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불광천)를 건너 숲(비단산)으로 가면 나오는, 은평구에 지난해 6월 새로 생긴 도서관

봄날의 소확행 ‘내를 건너서 숲으로 도서관’ 갈까?

내(불광천)를 건너 숲(비단산)으로 가면 도서관을 만날 수 있다 서울 은평구에는 개성 있는 도서관들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어 좋다. 산자락에 거대한 성채마냥 자리한 전망 좋은 ‘은평구립도서관’, 딱딱한 공공기관의 느낌보단 정다운 마을에 온 기분이 드는 ‘구산동도서관마을’, 불광천을 산책하다 들르기 좋은 ‘불광천 작은도서관’, 만화를 실컷 볼 수 있는 ‘포수마을 만화도서관’ 등등. 느지막이 일어난 주말, 자전거에 올라타 어느 도서관에 갈까 고민하는 잠깐의 시간이 즐겁다. 도서관에서 책을 읽거나 공부를 하는 시민들 이름도 독특한 ‘내를 건너서 숲으로 도서관'은 은평구에서 가장 근래(2018년 6월)에 생겨난 도서관이다. 내(불광천)를 건너서 숲(비단산)으로 가면 나타나는 절묘한 이름의 도서관이다. ‘도서관 이름이 참 시적이구나’ 싶었더니 윤동주 시인이 지은 시 ‘새로운 길'(1938)에 나오는 시구절에서 따왔단다. 도서관 2층에 있는 시문학 자료실 알고 보니 이 도서관은 윤동주(1917~1945) 시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리는 의미로 설립한 도서관이란다. 윤동주 시인이 다녔던 평양 숭실중학교의 후신인 숭실중·고등학교가 인근에 있다. 일제 강점기 암울한 시대를 살다간 시인의 민족사랑 정신과 문학을 기리고 있다. 윤동주 시인은 광복을 불과 6개월 남기고 일본 후쿠오카의 감옥에서 순국했다. 당시 그의 나이 27세였다. 시 낭송 오디오를 통해 시를 감상할 수 있는 곳 도서관 2층에 가면 시문학 자료실과 전시실이 마련돼 있을 정도로 시와 친화적인 곳이다. 윤동주 시인의 생애와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시낭송 오디오 기기를 통해 감상하는 시는 특별하게 다가온다. 도서관 내부 구조도 시처럼 자유롭고 책 읽기 편안하다. 입시공부를 위한 열람실은 따로 없는 대신 작은 공간을 활용한 좌석들이 눈길을 끈다. 눕다시피 기대어 앉아 책을 읽을 수 있는 원형의 좌석이 제일 좋았다. 도서관에서 책 읽기 가장 편안했던 좌석 더욱 좋은 점은 도서관 이름에 나오는 ‘숲’...
2017 마포 동네 책 축제 ⓒnews1

우리, 서(書)로 이야기할까요?

2017 마포 동네 책 축제 읽을 때는 분명 감동이었는데… 책장을 덮고 나면 무슨 내용이었는지 가물가물 할 때가 있죠. 반면 혼자가 아닌 여럿이서 함께 읽고 소감을 나눴던 책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기 마련입니다. 서울도서관은 이렇게 함께 읽고 토론하기에 좋은 ‘올해의 한책’ 10권을 선정했습니다. 새해에 독서를 목표로 삼으셨다면 이 책들을 읽고 토론에 참여해보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과연 어떤 책들이 어떻게 선정되었는지 지금 만나보시죠. 서울도서관은 서울시 독서토론 문화 활성화를 위해 2018년 한 해 동안 함께 읽고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한책’ 10권을 선정했다.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한책’은 어린이, 청소년, 성인 등 대상을 나눠 선정했으며, 선정된 책은 2018년 한 해 동안 서울시 도서관에서 시민들에게 소개된다. 서울도서관은 선정된 도서 저자를 만날 수 있는 저자간담회를 1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개최한다. 이 행사에 관심있는 독서동아리 회원 또는 시민들은 각 자치구 도서관을 통해 참가신청을 할 수 있고, 당일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어린이 대상 ‘올해의 한책’ 우선 어린이 그림책 부문에는 대인관계의 어려움을 다룬 , 개발과 공존문제를 서울시내 곳곳을 배경으로 그려낸 이 선정되었다. 어린이 글책 부문은 2권으로 어른들 이기심으로 아파트 사이에 세워진 철문을 물리치는 아이들 이야기 , 옆 집 할아버지가 악당임을 밝혀 영웅이 되고 싶은 조찬이 활약상을 그린 이다.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한책` 어린이 부문 4권 청소년 대상 ‘올해의 한책’ 청소년을 위한 그림책 부문에는 독립운동가 양우조, 최선화 선생님 육아일기이자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그 일상을 다룬 , 비문학 부문에는 인간이 만든 자본주의로 왜 사람들이 고통받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 공부 스트레스, 친구고민, 미래에 대한 불안을 탐구하는 이 선정되었다. 성인 대상 ‘올해의 한책’ 성인 도서는 세 부문으로 나눠 선정했다. 그림책...
2016 움직이는 책방

우리 동네에 ‘움직이는 책방’이 찾아와요~

도서관에서 동네책방을 만날 수 있는 이색 행사가 열린다. 서울도서관이 11월 24일부터 27일까지 자치구 도서관 네 곳을 이동하며 운영하는 ‘움직이는 책방’이다. 11월 24일 강서구 천사SH작은도서관(마곡엠밸리 7단지 내)을 시작으로, 25일 노원구 정보도서관, 26일 마포구립 서강도서관, 27일 송파구 글마루도서관의 일정으로 4일 연속 ‘움직이는 책방’을 진행한다. ‘움직이는 책방’은 동네 서점이 시민들을 직접 찾아가는 이동식 책방 형태로, 일상 속에서 책방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제공한다. 우선, ‘동네서점이 사랑한 책들 展’을 주제로 참여 서점이 추천하고 싶은 책을 직접 2종씩 선정하여 전시한다. 구매를 원하는 경우에는 판매용 책수레에서 직접 구매도 가능하다. 이 외에 키워드로 선택하는 블라인드 북 프로그램 등도 준비되어 있다. 또한 서점의 하루, 서점의 발견, 서점의 이유라는 3가지 주제로 동네 서점 운영자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동네서점 토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강서구 천사SH작은도서관과 노원구 정보도서관에서는 다른 나라의 언어로 만나는 동화책 읽기인 ‘다문화 동화구연’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현장접수를 통해 참여가 가능하다. ■ 움직이는 책방 주요 프로그램 안내   11/24(목) 11/25(금) 11/26(토) 11/27(일) 강서구 천사SH도서관 노원구 정보도서관 마포구립 서강도서관 송파구 글마루도서관 다문화 동화구연 일본동화17:30~18:30 이란동화16:00~17:00     ※현장접수로 참여가능 동네서점 토크   노원구 서점이야기16:00~17:00 마포구 서점이야기16:00~17:00 송파구 서점이야기16:00~17:00 ※11월 21일(월)부터 사전신청(홈페이지 확인) 접수 이번 ‘움직이는 책방’ 행사는 해당 자치구에서 운영 중인 서점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