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파된 수도계량기ⓒ뉴시스

이것만 기억하면, 우리집 계량기 동파 걱정 끝~

아침에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반짝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추운 겨울이 되면 신경 써야 할 것들이 많아지는데요, 오늘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서울시 겨울안전대책 가운데 '터지면 답 없는' 수도계량기 동파 방지대책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올 겨울 계량기가 꽁꽁 얼기 전에 이것만은 꼭꼭 기억하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수도계량기 동파원인을 면밀히 분석해 44만여 세대에 대한 주택 유형별 맞춤형 보온 조치를 강화하고, 동파 발생 시 신속한 복구를 위해 내년 3월 15일까지 ‘겨울철 급수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관련기사 ☞ 이른 추위...`희망온돌`로 따뜻하게 겨울나기 시는 지난해 연립주택의 벽체형 계량기함 보온 미비, 맨홀형 계량기함 뚜껑 파손 등의 문제로 동파가 발생한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층 강화된 동파 대책을 통해 수도계량기 동파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동파 취약 세대별 맞춤형 예방대책 추진 우선 서울시는 외부의 찬 공기가 들어가기 쉬운 복도형 아파트뿐만 아니라 노후 연립주택에 성능이 개선된 벽체형 계량기함 보온재를 3만 1,996세대에 확대 설치하고, 36만 6,000세대에 계량기함 보온덮개를 배부했다. 이번에 보급한 벽체형 계량기함 보온재는 계량기 몸통을 보온이 뛰어난 재질로 한 번 감싸고, 검침 시에도 외부 찬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계량기함 내부를 완전 밀폐하는 등 이중 보온이 가능하며, 계량기함 보온덮개는 외부를 이중 비닐로 밀폐해 외부 찬 공기를 차단한다. 또한 지난해 맨홀형 계량기 뚜껑이 파손돼 동파가 자주 발생한 점을 감안, 이번에 처음으로 다세대 및 단독 주택, 휴일·주말 및 야간에 휴무하는 소형 상가 등의 계량기함 뚜껑 6,618개를 교체하고, 동파에 취약한 3만 3,200세대에는 일체형 보온재로 정비를 완료했다. 맨홀형 계량기함 보온재 정비 전(좌), 맨홀형 계량기함 보온재 정비 후(우) 벽체형 계량기함 보온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