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석11구역 도시・건축혁신 시범사업 공공대안

흑석·공평 개발계획 공개 ‘성냥갑 아파트 탈피’

흑석11구역 도시・건축혁신 시범사업 공공대안 서울시가 천편일률적인 아파트 공화국에서 벗어나 창조적 도시경관을 창출하는 ‘도시‧건축혁신’ 1호 사업지에 대한 기본구상을 발표했습니다. 사업대상지는 ‘흑석11구역’과 ‘공평15‧16지구’ 두 곳입니다. 이번 기본구상은 지난 3개월간 공공과 주민, 전문가가 수십 차례 논의를 거쳐 탄생한 결과로, 흑석11구역은 자연과 주변지역에 조화를 이룬 스카이라인과 친환경설계를 도입하고, 공평15‧16지구는 역사적 공간을 보존하며 시민에게 저층부를 개방하는 등 혁신적 설계를 제시했습니다. 서울시는 새로운 미래경관 창출과 정비사업의 공공성 회복을 위해 올해 3월 ‘도시‧건축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5월엔 사업유형, 입지 등을 종합 고려해 자치구와 지역주민과의 협의를 거쳐 4개 시범사업 대상지를 선정했다. 이번에 발표한 기본구상 대상지는 ▴‘흑석11구역(재정비촉진사업)’ ▴‘공평15‧16지구(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2곳이며, 나머지 2곳 ▴상계주공5단지(재건축사업) ▴금호동3가 1(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은 새롭게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단계에 있다. ‘흑석11구역’ 현충원, 한강변, 서달산 조화 이루는 스카이라인, 친환경 설계 도입 흑석11 재정비촉진구역(주택정비형 재개발)은 당초 계획했던 주변환경과 어우러지지 않는 천편일률적인 고층의 성냥갑 아파트 대신, 현충원의 정온한 도시풍경을 존중하고 도시와 자연이 어울리는 아파트 단지라는 새로운 밑그림을 그렸다. 서울시와 노윤경 공공건축가, 전문가 그룹이 공동작업하고 동작구청과 흑석11 재개발조합이 적극 참여했다. 공공과 민간이 함께 마련한 기본구상은 4가지 원칙 ▴비개마을 특유의 경관가치 보존 ▴삶을 담는 마을 ▴서울 시민의 다양한 라이프 사이클에 대응 ▴주민과 지역사회가 함께 어울리는 주택단지를 담았다. 18.8. 도시재정비위원회 심의안(부결) → 19.8. 도시・건축 혁신 공공기획 대안 특히, 창조적인 계획 수립을 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