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로 떠난다! 계곡부터 별보기까지

지하철로 떠난다! 계곡부터 별보기까지

3호선 경복궁역에서 가까운 인왕산 수성동계곡 이제 여름 휴가철도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아직 이런저런 이유로 휴가를 떠나지 못했다면, 서울 근교에서 휴가의 여유로움을 맛보는 것은 어떨까요? 오늘은 지하철을 이용해 오늘 당장 떠나도 부담 없는 여름철 피서지를 모아 소개해드립니다. 저렴한 비용으로 교통체증 없이 떠날 수 있는 작은 휴가를 즐겨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 근교에 지하철로 갈 수 있는 계곡이!? 무더위에 지쳐 여름휴가를 떠나고 싶은 사람들이 찾는 계곡 명소 중 지하철을 이용하면 쉽게 갈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인왕산 수성동 계곡 ▲북한산 진관사 계곡 ▲수락산 수락폭포다. 계곡물에 발 담그면 등줄기까지 시원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3호선 경복궁역에서 도보로 20분 거리에 수성동 계곡이 자리해 있다. 정자와 암반에 앉아 맑은 물줄기가 암반 위로 시원하게 흐르는 것을 볼 수 있다. 고개를 들면 인왕산 봉우리가 보인다. 경복궁역에서 마을버스를 타면 10분 만에 계곡 입구에 다다를 수 있다. 진관사 계곡은 물이 많고 호젓한 곳에 위치해 북한산 계곡들 중 백미다. 3호선 구파발역이나 연신내역에 내려 버스로 15분 정도 가면 진관사 계곡 물소리를 들을 수 있다. 숲이 울창해 그늘에서 쉴 수 있고 물이 깊지 않고 수량도 적당해 아이들이 물놀이를 즐기기에도 손색이 없다. 7호선 장암역에서 석림사를 거쳐 수락폭포까지 1시간 남짓이 걸린다. 수락산 여러 폭포 중 수락폭포가 물줄기가 커서 물놀이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붐빈다. 수락산에서는 옥류폭포, 금류폭포도 장관을 이루어 시원한 물줄기를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더위를 식힐 수 있다. 7호선 뚝섬유원지역에 내려 한강 별보기 체험교실에 참여할 수 있다 어둑해질 무렵 떠나요, 야밤 바캉스! 요즘 지하철을 타면 사람들이 예전만큼 붐비지 않는다. 다들 어디론가 피서를 떠나서인가라는 생각에 여름 피서 생각이 더욱 간절해진다면...
여름 휴가지, 고민하지 마세요!

여름 휴가지, 고민하지 마세요!

  Ⅰ. 쉿, 비밀이야... 우리가족끼리 오붓하게! 가까운 계곡으로 떠나는 한나절 나들이 ... 도봉동 무수골계곡 (시민리포터 김영옥) 태풍과 장마가 오락가락하는 시기를 지나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됐다. 무더위가 시작되고 여름이 정점을 향해 갈 때면 늘 한번쯤은 찾는 곳이 있다. 멀리 가지 않아도 산세 수려한 산 밑 계곡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도봉구 도봉동 무수골계곡이 바로 그곳이다. 울창한 숲 그늘 아래서 차가운 계곡 물에 발 담그면 심신이 그야말로 ‘휴(休)~’! 여름이 시작되면 많은 사람들이 시원함을 찾아 멀리 떠나지만 사방 산으로 둘러싸인 강북에선 산자락에 있는 계곡을 쉽게 찾아갈 수 있다. 명산으로 유명한 산이 즐비하고 그 산마다 시원한 계곡이 보석처럼 숨어 있다. 그 산 정상으로부터 발원해 흐르는 계곡에서 한나절 동안 무더위를 피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비용도 들지 않는다. 돗자리와 생수 한 병이면 그만이다. 이웃에 있는 우이동계곡이 상업화로 인해 음식점들이 들어서 있어, 계곡 가까이에 자리를 잡고 앉으려면 음식값 등의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데 비해 무수골계곡은 자릿세 걱정 않고 맘에 드는 자리를 잡아 돗자리 하나 깔면 그만이다. 시원한 나무 그늘이 햇살을 막아주고 돌돌 흐르는 계곡 물에 발 담그거나 평상처럼 널찍한 바위에 돗자리 하나 깔고 누웠노라면 더위는 저만큼 달아나고 없다. 서울의 북단 도봉구와 의정부시, 경기 양주시에 걸쳐 있는 739.5m의 도봉산은 그 높이만큼 깊은 계곡들을 가지고 있어 여름이면 산과 계곡을 찾는 이들로 붐비는 곳이다. 특히 도심으로부터의 접근성이 뛰어난 도봉산은 회룡사계곡, 망월사계곡(원도봉계곡), 보문사계곡(무수골), 도봉동계곡, 송추계곡, 오봉계곡, 용어천계곡 등 많은 계곡을 품고 있어 한나절 나들이를 떠나기에 제격이다. 1호선 도봉역에서 하차해 도봉초등학교 쪽으로 방향을 잡아 천천히 도봉산을 바라보며 걸어 올라가거나 1호선 창동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