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남오일

용산전자상가 등 7곳 ‘소규모 재생사업’ 시작

집집마다 모여, 이웃들이 모여 더불어 살아가는 곳, 마을의 모습은 결국 그곳에 사는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것이겠지요. 서울시가 그리는 도시의 모습도 그렇습니다. 무분별한 도시개발이 아닌, 그 지역의 특색에 맞게 주민 스스로 기획하고 만들어가는 도시재생을 꿈꿉니다. 서울시는 이미 13곳 지역의 1단계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을 완료하고, 이제 2단계 사업을 추진 중입니다. 내년 2단계 도시재생 최종지를 확정하기 이전에 주민 스스로 우리 지역에 맞는 도시재생사업을 준비해보는 ‘소규모 도시재생’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시민 손으로 만들어가는 도시의 내일, 한껏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지원하고 주민이 주도하는 '소규모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11월 25일 용산전자상가에 '용산전자상가 방송국(Pod Cast)'이 개국했다. '용산전자상가 방송국'은 용산전자상가와 얽힌 추억, 에피소드, 생활상 등 시민들이 응모한 이야기들을 중심으로 매주 2회(화·금요일) 방송할 예정이다. 상가 내 방송으로 송출돼 상인과 용산전자상가를 찾은 시민들은 물론, 서울시 도시재생 공론화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방송을 청취하고 사연을 응모할 수 있다. ‘용산전자상가 방송국’ 개국은 용산전자상가가 지난 6월 2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후보지로 선정된 이후, 주민들의 주도 아래 진행해온 ‘소규모 재생사업’의 일환이다. 주민들은 ‘소규모 재생사업’을 통해 그동안의 장기불황과 침체를 딛고 용산전자상가가 ‘新전자산업 생태계의 장’으로의 재도약하길 꿈꾸고 있다. ‘용산전자상가’를 시작으로 2단계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 후보지 7곳에서 '소규모 재생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7개 지역은 ▲용산전자상가 ▲영등포 경인로 ▲정동 ▲마장동 ▲독산동 우시장 ▲청량리·제기동 ▲4.19사거리다. 지역사회, 공공, 시민공모 당사자 등 거버넌스 총 119명이 중심이 돼 오는 연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마장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