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행사중 성북구의 크리스마스마켓만큼 볼거리 많고 흥미있는 행사도 많지 않을 것이다

겨울축제 중 단연 최고 ‘유러피언 크리스마스 마켓’

서울 성북구에서 열리는 제 10회 유러피언 크리스마스 마켓 포스터 겨울행사 중 12월 7일(토)과 8일(일) 이틀간 성북구 성북천분수마루에서 펼쳐지는 크리스마스 마켓 행사만큼 볼거리 많고 흥미 있는 행사도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크리스마스 마켓'이란 말 그대로 크리스마스를 준비할 수 있도록 관련 용품과 선물 등을 전시, 판매하는 전문시장을 말한다. 유럽에서는 주로 11월 중순에서 12월말까지 열린다.  2018년에 열린 크리스마스 마켓 풍경 ⓒ성북구청  서울의 크리스마스 마켓은 12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집중적인 활력을 모두 쏟아내기 때문에 더욱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고, 더욱 알차고 재미있는 행사가 동시다발적으로 전개된다. 동시에 어느 한 나라가 아니라 서로 다른 지리와 역사 배경을 가진 유럽 각국의 다양한 풍물과 특산품을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13개 동화의 나라의 전시라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2010년 첫 개최 이후 올해로 10회를 맞이한 유러피언 크리스마스 마켓은 유럽의 정통 크리스마스의 로맨틱한 분위기에 각 나라의 맛과 멋을 더한 이색적인 겨울축제다. 국내에 거주하는 많은 외국인들이 자리를 함께 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도 주한 독일, 루마니아, 불가리아, 벨기에, 스위스, 스페인, 슬로바키아, 우크라이나, 조지아, 체코, 폴란드, 프랑스, 핀란드 등 13개국의 유럽국가 대사관이 후원한다. 이에 따라 이번 행사에는 실제 유럽에서 즐기는 크리스마스 시즌 별미 음식들과 유럽 가정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식품들이 가득할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국들의 전시를 통해 우리는 쉽게 접하기 어려운 크리스마스 문화를 보고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며, 친선을 도모할 수 있다. 많은 인파로 북적이는 2017년의 크리스마스 마켓 행사 모습 ⓒ성북구청 행사 첫날인 12월 7일(토)에는 낮 12시부터 대형 LED화면을 통한 캐롤송 뮤직비디오와 크리스마스를 즐기는 유럽의 다양한 생활문화를 담은 영상을 상영해 크리스마스 느낌을 연출한다. 또한 산...
독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슈타인마이어 독일대통령, 서울 명예시민 되다

독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 및 독일 선수단 격려를 위하여 2월 7일~11일 국빈 방문 중인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2월9일 서울시를 방문했다. 독일은 2018년 평창올림픽에는 아이스하키, 봅슬레이, 알파인스키, 스노우보드 등 총 14개 종목에 선수 156명이 출전한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2017년 기민·기사연합과 사민당 공동 후보로 추대되어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그는 앞서 외교장관 재임시절 한국 통일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독일 통일 경험이 한국 통일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한바 있다. 이번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서울시 명예시민증 수여는 국가원수급으로는 22번째다. 또 2015년 요아힘 가우크 (Joachim Gauck) 전 독일 대통령에 이어 2번째다. ...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23

[카드뉴스] COP23와 서울기후정책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23 전 세계와 함께 지구 온난화를 막아요! #1 "cop? cop가 뭐예요?" cop(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는 UN 기후변화협약에서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해 개최하는 회의입니다.1995년부터 총 22번의 cop가 개최되었지요. ※편집자주-COP23은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간략히 표기한 것이다. #2 그동안 cop에서는 지구 온난화 방지 를 위한 의미있는 합의들이 있었습니다. 세 번째 cop에서는 '교토의정서'를 채택해 미국, 일본 등 37개국이 온실가스 감축의무를 이행하게 되었습니다. #3 cop21에서는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협약을 채택했는데요. 바로 '파리협정'입니다.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온도가 2℃ 이상 오르지 않도록 각국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나눠 감축하는 내용입니다. #4 2017년 들어 23회를 맞이한 cop가 11월 6일부터 독일 본에서 열립니다. 유엔기후변화협약 197개 당사국, 지방정부, 연구기관,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합니다. #5 "COP23, 무슨 이야기를 나눌까" 올해로 23회를 맞이한 cop에서는 2016년 발효된 파리협정(온실가스 저감 협정)을 이행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 회의에, 서울시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6 "서울시가 COP23에 참석한다!" 서울시는 기후, 환경변화 대응을 논의하는 세계지방정부 총회인 이클레이(ICLEI)의 의장도시이자, COP의 옵서버로서 다양한 의견 제시를 하게 됩니다. ※편집자주- ICLEI는 ‘the International Council for Local Environmental Initiatives’의 약자. 이를 직역하면 ‘지역환경주도국제협의회’이다. #7 "환경 친화 도시 서울 in COP23" 서울시는 이번 COP에서 서울시 기후 변화 정책을 소개합니다. 또 환경친화 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세계 도시들과 다양한 의견을 교류할 예정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