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코스타리카 광장 등 서울 속 다른 국가 지명이 들어가 있는 장소 세 곳을 소개한다

진짜 서울 맞아? 이국적인 이름의 색다른 장소 3곳

서울시에 테헤란로를, 테헤란시에 서울로를 명명한다는 표시 ⓒ김진흥 테헤란로는 서울시 강남구의 대표적인 도로다. 강남역에서부터 종합운동장역에 이르기까지 약 4.1km로 쭉 뻗어있다. 서울시민이라면 한 번쯤 들어봄직한 테헤란로는 강남을 비출 때 빼놓지 않고 보여주는 길이다. 테헤란로는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따왔다. 1977년 6월 17일 방한한 골람레자 닉페이 테헤란 시장이 당시 구자춘 서울시장과 서울-테헤란 간 도로명 교환에 합의하면서 도로 이름이 '테헤란로'로 바뀌었다. 즉, 서울과 테헤란이 자매결연을 하면서 그 기념으로 양측 국가에 서로의 지명을 교환한 것이었다. 이란 테헤란 시에도 '서울로'가 있다. 서울시에는 이외에도 다른 국가 지명이 들어간 장소들이 존재한다. 테헤란로처럼 대중적으로 알려졌거나 화려한 곳은 아니지만 인근 주민들이 종종 드나드는 장소이다. 필자는 서울 속 다른 국가 지명 장소 세 곳을 소개한다. 용산구 라틴아메리카 공원 우리나라와 중남미 국가들 간 많은 교류가 있길 바라는 취지에서 조성된 라틴아메리카 공원 ⓒ김진흥 라틴아메리카 공원은 하얏트 호텔 근처에 위치해 있다 ⓒ김진흥 지금으로부터 16년 전, 용산구 남산 인근에 라틴아메리카 지역 국가들의 대사 및 외교사절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당시 반기문 외교통상부장관과 이춘식 서울시 부시장, 구자훈 한-중남미협회장 등 여러 인사들도 함께했다. 2004년 10월 15일, 용산구 하얏트 호텔 입구 근처에 라틴아메리카 공원이 개장했다. 라틴아메리카 공원은 우리나라와 중남미 국가들 간의 상호 이해와 협력의 폭이 증대되는 상황에서 더욱 많은 교류들이 이뤄지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조성되었다. 라틴아메리카 공원 규모는 크지 않다. 하얏트 호텔에서 남산으로 향하는 길 중간에 있어서 작은 휴식 공간 역할을 띠고 있다. 선향나무 등 2,000여 나무들이 심어졌고 중남미인들의 힘을 형상화한 3m 높이의 조형물(베네수엘라 작가 작품)이 중앙에 위치해 있다. 용산 마을버스 03번 종점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