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리뮤지엄 앞에 있는 익살맞은 둘리와 친구들

[여행스토리 호호] ‘쌍문동’ 먹방부터 둘리박물관까지

호호의 유쾌한 여행 (52) 쌍문동 골목길 여행 둘리뮤지엄 앞에 있는 익살맞은 둘리와 친구들 “오늘은 잊고 지내던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네. 내일이면 멀리 떠나간다고. 어릴 적 함께 뛰놀던 골목길에서 만나자 하네” 지난해 1월 방영됐던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음악(OST)이 라디오에서 흘러나옵니다. 어린 시절 아련한 추억이 있는 골목길, 누구나 가슴속에 그런 곳이 있지요? 추억을 찾아 떠나는 골목 여행. 오늘은 쌍문동으로 떠나봅니다. 옥상이 있는 벽돌집, 알록달록한 철문 대문집, 흐트러진 전선 등 1990년대 풍경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조용한 동네풍경이 정겹게 다가옵니다. 쌍문동 골목을 걷고 있으면 어디선가 덕선이가 나타날 것 같습니다. 집집마다 문 앞에 놓아둔 키 작은 화분에도 눈길이 갑니다. 쌍문동 일대 분식집 대표메뉴 치즈밥 쌍문동도 식후경입니다. 프랜차이즈 분식점이 동네까지 밀려들어오는 요즘, 쌍문동에는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분식집 여러 곳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드라마에 등장했던 브라질 떡볶이는 사라졌지만 분식집 몇 곳이 여전히 영업 중입니다. 보통 분식집은 떡볶이, 김밥이 기본메뉴지만 쌍문동 일대 분식집에는 치즈밥이 대표메뉴입니다. 양념으로 볶은 밥 위에 김가루와 옥수수, 치즈를 뿌리고, 참기름으로 마무리한 이색메뉴입니다. 고개를 돌려보니 손님들 테이블마다 치즈밥이 올려져있습니다. 따뜻한 돌솥 온기로 치즈가 쭉쭉 늘어나는 것이 특징인데요. 밥과 치즈의 절묘한 조화가 자꾸 입맛을 당깁니다. 달짝지근한 맛으로 여고생들 입맛을 사로잡았습니다. 1990년대 정취가 느껴지는 쌍문동 골목길 풍경 라면, 만두, 떡볶이, 탕수육 등 다양한 분식메뉴의 가격은 1,500원~5,000원 입니다. 요즘 보기 드문 착한 가격이지요. 2,500원짜리 쫄면 한 그릇이 제법 실합니다. 아삭한 콩나물과 오이가 어우러진 매콤 새콤한 쫄면은 요즘 같은 날씨에 잘 어울리는 음식입니다. 십여 년 전 여고생이었던 학생들이 이제는 아이 손을 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