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7일 서울국제마라톤대회가 광화문광장 ~ 잠실경기장 일대에서 열렸다

도심을 달리다! ‘서울국제마라톤대회’ 현장 속으로

3월 17일 서울국제마라톤대회가 광화문광장 ~ 잠실경기장 일대에서 열렸다 조조할인 버스를 타고 도착한 시청역. 평소의 새벽 버스나 지하철 첫 차가 전하는 고요함 대신 오늘은 활력 넘치는 분위기이다. 바로 ‘2019 서울국제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만들어낸 활력 덕분이다. 일요일 오전 7시, 이른 시간부터 광화문광장이 마라톤대회 참가자들로 가득 찼다 2019년 3월 17일 개최된 ‘2019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90회 동아마라톤대회’ 출발 현장인 광화문을 찾았다. 서울시와 대한육상연맹, 동아일보사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광화문에서 잠실종합운동장까지 도심을 가로 지르는 국제대회이다. 평소 차들로 가득했을 광화문 거리가 사람들로 가득하다 아침 7시에 도착했는데, 광화문 광장에 차는 없고 사람들로 가득 메운 광경이 장관을 이루었다. 오랜 시간 연습해온 참가자들 표정에서는 긴장감이 도는 듯했다. 마라톤 열기가 후끈후끈하다. 서울시와 대한육상연맹, 동아일보사 공동 주최로 ‘2019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90회 동아마라톤대회’가 열렸다 작년에도 참가하고 올해도 참가한다는 한 시민에게 마라톤의 매력을 물었다. “한마디로 인내심과 성취감”이라고 답한 그는 “마라톤을 하며 비 오듯 땀을 흘리고 나면 몸 안의 노폐물이 모두 빠져나가는 느낌이다. 같이 뛰는 사람들끼리 격려해주고 호흡을 맞추다 보면 끈끈한 인간애가 느껴진다. 주저앉고 포기하고 싶어도 끝까지 참고 완주했을 때의 성취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그 맛에 마라톤 애호가가 되었다”며 “오늘 최선을 다해 완주할 거”라고 다짐했다. 광화문 광장 한켠에는 ‘제100회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모집 및 홍보 부스도 마련되었다. 광화문 광장의 중심에는 올해 10월에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을 알리는 홍보부스도 마련돼 있었다.​ 1920년 전조선 야구대회를 시작으로 금년 제100회를 맞이한 전국체전은 서울에서는 1986년 이후 33년 만에 열...
문화행사가 진행 중인 `2017 여성마라톤대회`의 모습 ⓒ김영배

여성마라톤대회와 ‘히포시(He For She)’

문화행사가 진행 중인 `2017 여성마라톤대회`의 모습 지난 5월 13일 상암동 월드컵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오늘의 나, 내일을 달린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2017여성마라톤대회’가 열렸다. ‘여성문화네트워크’에서 주관하고 서울시와 (주)여성신문사가 주최한 이 행사는 올해로 17주년을 기념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개회를 선언하였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일상 속 평범함이 특별해지는 순간”이라고 전하며 “5월의 싱그러움과 서울의 매력을 마음껏 느끼시고 가족들과 함께 도란도란 정다운 이야기도 나누면서 삶의 활력도 충전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후 상암동 평화의 광장에 모인 9,000명의 선수와 가족, 친지들은 10km러닝, 5km러닝, 4km걷기 등을 시작했다. 대회가 끝난 후에는 10km·5km 러닝 참가자 중 1·2·3등을 구분하여 소정의 상금을 지급했다. 여성마라톤대회는 과거 한강 둔치에서 개최했으나, 올해는 넓고 교통이 좋은 상암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개최돼 성황을 이뤘다. 이름은 ‘여성마라톤대회’지만 남성들도 꽤 많이 참여해 눈에 띄었다. 부부·애인·남매간 선수로 함께 뛰면 호흡이 잘 맞을 것으로 보인다. `싱글맘의 날` 캠페인을 홍보 중인 부스 ‘2017여성마라톤대회’는 단순한 체육경기형 마라톤대회가 아니다. 여성 관련 각종 이슈 전파와 교육, 정책지원, 음악공연, 오락 놀이, 기념품 제공 등 특색 있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다양한 협찬사와 참가자들의 부스도 눈에 띄었다. 서울시 여성정책부서의 ‘일자리 부르릉 버스’와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차량’ 등도 배치됐다. 특히, 원불교 서울교구 ‘여의도교당’은 부스를 열고 40명의 인원이 참가해 여성에 대한 관심을 소리 없이 웅변하는 모습이 이채롭게 보였다. 김덕수 교무의 인솔로 참석한 교도들은 하나같이 “원불교에서 여성의 지위나 대우는 특별하다”라고 말했다. 오늘 인솔자인 김덕수 교무도 여성이었다. 단일팀으로서 가장 큰 부스를 이용하고 종교단체 중 유일하게 참석한 것을 보면 원불교의 여성 역할...
2014060911211775_mainimg

마라톤하기 딱 좋은 곳, 지금 신청하세요!

도심 속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자연경관을 오감으로 느끼며 달릴 수 있는 한강공원 마라톤대회! 2014년 하반기에 한강공원 마라톤과 함께 그 매력에 푹 빠져보자.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6월 9일부터 18일까지 올해 하반기 한강공원에서 1,000명 이상 참가하는 마라톤대회의 신청을 받는다. 신청 방법은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http://hangang.seoul.go.kr) 새소식란에서 신청서(대회 개최계획)와 단체 소개서를 내려 받아 작성하여 이메일(fmlee@seoul.go.kr) 또는 등기우편(서울시 성동구 강변북로 257 한강사업본부 운영과)으로 제출하면 된다. 마라톤 코스는 5㎞, 10㎞, 하프 등 세 종류이며, 단체별로 1회만 개최가 가능하고, 희망일자는 장소가 겹칠 경우 대회의 공익성, 연혁, 대회 수행능력 등을 고려하여 일정을 조정해 대회를 선정하게 된다. 단, 참가인원 1,000명 미만의 소규모 마라톤은 1,000명 이상의 마라톤대회 일정이 정해진 이후 수시 접수가 가능하다. 서울시는 최근 마라톤 및 자전거 동호인들의 한강공원 이용이 급증함에 따라 2013년부터 성수기 동안 마라톤 전용구간을 만들어 마라토너와 자전거 라이더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시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민들이 한강공원을 많이 이용하는 성수기는 상반기 4월~6월, 하반기 9월~11월 등 총 6개월이며, 마라톤 행사시간은 성수기는 오전 11시까지, 비수기는 오전 12시까지 종료하는 것을 원칙으로 운영한다. ■ 마라톤 전용구간  - 강남   ① 여의도 이벤트광장~방화대교 구간(편도 10㎞)   ② 잠실 청소년광장(또는 트랙구장)~강동대교 구간(편도 10㎞)   ③ 잠실종합운동장(보조경기장)에서 양재천 방향 출발 시 종합운동장나들목~탄천입구(약 900m)  - 강북   ④ 뚝섬 수변무대~구리암사대교 구간(편도 10㎞)   ⑤ 난지한강공원은 월드컵공원과 연계한 홍제천~가양대교 구간(2㎞)    → 자전거 이용 성수기에는 마라톤 전용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