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동춘 서커스

한강몽땅 여름축제 피날레는 역시 ‘달빛서커스’지!

추억의 동춘 서커스 밤하늘을 수놓는 화려한 공중 퍼포먼스, 추억 돋는 동춘서커스, 불꽃 공연까지! ‘한강몽땅 여름축제’의 피날레를 장식할 달빛서커스가 찾아옵니다. 시원한 강바람이 불어오는 한강에 앉아 서커스를 볼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죠? 여름방학이 끝나가는 아이들과 함께 추억을 쌓기에도 더없이 좋은 선택. 한강공원에서 서커스 공연과 함께 낭만 가득한 밤마실을 즐겨보세요! 서울시는 어느덧 휴가철 막바지에 다다른 이번 주 8월 15일~17일, 3일간 반포한강공원 세빛섬 앞 수변무대 일대에서 ‘한강달빛서커스’를 선보인다. 주요 공연으로 '추억의 동춘 서커스' '낙화' '불의 정원'이 있다. 모든 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예약 없이 바로 관람할 수 있다. 먼저 대한민국의 서커스를 상징하는 ‘동춘 서커스’를 재현하는 는 8월 15일~17일 매일 오후 8시~9시 세빛섬 앞 수변무대에서 개최되며, (사)한국곡예협회에서 주관한다. 주요 공연 내용으로는 ▲여자조형 아크로바틱 ▲두 남자의 힘 ▲실팽이 묘기 ▲단체 체조 ▲한 손 물구나무 서기 ▲서커스 발레와 천 수직밧줄을 활용한 공중 퍼포먼스 등 약 16개의 퍼포먼스를 40여명의 곡예사들이 시연한다. 낙화 는 8월 15일~16일 오후 9시부터 30분간 세빛섬 앞 수변무대에서 펼쳐지며, 공중에서 다양한 퍼포먼스를 펼치는 에어리얼 아트(aerial art) 전문공연예술단체 ‘프로젝트 루미너리’가 기획했다. 꽃이 피고 지는 과정을 불빛 속에 비친 무용수의 섬세한 움직임으로 표현한 에어리얼 아트의 경이로움을 만나볼 수 있다. 은 8월 15일~17일 오후 7시 30분~10시 세빛섬 앞 달빛광장일대에서 선보이며 ‘문화예술단체 홍두’의 기획으로 특수 장비를 이용해 불과 불꽃이 어우러진 전시형 예술 공연을 펼친다. 행사장 일대에 생명과 자연을 상징하는 100여개 오브제를 설치하고, 이 오브제에 불이 결합되는 장관을 음악과 함께 연출한다. 불의 정원 그 외에도 탄탄한 스토리와 ...
서커스 창작집단 봉앤줄의 `태움`은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야 하는 끊임없는 긴장을 보여준다.

