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일제강점기 국가 독립에 몸 바쳐 희생‧헌신한 독립유공자들의 후손들에 대한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

일제 맞선 ‘독립운동가 후손’ 경제적 어려움 돌본다

서울시가 일제강점기 국가 독립에 몸 바쳐 희생‧헌신한 독립유공자들의 후손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광복절을 사흘 앞둔 12일 ‘독립유공자 후손 예우 및 지원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독립유공자는 '독립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른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말한다. 일제의 국권침탈 전후로부터 1945년 8월 14일까지 국내외에서 일제의 국권침탈을 반대하거나 독립운동을 위해 일제에 항거한 자와 그 항거로 인해 순국한 자를 말한다. 국가보훈처 기준에 따르면 전체 독립유공자는 총 1만 5,454명이다. 현재 서울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은 1만 7,000여 명(3대선까지)으로 추산된다. 특히 독립유공자 및 후손 74.2%는 월 소득 200만 원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시는 지난 2012년, 2018년 두 차례에 걸친 ‘보훈종합계획’을 통해 보훈수당, 주거, 의료비 등 국가유공자의 생활안정과 직결되는 예우를 혁신적으로 강화해온 데 이어, 올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와 후손에 대한 계획을 별도로 마련했다. 오는 2022년까지 731억 원을 투입해 생활안정 지원, 명예와 자긍심 고취, 예우강화, 3대 분야 10개 과제를 추진한다. ① 저소득 유가족 월 20만 원 '생활지원수당' 내년 신설, 임대주택 178호 추가 특별공급 첫째,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보훈수당, 임대주택 특별공급 확대 등의 경제적 지원을 강화한다. 내년 1월 지급을 시작하는 ‘독립유공 생활지원수당’을 통해 생활이 어려운 서울 거주 독립유공자와 유가족(자녀‧손자녀)에게 월 20만 원씩 지원한다. 현재 독립유공자에 대한 서울시 보훈수당인 보훈명예수당(생존 애국지사 본인에게 월 20만 원 지급)에 이어 저소득 후손에 대한 수당을 신설하는 것이다.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기준 중위소득 70% 이하인 가구로, 약 3,300여 가구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시는 추산하고 있...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광장에서 진행된 "꽃을 기다립니다" 전시

서울광장에 15,179개 역사의 별이 쏟아지던 날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광장에서 진행된 "꽃을 기다립니다" 전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서울에서는 '만세행진'과 '100년 대합창'을 비롯해 다양한 문화 공연과 전시 행사가 펼쳐졌다. 특히 올해 서울시 3·1운동 관련 행사는 ‘일상 속에서 역사를, 역사 속에서는 일상을’ 시민들과 함께하는 새로운 형식으로 추진돼 신선했다. 무엇보다 이번에 서울광장에서 3월 5일부터 7일까지 진행된 독립유공자 기억의 공간 “꽃을 기다립니다” 전시는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의 백미(百媚) 아닐까 싶다. 3일 동안의 짧은 전시였으나, 그 감동과 기억은 여전히 긴 여운으로 남아있다. “꽃을 기다립니다”는 3·1운동 100주년 기념해 기획된 독립유공자 추모 전시다. 서울광장에 독립유공자 1만 5,179명이 이름과 생존기간이 새겨진 ‘등불’을 설치했는데, 지난 6일 기자는 ‘시민위원310’의 자격으로 ‘등불(별)’ 스카이뷰 관람 행사에 다녀왔었다. 이날 안내와 해설은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서해성 총감독이 진행했다.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서해성 총감독이 전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울도서관 옥상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는 서울광장은 마치 은하수 카펫을 펼쳐놓은 듯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등불 색은 흰색·파랑·빨강으로 태극기의 색 비율과 일치를 이루게 했고, 등불을 받치고 기둥은 검은 색으로 구성했다. 3·1운동 100주년을 의미하는 ‘숫자 100’이 더욱 선명하게 도드라져 보였다. 서울광장에서 펼쳐진 "꽃을 기다립니다" 전시 서울도서관에서 나와 서울광장으로 향하니 등불로 환생한 유공자들이 서울광장에 영혼의 숲을 이루고 있었다. 어둠을 밝히는 등불이 대한민국의 향후 100년을 비춰주는 희망의 불빛 같았다. “우리가 특별하다고 생각지 말며, 어느 한 사람만을 칭송치도 말라. 독립을 위해 싸우다 순국한 이름 없는 분들이 더 위대하다.” 전시를 함께 둘러본 김구 선생 증손자 김용만(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