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학로 차없는 거리 19.6.9.sun 12:00-17:00 혜화로터리- 이화사거리

9일, 30년 만에 ‘대학로 차 없는 거리’ 돌아간다

6월 9일 ‘2019 대학로 차 없는 거리’가 진행된다 ‘낭만과 추억을 회상하는 Again1989!’ 녹음이 짙어가는 6월 둘째 주 일요일, 서울의 대표 예술문화 거리인 대학로가 30년만에 추억과 낭만의 ‘차 없는 거리’로 돌아간다. 두 발의 자유를 만끽하며 그때 그 시절 추억과 낭만을 떠올릴 수 있는 도심 속 쉼터가 펼쳐진다. 서울시는 오는 9일 12시부터 17시까지 대학로(혜화로터리~이화사거리, 960m) 일대에서 ‘2019 대학로 차 없는 거리’를 시범운영한다. 1985년 5월 4일 처음 시작된 대학로 차 없는 거리는 4년여 동안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운영됐다. 거리에서 다양한 예술 공연이 펼쳐져 당시 시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85년 대학로 ‘차 없는 거리’ 행사 당시 거리공연, 복고패션쇼, 예술시장 등 다양한 행사 진행 대학로 차 없는 거리는 ‘낭만과 추억을 회상하는 Again1989!’를 슬로건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가·기업·시민단체 등이 참여해 5개 구간에서 예술공연, 마켓, 도심 걷기행사까지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1구간(혜화역 1번출구~올리브영 혜화역점)에서는 9월 대학로에서 개최되는 ‘2019 웰컴 대학로’를 알리기 위한 수준 높은 거리공연을 선보인다. 2구간(공간아울~마로니에 공원)은 ‘8090 추억의 거리’로 변신한다. 복고패션쇼, 거리극, 마술쇼, 음악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지고, 추억의 복장을 입고 사진을 찍는 추억의 사진관 등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3구간(마로니에 공원~예술가의 집)에서는 대학로를 대표하는 지역공동체 ‘이화예술공방’과 ‘마르쉐’가 마로니에 공원에서 진행해온 농부시장과 예술시장을 도로까지 확대해 ‘사람, 관계, 대화’가 있는 지속가능한 상생의 공간으로 시민들을 맞는다. 4구간(119안전센터~방송통신대학 정문)에서는 신발회사 반스가 ‘걸스 스케이트 클리닉’을 운영한다. 다양한 연령대의 여성들이 스케이트 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