞에 '여성' 이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사실 이 축제는 남성들이 참여하면 더욱 의미가 있는 축제이다. 마을 주민들의 스스로 힘을 모아 준비한 이번 축제는 10월 12일(토) 오후 2시부터 영등포구 원지공원에서 열리게 된다. 축제 프로그램으로는 여러 가지 전시마당을 비롯해 시민들이 함께 어울려 체험할 수 있는 부스들과 상상마당, 우리 마을 안전지도 만들기, 책다방, 안전한 거리체험, 벼룩시장 등이다. 볼거리로는 지역주민들이 결성한 기타와 밴드 동아리, 마당극 공연과 예술초청 공연 등이 있다. 서울여성문화축제와 올해 주제의 배경 서울여성문화축제에서는 지역의 여성들이 직접 참여하여 본인들이 바라는 지역사회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고 그것을 언어화하는 과정에서 축제로 탄생하게 되었다. 올해 '성폭력 없는 안전한 우리 마을' 이라는 주제로 행사를 이끌게 된 서울여성회는 "해가 갈수록 여성과 아동에 대한 극단적 범죄가 더 많이 드러나고 있다. 특히 여성과 아동에 대한 성폭력이 사회적 쟁점으로 부각되기 시작하면서 가해자에 대한 처벌과 피해자에 대한 지원, 성폭력 범죄에 대한 예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요즘 뉴스에서는 성폭력 관련 기사를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특히 아동성폭력의 경우 사건이 발생하면 국민 누구라도 함께 분노한다. 그러나 성폭력 사건을 보도하는 태도, 사건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여전히 불편한 한계를 갖고 있음을 알게 된다"고 전했다. 사실 성폭력 범죄가 일어나면, 여성과 아동에게 사건예방과 발생의 책임을 돌리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피해자 유발론은 남성의 성과 여성의 성에 대한 차별적 고정관념을 전제로 할 것이다. 성폭력의 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