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전세난 극복 위한 ‘빈집 프로젝트’ 아세요?

'서울에서 집구하기' 정말 어려운 일 중 하나죠. 반면 집이 없다는 아우성 속에 오래도록 먼지만 쌓인 채 방치되고 있는 빈집들도 있습니다. 고쳐쓰면 아직 쓸만한데 그냥 두긴 아쉬운 빈집들. 그래서 이런 집들을 리모델링해 임대주택으로 활용해보자는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가 시작됐습니다.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임대해주니 입주자도 좋고, 방치된 빈집 고치고 임대료도 받으니 집주인도 좋은 그야말로 '일석이조'의 알뜰한 프로젝트. 그 내용을 알려드립니다.※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에서 올해 처음으로 시행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  - 6개월 이상 방치된 빈집, 리모델링 비용의 50%, 최대 2,000만원까지 무상 지원  - 입주자는 저소득 가구로 선정, 시세의 80%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최소 6년 동안 이사걱정 없이 거주  - 비영리법인, 사회적기업, 주택협동조합 등 시행기관이 리모델링 전담 최근 임대가구 비중에서 월세가 전세를 크게 웃도는 것으로 발표된 것에 이어, 전세난민이라는 말까지 등장할 만큼 전월세 임대료 인상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입니다. 이런 여건 속에서 서울시는 임대주택을 새로 짓는 방법은 물론, 시세보다 싼 '공가 임대주택', 무이자로 전세보증금의 최대 4,500만원까지 지원하는 '안심주택' 등 다양한 유형의 주택정책을 펼치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동네의 흉물처럼 방치된 빈집들을 재활용하겠다는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빈집 살리기 프로젝트'는 6개월 이상 방치된 빈집을 어르신, 대학생, 여성 등을 위한 맞춤형 민간 임대주택으로 탈바꿈시켜 저소득 가구에 시세의 80% 수준으로 최소 6년간 저렴하게 제공하는 사업입니다. 사회적기업, 주택협동조합, 비영리단체 등 7~8개 업체를 선정해 위탁하는 방식이며, 주택 당 리모델링 비용의 50%, 최대 2,000만 원까지 무상으로 지원해줍니다. 나머지 비용도 사회투자기금((재)한국사회투자)에서 유리한 조건(총 사업비의 7...
201206250325104_mainimg

2014년 봄에 더 멋지게 만나요!

안전하고 재미있는 최신 놀이기종 설치, 도심 속 최고의 놀이동산으로 선보여 광진구 능동 서울어린이대공원의 놀이시설이 7월 1일(일)부터 문을 닫는다. 물론 영원한 작별은 아니다. 도심 속 테마파크로 새롭게 단장하기 위해 1년 9개월간 잠시 떠날 뿐이다. 앞으로 2014년 3월까지 202억원을 들여 꿈과 신비의 놀이동산으로 조성될 서울어린이대공원은 서울시 소유의 14개 기종 중 낡은 9개 기종(88열차, 바이킹, 아폴로, 점프보트, 범퍼카, 대관람차, 스카이사이클, 파도그네, 다람쥐통)이 철거되고, 새롭게 스카이타워류, 스타쉐이프류, 제트코스트류 등 7종의 놀이기구가 설치된다. 모든 시설은 안정성에 최우선을 두고 국내외에서 검증된 최고의 제품이 들어올 예정이며, 이외에도 놀이시설 및 부대시설, 과학오락관 등 노후 건물 2개동이 철거되고 연면적 790㎡의 2층 건물을 신축, 쾌적한 환경으로 바뀐다. 또한 놀이동산 내 하수관 정비, 나무 심기, 바닥 포장 등 전반적인 시설도 말끔히 정비, 재개장 땐 온 가족의 나들이 공간으로 환골탈태될 전망이다. 허시강 서울어린이대공원 원장은 "그동안 놀이동산이 낙후돼 특히 어린 자녀와 함께 온 시민들이 많이 아쉬워했는데, 18개월 뒤엔 도심 한 복판의 가족 나들이 명소인 서울어린이대공원 안에 최신 놀이기구가 설치되니, 공사 기간 중 다소 불편하더라도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서울어린이대공원 02)450-9305    ...
2011051306082581_mainimg

어린이대공원 ‘꿈마루’에 숨어 있는 시크릿 포인트

어린이대공원에 새로운 볼거리가 생겼다. 정문으로 들어서서 음악분수 옆 오르막길을 따라 걸으면 나오는 낡은 건물이 바로 그것이다. 멀리서 보기엔 아주 오래된 건물 같지만 알고보면 지난 5월 8일 리모델링을 마치고 오픈한 새로운 공간이다. 기존 ‘교양관’이라는 재미없는 이름에서 ‘꿈마루’라는 풋풋한 이름으로 개명하고 시민들 곁으로 한 발 더 다가갔다. 그런데 이곳을 처음 찾은 사람들의 반응이 이채롭다. “어, 이게 뭐지? 공사를 하다 말았나?” 거칠고 낡은 벽면과 깔끔하게 정리된 계단이 대비된다. 철근이 대부분 겉으로 드러나 있는데 원래 컨셉트인 듯 멋스러워 보인다. 그냥 보면 손때 잔뜩 묻은 건축물 같은데 내부로 들어가보면 또 아주 모던한 공간이 나온다. 마치 독특한 미술관에 온 듯한 느낌이다. 사실 어린이대공원의 구 교양관은 그냥 낡은 건물 취급하기엔 역사적 의미가 큰 곳이다. 때문에 기존 건축물의 멋을 그대로 살려 리모델링했다. 이 건물은 근현대 과도기 건축가 고 나상진의 작품으로 ‘한국건축 100년’에 선정되기도 했다. 1970년에 준공, 서울컨트리클럽의 클럽하우스로 사용되었고 1973년 어린이대공원 개원 때 리모델링해 관리사무소 기능의 교양관으로 37년 간 자리를 지켰다. 원래 지형을 거스르지 않고 자연을 그대로 이용해 관심을 받은 건축물이기도 하다. 이번 리모델링에서는 건물의 보와 벽 등 주요 건축 요소는 살리고 실내공간은 콤팩트하게 구성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묘한 느낌의 공간이 태어나게 된 것이다. 선유도공원 설계자로 유명한 성균관대 조성룡 석좌교수, 건축가 최준웅 교수, 조경가 박승진 소장 등 다수의 전문가들이 리모델링에 참여했다. 이들은 근현대 과도기의 대표 건축물을 살리기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낡고 거친 벽면과 칠이 벗겨진 페인트 자국 등 구조물을 최대한 그대로 유지하자는 것이었다. 그래서 건물 곳곳에서 세월의 깊이를 알 수 있다. 어린이대공원 소장의 방 벽면에는 기존 벽체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시멘트 몰탈이 잘 뜯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