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민중연극제가 31일까지 열린다

‘동아시아 민중연극제’에서 만난 우리 시대 전태일

동아시아 민중연극제 공연 장소인 서울혁신파크 혁신광장 극장 ©김은주 2020년은 전태일 열사 분신 50주기가 되는 해다. 이에 한국 노동운동을 상징하는 전태일 열사의 삶과 정신을 재조명하며 기념하는 행사인 '동아시아 민중연극제'가 지난 27일 시작해 31일까지 진행되고 있다. 동아시아 민중연극제는 동아시아의 젊은 연극인들이 모여 노동·인권·생명·평화의 가치를 구현하는 공연을 선보이는 축제다.   한국, 태국, 홍콩, 대만 4개국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민중연극제는 국내 극단 8개와 해외 극단 4개가 함께 하며 아시아의 젊은 연극인들이 노동과 인권의 가치를 함께 짚어보고 각국의 현실을 관찰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이번 연극제에서는 다양한 주제와 표현방식으로 관람객과 소통하고 있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혁신광장 극장의 좌석 거리두기 모습(좌), 안전하게 이뤄지는 방역의 모습(우) ©김은주 28일 연극제의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서울혁신파크 혁신광장 극장을 찾았다. 코로나19로 인해 문화생활과 단절되었던 시간이 길었던 만큼 공연장을 찾는 발걸음이 가볍다. 서울혁신파크에 마련된 공연장소는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공연장 출입구를 일원화하고 손소독 및 마스크 필수 착용을 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공연장에 도착하면 제일 먼저 사전예약 확인과 함께 체온측정 및 문진표 작성을 한다. 좌석 역시 거리두기를 하며 안전하게 앉아 관람할 수 있게 마련되었다. 공연에 따라서 사전예약을 하지 않았더라도 현장 접수로 관람이 가능하다. (예약 문의 전화 010-9926-7404) 한국-대만 합작품 '아버지, 리어왕' '아버지,리어왕'의 공연 모습 ©김은주 이날 공연은 한국과 대만 합작 작품인 ‘아버지, 리어왕’이었다. 작가와 연출, 음악은 대만에서 담당했으며 백대현 배우의 1인극으로 진행되었다. 세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 하나인 리어왕을 재해석한 ‘아버지,리어왕’은 아버지와 딸이라는 역할을 백대현 배우 혼자 소화하며 이 둘의 갈등과 모순을 여과 없이 보여주었다. 아버지 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