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P디자인페어 홈페이지

소상공인과 디자이너의 꿈을 실현하는 ‘DDP디자인페어’

DDP디자인페어 홈페이지 ⓒ서울시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이 함께하는 ‘DDP디자인페어’가 지난 11월 20일 개막했다. ‘DDP디자인페어’는 2020서울디자인위크의 BIG 7프로그램 중 하나로 서울의 소상공인과 청년 디자이너의 협업 제품을 만날 수 있는 런칭쇼다. DDP디자인페어에서는 경쟁력 있는 서울의 소상공인과 청년 디자이너를 매칭해 하나의 개발팀을 만든다. 소상공인에게는 디자인을 지원하고, 디자이너에게는 제품 런칭 및 프로모션 기회를 제공해 이들이 국내외 활로 개척을 통해 매출을 증대시킬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디자인 전문가로 구성된 7인의 큐레이터가 매칭 개발팀의 멘토링을 맡아 제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소상공인과 디자이너 매칭 개발팀은 총 103팀으로, 작년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인원이 함께했다. 제품 탭을 클릭할 때마다 랜덤으로 제품 순서가 변경된다. ⓒ서울시 올해로 2회를 맞은 DDP디자인페어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온라인 전시로 진행되는 덕분에, 작년에 DDP에서 행사를 5일 동안만 진행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12월 31일까지 온라인에서 계속 함께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행사에 참여한 소상공인과 디자이너 매칭 개발팀의 신제품 메이킹 스토리를 각 제품별로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제품을 클릭하면 제품설명과 함께 디자이너, 메이커의 인터뷰를 볼 수 있다. ⓒ서울시 몇몇 디자이너와 메이커는 공식 인터뷰 영상도 준비되어 있었다. 이 영상에서, 테이블 조명인 웨이트 라이트(Weight Light)를 선보인 메이크메이크의 디자이너 신봉건 대표는 “조명은 늘 도전해보고 싶은 제품 중 하나였다. DDP디자인페어는 그동안 잊었던 나를 찾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웨이트 라이트의 메이커이자 조명을 제작, 판매하는 ㈜황덕기술단 권태웅 팀장은 “다양한 시도와 제안을 하는 디자이너와 협업하며 오히려 많이 배우게 됐다. DDP디자인페어는 시작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 발 앞으로 다가온 겨울과 어울리...
D숲

일상의 위안이 되는 공간 ‘D-숲’이 열렸다!

DDP에 시민들을 위한 휴식공간 D-숲이 개관했다. ⓒ김윤경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시민을 위한 휴식공간 ‘D-숲’이 열렸다. 이를 기념해 지난 10월 30일 서울시향과 함께 오픈 공연이 열렸다. 사실 정확히 말하면, 이 공간은 이번에 생긴 건 아니다.  D-숲은 지난해 12월 20일 개관했으나, 코로나19로 제대로 운영을 하지 못했고 올 7월 말 열었다가 바로 닫아야 했다. D-숲에서는 디자인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다. ⓒ김윤경 넓은 DDP는 휴식 공간이 많이 필요한 곳이다. D-숲은 살림터 1층에 총 2,280㎡ 규모로 조성됐다. DDP 살림터 1층 시민라운지는 건축가인 자하 하디드가 정교하게 설계해, 실내 건축 조형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찾기도 어렵지 않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이어진 출구로 나와 오른쪽으로 가면 바로 살림터가 나온다. D-숲에 들어가기 전에는 방역과 열 체크 등 엄격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출입구도 한 방향이고 무엇보다 넓어 사람과 접촉할 염려는 없지만,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 나뭇가지가 새 둥지처럼 장식돼 있다 ⓒ김윤경 우선 천장 위의 아름다운 조명이 빛을 발한다. 실내지만, 탁 트인 정원에 들어온 느낌을 준다. D-숲이 생활정원을 콘텐츠로 추구한 까닭이다. 부담없이 책을 보거나 식물을 구경해도 좋다. 특히 심어 놓은 식물이 무엇인지 찾아볼 수 있도록 안내판이 진열돼 있어 좋다. 필자가 본 고사리의 이름이 궁금했는데, 바로 옆에서 볼 수 있어 편리했다. 또한 생활정원으로 꾸며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반려식물도 찾아볼 수 있다. 생활정원, 그 옆에 식물 이름이 안내돼 있다. ⓒ김윤경 일본, 중국, 태국, 베트남 등 외국어로 번역된 서적도 있어, 외국인 여행객들이 들어와 쉬기도 좋아 보인다. 크고 작은 테이블에 자유로이 앉아 마음껏 책을 볼 수 있다. 테이블에는 충전코드도 준비되어 있다.  D-숲은 공연, 전시, 교육 등 다양한 행사가 가능한데 2019년 말 서울라이트 개...
반려묘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캣타워 소파’

‘DDP디자인페어’ 참신+실용 디자인 제품 만나볼까?

반려묘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캣타워 소파’ 예쁜 것은 기본, 편하고 오래 쓸 수 있어야 좋은 디자인일텐데요. ‘DDP디자인페어’가 4일부터 8일까지 DDP에서 열립니다. 'DDP디자인페어'는 기존 국내 디자인 행사와 달리 소상공인과 디자이너가 협업하여 신제품만을 선보이는 전문 디자인 페어입니다. 핸드폰 무선 충전이 가능한 테이블 조명, 반려묘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캣타워 소파 등 참신한 제품이 가득! 오늘은 디자인 감각을 업~ 시켜줄 다양한 제품들을 소개합니다. 서울디자인재단이 12월 4일부터 8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과 국제회의장에서 디자인 제품 런칭쇼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DDP디자인페어'를 개최한다. 'DDP디자인페어'는 기존 국내 디자인 행사와 달리 소상공인과 디자이너가 협업하여 신제품만을 선보이는 전문 디자인 비즈니스 페어다. 이번 행사는 동대문, 을지로 지역의 공구, 가구, 미싱, 조각, 조명, 타일 등 도심 제조 산업 전 분야를 대상으로 한다. 참신한 제품을 찾는 창업자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 현대인이 디자인 트렌드 제품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5개월간 협업한 소상공인X디자이너의 신제품 선보이는 런칭쇼 이번 페어의 첫 번째 섹션 ‘소상공인X디자이너 콜라보 이야기’는 43팀의 소상공인과 디자이너가 5개월간 땀 흘려 개발한 신제품을 처음 선보이는 자리다. 소상공인과 디자이너는 지난 7월 '소상공인X디자이너 만남의 장'에서 처음 만나 5개월간 디자인 제품 개발에 매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서울디자인재단은 제품개발 비용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두 차례의 워크숍과 지속적 네트워킹 시간을 마련해 시제품 개발, 협업 계약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안내하고 제품 제작을 독려했다. 배터리 충전 테이블 조명 ‘T Lamp’(티램프) 현대인에게 휴식을 선사하는 ‘티 램프’ 을지로 조명거리에서 25년 이상 내공을 쌓아온 ‘파로라이팅’과 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