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서울 시민작가 공모전 수상작

서울도시철도 50년…걸어서 10분 지하철역 시대 연다

내 손안에 서울 시민작가 공모전 수상작 올해는 시민의 발 ‘서울도시철도’가 건설 반세기를 맞는 해입니다. 지난 1970년 3월 서울도시철도가 대한민국 최초의 도시철도 1호선 서울역~청량리 지하구간 계획‧설계를 시작한 이래 2019년 4월 현재까지 꼬박 50년을 달려 왔습니다. 오늘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서울도시철도 건설 반세기’ 역사와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서울지하철 타고 잠시 시간여행을 떠나보시죠! 서울도시철도가 1970년 3월 대한민국 최초의 도시철도 1호선 서울역~청량리 지하구간 계획‧설계를 시작한 이후 2019년 4월 현재까지 반세기가 흘렀다. 지난 50년 간 구축된 서울시 도시철도망은 1~9호선, 우이신설경전철 등 총 10개 노선, 총연장은 서울~부산 거리를 맞먹는 351㎞다. 1일 약 800만 명, 연간 약 29억 명이 이용하며 교통수단분담률은 40%에 이른다. 1호선 착공식과 노선도 1기 지하철(1~4호선)은 1970~80년대 급속한 자동차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건설됐다. 시는 지하철 건설을 시정 제1목표로 삼아 1971년 1호선을 착공, 1974년 8월에 개통했다. 2호선은 도심 내부 순환 노선으로 1984년에, 3~4호선은 도심을 방사선으로 관통하며 1985년에 각각 개통, 지역 균형발전을 견인하는 역할을 했다. 5호선 기공식과 6호선 시운전 2기 지하철(5~8호선) 사업으로 1996년 5호선이 개통하면서 서울의 동‧서축을 연결했고, 월드컵 경기장을 경유하는 6호선은 2001년 개통, 강북지역을 동서로 연결하는 전기를 마련했다. 동북부와 남서부를 연결하는 7호선은 2000년, 강남권‧위성도시 수요에 대비한 8호선은 1999년에 각각 개통, 서울은 도시철도로 동서남북이 촘촘히 연결되면서 시민의 발 역할을 해왔다. 지하철 9호선 2000년대에 들어서는 도시철도에 민간투자사업이라는 새로운 사업방식을 도입, 부족한 재정은 보완하면서 민간의 창의적‧혁신적 경...
2028년까지 강북횡단선 등 균형발전 견인 10개 노선 추진

‘지역균형발전’ 강북횡단선 등 서울도시철도 10개 확충

2028년까지 강북횡단선 등 균형발전 견인 10개 노선 추진(☞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면목선·난곡선·우이신설연장선·목동선 등 경전철이 신설되고, 목동~청량리까지 이어지는 강북횡단선이 생깁니다. 20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구축계획(안)’ 용역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철도망계획은 경제적 논리에 치우치지 않고 철도교통 소외지역을 구석구석 연결하는 데 중점을 뒀습니다. 10개의 노선을 선정, 2028년까지 추진할 계획인데요. 특히 철도 서비스 취약 지역이었던 동북권, 서북권, 서남권 시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 알려드립니다. 이번 철도망계획은 “빠르고 차별 없는 철도, 활기차고 균형 있는 서울”을 목표로 했다. 시는 철도시설이 지역의 고른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선계획을 세웠다. 우선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경전철 6개 노선을 신설한다. 경전철 6개 노선은 기존 기본계획 노선 중 추진이 지연된 면목·목동·난곡·우이신설연장선 4개 노선과 서부선 완·급행계획,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계획한 강북횡단선이다. 강북횡단선 노선도(청량리역~국민대~홍제~DMC~목동역)(☞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면목선은 기존 노선을 그대로 유지하되 청량리역에서 강북횡단선과 환승하도록 하고, 목동선· 난곡선·우이신설연장선도 기존 노선을 유지하되 목동선의 경우 화곡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지상구간으로 계획한 서부트럭터미널~강월초교 구간을 지하화한다. 서부선은 기존 새절~서울대입구역 구간에 대피선을 2개소 추가하여 완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강북횡단선은 완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한 25.72km의 장대노선으로 강북의 9호선 기능을 수행하도록 계획했다. 동으로는 청량리역에서 1호선, GTX-C, 면목선, 경의중앙선과, 서로는 5호선과 연결되며, 3호선, 6호선, 우이신설선, 서부선, 9호선까지 환승 가능하다. 우이신설연장선...
면목선 경전철

‘청량리∼신내동’ 면목선 경전철 본격 추진

용인경전철 서울 동북부 지역 주민의 출퇴근이 훨씬 수월해질 전망입니다. 서울시가 신림선 경전철(여의도→서울대 16분, 신림선 경전철 연말 착공 ☞클릭)에 이어 면목선 경전철 사업도 진행하기로 했기 때문인데요. 청량리역(1호선)~신내역(6호선) 구간을 연결하는 전철이 생기면 동북부 지역 교통 혼잡도 크게 완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 기존 도시철도나 경춘선과 환승도 가능해 지역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이 한결 편리해질 전망입니다. 경전철을 서울시 교통의 한 축으로 만들려는 계획에 한걸음 더 나가게 된 것입니다. 면목선 경전철 공사는 빠르면 오는 2017년에 착수할 예정인데요, 오늘 은 면목선 경전철의 사업 내용을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서울시, 면목선 경전철 본격 추진…2017년 공사 착수  - 서울시, 동북부 지역 교통 혼잡 해소 위해 면목선 경전철 사업 재추진  - 청량리(1호선)~면목(7호선)~신내(6호선, 경춘선), 정거장 12개소  - 오는 9월 4일부터 제3자 제안공고 진행  - 10월 5일까지 1단계 사업제안서 제출, 2016년 1월 4일까지 2단계 사업제안서 제출  - 2016년 상반기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2017년 하반기 공사 착수 계획 면목선 경전철은 청량리(1호선)~전농동~장안동~면목(7호선)~망우동~신내(6호선, 경춘선)를 연결해 9.05km에 이르는 노선으로, 12개의 정거장이 세워질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현재 추진 중인 ‘면목선 경전철 민간투자사업’의 사업제안서 접수를 위한 제3자 제안공고를 4일부터 재추진한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번 제안공고는 올 6월 국토교통부에서 변경·승인된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서울 도시철도 2025년까지 10개 노선 신설 ☞클릭)을 반영한 것으로, 지난 2011년 제안공고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면목선 경전철 사업은 지난 2011년 7월 제3자 제안공고를 통해 제안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