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 스마트모빌리티 엑스포에 선보였던 유인드론 이항216 모델

한강 따라 ‘드론택시’ 타는 날, 머지않았다!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76) 차세대 교통수단 '드론택시'   기술이 발달하면서 종래에는 실현하기 힘들었던 교통수단들이 현실이 되어 나타나고 있다. 고속철도와 전기차는 이미 상용화된 지 오래고, 자율주행자동차도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그리고 또 하나 새롭게 등장한 교통수단이 바로 드론택시다. 종래의 비행기는 활주로가 필요했기에 공항에서만 탈 수 있었다. 개인용 비행기를 갖는 것은 대기업이 아니면 힘들었다.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헬리콥터도 있었지만 크기가 크고 소음이 심해 활용에 한계가 있다.  그런데 기술이 발달하면서 드론이라는 무인항공기가 등장하였다. 대체로 드론은 크기에 따라 세 종류로 구분되는데, 주목되는 것은 무게 150~600kg 사이에 있는 중간 규모의 드론이다. 사람 1~2명을 싣고 가볍게 날기에 적절한 크기이기 때문이다.  한편 이 같은 드론을 도시에서 활용하자는 발상이 나왔다. 도시는 단거리 교통수요가 많은데 비해, 도로의 교통정체가 심해 수요를 채워주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도로 혼잡과 무관한 도시철도가 있으나 역이 지하에 있어 접근이 어렵고 차내 혼잡도가 높은 문제가 있다.  따라서 드론을 활용하면 기존 교통수단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도시의 풍부한 교통수요는 드론을 택시처럼 운영할 수 있게 해준다. 즉 돈이 되는 사업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서울 스마트모빌리티 엑스포에 선보였던 유인드론 이항216 모델©뉴스1 신교통수단으로서 드론택시의 특징은 여러 가지를 찾아볼 수 있다. 우선 조종사(파일럿)없이 운영된다는 점이다. 드론은 무인운전하는 철도(예: 우이신설선)와 마찬가지로 통제실에서 감시되는 자율운행을 한다. 조종사를 생략하면 그만큼 승객을 더 태울 수 있고, 비용을 절감하고 인적오류를 방지할 수 있다.  드론택시의 또 다른 장점은 전기를 동력으로 쓴다는 것이다. 모터는 엔진보다 가볍고 구조가 간단하며 정비가 쉽다. 또한 오염물질을 내뿜지 않으므로 공해방지에 도움이 되며 소음과 진동도 ...
서울시청 본관청사

[설명자료] 서울시, 11월초 여의도에 ‘16억 규모’ 드론택시 띄운다

서울시, 11월초 여의도에 ‘16억 규모’ 드론택시 띄운다 (2020.10.23.) ◆ “서울시, 11월초 여의도에 16억 규모 드론택시 띄운다”는 보도 관련 - 이번 행사를 위한 서울시와 국토교통부의 전체 예산은 총 17억원이며 이 중 기체 구매비용은 4억원 이하임 - 행사시기, 내용 등 세부사항은 관계기관과 협의 중에 있음 문의전화: 02-2133-223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