5월은 서커스다! 아슬아슬 줄타기부터 공중곡예까지

서커스 창작집단 봉앤줄의 `태움` 공연은 현대인들의 관계 속 끊임없는 긴장을 표현한다. 문화비축기지 마당에 깃발이 펄럭이는 대형천막이 들어섰다. 햇빛 아래 자리 잡은 하얀 천막 앞으로도 아직 제 모습을 다 드러내지 않은 철골구조물이 세워지고 있다. 어린이날 연휴인 오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되는 ‘서커스 캬바레’를 위한 준비다. ‘서커스 캬바레’는 서울시가 지난해 서커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해 개최한 국내 유일의 서커스 페스티벌로 올해는 해외의 네 작품을 포함해 14작품이 공연된다. 특히 10편의 국내작들은 전통 줄타기부터 근대와 현대를 망라하는 작품들을 통해 국내 서커스의 변천사를 보여주고자 한다. 전통 연희로는 솟대를 중심으로 펼치는 ‘솟대쟁이놀이’와 두 개의 줄 위에서 각기 다른 재주를 부리는 ‘쌍줄타기’가 펼쳐지고, 현대서커스로는 봉앤줄과 팀클라운, 공연창작집단 사람과 갬블러 크루, 그리고 서커스 디랩과 창작그룹 노니 등 여섯 팀의 작품이 선보인다. `왔어요 왔어요 서커스가 왔어요` 문화비축기지 마당에 설치된 대형천막에서는 300명까지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전통과 현대서커스 사이에 한국전쟁 이후 전성기를 맞기도 했던 근대서커스가 있었다. 이번 ‘서커스 캬바레’에서는 곡예와 무용, 마술과 음악이 결합한 동춘서커스의 ‘초인의 비상’과 서커스를 하는 부모님에게서 태어나 지난 오십 년 동안 서커스 한 길만을 걸어온 안재근이 자신의 서커스 인생을 담은 ‘스토리 서커스_根(뿌리)’을 공연한다.  “힘들었지만 아무리 생각해봐도 나는 관객을 사랑하고 서커스를 하는 것보다 더 행복한 건 없는 것 같다”고 말하는 곡예사 안재근은 순식간에 시간을 되돌려 그 옛날 천막극장으로 관객을 데리고 간다. 평생 몸에 익은 그의 연기를 보며 관객들은 탄성을 지르고 박수를 보낸다. 안재근 `스토리 서커스_根(뿌리)` 미니 자전거타기 이전의 서커스가 사람의 기술이라고 하기 어려울 정도의 기예로 놀라움을 주고 감탄하게 했던 것에 비해 현대서커스에는 좀 더 많은 메시지가...
5월 내내 서커스 공연이 펼쳐지는 마포 문화비축기지

기대만발! 국내 유일 ‘서커스 축제’ 사전 현장 공개!

5월 내내 서커스 공연이 펼쳐지는 마포 문화비축기지 디즈니 만화이자 지난 3월 말에 영화로도 개봉했던 ‘아기 코끼리 덤보’를 기억하는가. 엄마를 만나기 위한 여정 끝에 슈퍼스타가 된 덤보의 이야기 배경은 서커스단이다. 텐트 안에서 저글링, 접시돌리기 등 갖가지 묘기들과 체험들을 펼치며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는 것은 서커스 공연만의 매력이다. 헤어 나올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서커스 축제가 마포 문화비축기지에서 벌어진다. 2019 서울 서커스 페스티벌 ‘서커스 캬바레’ 문화비축기지에 설치된 서커스 공연의 상징, 서커스 텐트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국내 유일 서커스 페스티벌 ‘서커스 캬바레’를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문화비축기지에서 오는 5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 올해 행사는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와 문화비축기지가 협력해 진행하며 주한 프랑스 문화원이 후원한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는 ‘서커스 캬바레’는 국내 유일의 서커스 축제다. 이번 서커스 축제에서는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이는 해외 초청작 4편을 비롯해 한국 서커스 10편, 저글링, 접시돌리기 등 서커스 기예를 전문가들로부터 배우는 여러 체험 프로그램들까지 총 25편의 공연이 펼쳐진다. 모든 공연은 무료다. 공연뿐만 아니라 서커스 전문가들이 모이는 자리도 가진다. 국내외 서커스 전문가들이 벌이는 오픈포럼이 열린다. 10여 개 국가, 20여 명의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포럼은 서커스와 관련된 이야기, 작품 창작, 서커스의 가치 등 주제를 가지고 진행될 예정이다. 서커스 아시아 네트워크(CAN, Circus Asia Network) 연례미팅도 열릴 계획이다. 시대별 서커스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국내 서커스 공연 서커스 텐트 안 무대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국내 서커스 축제 개최를 위해 여러 준비들을 펼쳤다. 2015년부터 서커스 작품들을 개발 및 발굴하고 서커스 교육사업을 벌였다. 그래서 총 17편의 작품들과 연 인원 100여 명의 서커스 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