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돌봄SOS센터’가 18일부터 5개 자치구 88개동에서 첫 선을 보인다

긴급돌봄부터 일상편의까지 ‘돌봄SOS센터’ 첫선

서울시 ‘돌봄SOS센터’가 18일부터 5개 자치구 88개동에서 첫 선을 보인다 갑작스런 질병·사고로 긴급하게 가사‧간병이 필요한 경우부터 병원방문 동행, 형광등 교체 같은 일상적 도움이 필요한 시민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서울시 ‘돌봄SOS센터’가 7월 18일부터 5개 자치구(성동, 노원, 은평, 마포, 강서) 88개동에서 첫 선을 보인다. ‘돌봄SOS센터’는 복지‧보건 서비스의 통합창구로, 그동안 돌봄서비스를 받기 위해 요양시설, 복지관, 보건소 등 각 기관별로 찾아가거나 연락해 서비스를 신청했다면 앞으로는 ‘돌봄SOS센터’에서 필요한 서비스 지원‧연계부터 사후관리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사회복지직+간호직’ 전담인력인 ‘돌봄매니저’가 방문 어르신, 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시민이 전화나 방문 등을 통해 신청하면 ‘돌봄매니저’가 직접 찾아가 어떤 서비스가 필요한지 파악, 각 개인별로 적절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돌봄계획’을 수립하고 필요한 시설과 서비스로 연계해준다. 돌봄SOS센터 서비스 제공 절차 일시재가·단기시설 서비스, 일상편의 등 총 8개 돌봄서비스 제공 돌봄SOS센터 제공 8대 서비스 ‘돌봄SOS센터’는 총 8가지의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첫째, 돌봄 대상자를 가정 방문하여 수발하는 ‘일시재가 서비스’와 단기간 시설 입소를 지원하는 ‘단기시설 서비스’를 제공한다. 장기요양등급 신청 탈락 어르신 및 장애인 등 갑작스런 질병·사고로 돌봄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요양보호사 및 활동보조인의 가사·간병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는 ‘일시재가 서비스’가 연간 최대 60시간 제공되며, 가정 내 돌봄이 어려워 일정기간 시설 입소를 지원하는 ‘단기시설 서비스’는 연간 최대 14일까지 지원한다. 둘째, 작지만 꼭 필요한 일상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이동지원·주거편의·식사지원’의 일상편의 3종 서비스가 제공된다. 병원이동 등 필수적인 외출활동을 지원하...
동 단위를 넘어 골목 단위로 가는 ‘찾동 2기 기본계획’이 발표됐다. 사진은 체부동 골목길

동에서 골목 단위로! 더 강하고 촘촘해지는 찾동 2.0

동 단위를 넘어 골목 단위로 가는 ‘찾동 2기 기본계획’이 발표됐다. 사진은 체부동 골목길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찾동’이 한 번 더 업그레이드됩니다. 이제 ‘찾동’은 동 단위를 넘어 골목 단위에서 지역문제를 발굴하며, 공공의 주도가 아닌 주민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협치센터’로 발전합니다. 서울시는 골목부터 시작하는 주민자치에 역점을 둔 ‘민선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계속되는 동주민센터의 혁신, 찾동 2기를 기대해주세요. 단순 '민원센터' → 발굴·현장형 '공공서비스 센터' → 골목단위 '협치센터'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가 ‘골목단위 협치센터’로 다시 한 번 도약한다. 서울시는 공공과 주민이 함께 지역문제를 발굴‧해결하고, 돌봄이 필요한 모든 시민을 위한 보편적 돌봄과 취약계층에게 절실한 긴급복지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찾아오는 주민에게 민원‧행정 처리를 해주는 단순 민원센터에 불과했던 동주민센터를 어려운 주민을 직접 찾아가 도움을 주는 발굴‧현장형 ‘공공서비스 센터’로 행정의 패러다임을 전환한 데 이은 또 한 번의 혁신이다. ■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발전 로드맵     ’민원센터’ ▶ 현장 지향 ‘공공서비스 센터‘ ▶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협치센터’ 주민의 서비스 신청에 대응(신청주의)   주민 삶의 현장에서 문제를 발굴(발굴주의)   발굴 후 공공지원 강화 보편적 돌봄 강화 주민 주도성 강화 서울시는 찾동 2기 마스터플랜에 해당하는 ‘민선 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을 12월 3일 발표했다. ‘튼튼한 공공 안전망’과 ‘촘촘한 주민 관계망’이라는 양 날개 아래 4대 분야로 추진된다. 각 분야별 세부 추진계획은 내년 초까지 수립할 계획이다. 4대 분야는 ①지역문제에 대한 주민 결정권 강화 ②지역 사회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