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문화비축기지

서울이 도시의 노벨상 ‘리콴유 세계도시상’ 받는 이유

마포 문화비축기지 스페인의 빌바오, 미국의 뉴욕, 중국의 수저우, 그리고 서울. 이 도시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살기 좋고 활기차며 지속가능한 도시에게 주어지는 ‘리콴유 세계도시상’을 받은 도시들이다. 서울은 올해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도시로 선정됐다. 리콴유 상은 낯설지만, 뉴욕은 익숙한 까닭일까. 세계적 도시와 동일한 상을 서울이 받았다는 사실에 놀랍고 내심 으쓱해진다. 그리고 이내 궁금해진다. 2년마다 한 도시를 선정한다는 리콴유 세계도시상에 대해서. 또 전 세계 수많은 도시들 중 서울시가 이 상을 받게 된 이유에 대해서 말이다. 오는 7월 9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세계도시정상회의(World Cities Summit) 시상식에 앞서 에서 그 궁금증을 풀어보려 한다.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도시 지난 3월 16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2018년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도시가 공식 발표됐다. 2년 만에 다섯 번째 수상도시의 영예를 차지한 도시는 ‘대한민국 서울’이었다. ‘리콴유 세계도시상(Lee Kuan Yew World City Prize)’은 싱가포르 국가개발부 산하 준정부기관인 ‘도시재개발청(URA)’과 싱가포르 정부가 설립한 ‘살기좋은도시만들기센터(CLC)’ 공동주관한다. 2010년 신설됐으며, 2년에 한 번씩 시상하는 국제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상의 하나로 꼽힌다.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도시에는 상장, 메달과 함께 약 2억 5,000만 원(SGD 300,000)의 상금이 주어진다. 서울시는 이 상금으로 ‘서울시 우수정책 해외진출 및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에 사용해 서울이 축적한 노하우를 더 많은 개발도상국 도시들에게 전수할 계획이다. 스페인 빌바오, 미국 뉴욕… 역대 수상 도시들 살기 좋은 도시, 활기찬 도시에게 주는 상이라는 '리콴유 세계도시상'은 지금까지 어떤 도시들이 받았을까? 이 상을 처음 받은 도시는 '빌바오효과'로도 유명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