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문 전시관이 문을 엽니다

새문안 동네 맛집의 변신! ‘돈의문 전시관’ 개관

서울역사박물관이 돈의문 박물관마을 내 돈의문 전시관(종로구 새문안로 35-54)을 17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돈의문 박물관마을은 서울시가 조선시대 한옥과 일제강점기부터 1980년대에 이르는 건물 30여동을 리모델링해 도시재생 방식으로 조성한 역사문화마을이다. 이번에 마을 내 개관하는 돈의문 전시관은 돈의문 일대 역사와 문화를 담은 도시재생 박물관이다. 한양도성, 경희궁 궁장, 새문안로로 구획된 새문안 동네를 중심으로 가로와 건축물, 그곳에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돈의문 전시관은 전시실 3동과 교육관 1동으로 구성돼 있다. 이탈리아 식당으로 사용됐던 아지오(AGIO), 한정식집 한정(韓井) 건물을 전시실로 바꾸었으며, 전시실 이름도 ‘아지오(AGIO)’, ‘한정(韓井)’으로 옛 이름을 그대로 사용했다. 발굴 조사된 옛 경희궁 궁장(담장) 유적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기 위해 유적전시실을 새로 지었다. 이조순대국 건물은 교육관으로 바꾸었다. 전시실 아지오 1층 전시실은 ▸아지오 1층(돈의문 일대의 역사) ▸아지오 2층(두 동네의 기록과 기억:교남동과 새문안 동네) ▸한정 2층(새문안 동네 사람들 이야기) ▸한정 1층(새문안 동네 도시재생과 사진갤러리) ▸유적전시실(경희궁 궁장 유적) 등 크게 5가지 주제로 나뉘어져 있다. 주요 전시물로는 경희궁의 옛 모습을 보여주는 ‘채색 서궐도(西闕圖)’, 경희궁에서 사용되었던 ‘괴석(塊石)’, 경기감영도(보물 제1394호)를 활용해 조선시대 돈의문 밖의 풍경을 생동감 있게 표현한 영상 등이 있다. 이밖에도 ‘버튼홈즈의 여행강의(The Burton Holmes Lectures)’ 등 근대 서양 외국인이 한국을 소개한 서적들과 일제강점기 적십자 병원에서 사용됐던 ‘벽돌’과 ‘약병’, ‘컵’, 교남동에서 수집한 ‘한옥부재’, 새문안 동네 신평상우회에서 작성된 ‘결산보고서’ 등도 함께 볼 수 있다. 오는 6월부터 교육관에서는 돈의문 일대의 역사문화와 관련된 교육 강좌...
돈의문박물관마을

“미래도시를 엿보다” 서울비엔날레 4대 관전 포인트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열리는 '돈의문박물관마을' 세계 도시의 환경·교통 문제 등 고민거리와 해결 방안을 나누는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약칭 '서울비엔날레', 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가 오는 9월 2일부터 시작됩니다. '서울비엔날레'는 11월 5일까지 2달 간 돈의문박물관마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에서 펼쳐지는데요. 행사는 도시 문제 해법을 모색해보는 전시 ‘주제전’과 베이징, 런던, 빈 등 50여개 도시의 공공 프로젝트를 보여주는 ‘도시전’ 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프로그램이 너무 많아 뭘 봐야할 지 고민하는 분을 위해 내손안에서울에서 놓치면 안 될 4대 관전 포인트를 소개합니다. 다른 건 몰라도 이건 꼭~ 챙기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1 비엔날레 개막과 함께 공개 ‘돈의문박물관마을’ 메인전시인 ‘주제전’의 무대가 될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서울비엔날레’ 개막과 함께 처음으로 공개된다. ‘주제전’은 ‘아홉가지 공유(Nine Commons)’를 주제로 20여 개 국 38개 팀의 다양한 작품들을 전시한다. 돈의문 박물관마을은 조선시대 한옥과 일제강점기~1980년대 근대건물 총 30여 개 동을 리모델링해 도시재생방식으로 조성한 역사문화마을이다.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옛 마을로 돌아간 듯한 공간 속에서 동네를 한 바퀴 산책하듯 전시를 즐길 수 있어 특히 가족 단위 나들이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전시를 즐긴 후에는 길 건너 덕수궁돌담길을 걷거나 바로 옆 경희궁을 함께 둘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휴대폰 카메라로 실시간 미세먼지를 확인하는 '서울 온 에어' 서울 온 에어 : SEOUL ON AIR ‘서울 온 에어’ 는 버스에 설치한 센서로 측정한 미세먼지를 ‘포켓몬고’ 게임처럼 핸드폰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핸드폰 카메라로 전방을 바라보면 미세먼지 농도가 얼마나 되는지 등의 ‘미기후’ 정보를 증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