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한강역사 탐방 프로그램 `한강의 역사를 찾아서` 진행 모습

인기~ ‘한강역사탐방’ 올해 마지막 기회를 잡자

무료 한강역사 탐방 프로그램 `한강의 역사를 찾아서` 진행 모습 올 한해 3,000여명이 참여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강역사 탐방 프로그램 ‘한강의 역사를 찾아서’가 11월 말까지 무료 운영된다. 코스는 광나루길, 겸재정선길 등 도보코스 12개로, 11월 25일까지 예약을 받는다. 올해 가장 참여자가 많았던 코스는 ▲하남위례성과 광진교를 살펴볼 수 있는 ‘광나루길’, ▲여의도한강공원을 자세히 살펴보는 ‘여의나루길’, 그리고 ▲겸재정선의 ‘양천팔경첩(陽川八景帖)’ 속 한강과 지금의 한강을 비교해 보는 ‘겸재정선길’이다. 한강역사탐방 도보코스는 개인부터 40인 이하 단체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12개 코스 평균 소요시간은 각 2시간이다. 외국인의 경우 1명 이상이면 신청할 수 있고, 한강해설사가 직접 영어로 해설한다. 몸이 불편한 시민이라면 보호자동반 2인 이상 신청할 수 있다. 이동시간 및 코스내용도 조정이 가능하다. 올해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해설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실로암시각장애인 복지관 및 은평재활원과 연계하여 시각장애인과 지적장애인들을 한강에 초청, 해설을 듣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자원봉사자들과 동행을 지원했다. 도보코스 프로그램 참가를 원하는 시민들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을 통해 참여희망일 10일전까지 신청하면 된다. 도보코스는 월~토요일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일일 2회 진행가능하며, 회당 4명 이상이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개인 참여자를 대상으로 ‘스탬프북’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참여는 개인 참여자가 코스를 완주 할 때마다 해설사에게 스탬프로 인증을 받으면 된다. 총 12개 도보코스에 참여한 완주자에게는 올 연말에 ‘한강 역사탐방 수료증’을 발급할 예정이다. 문의 : 운영사무국 02-720-8877 ■ ‘한강의 역사를 찾아서’ 탐방 프로그램 연번 코스명 주요동선 소요시간 비고 제1코스 광나루길 광나루한강공원~광나루표석 15...
마을기업 `성북동 아름다운 사람들` 해설사와 함께 성북동의 역사문화 명소를 돌아보고 있는 시민들 ⓒ김미선

성북동 한옥 코스 따라 걸어요~

마을기업 `성북동 아름다운 사람들` 해설사와 함께 성북동 역사문화명소를 돌아보고 있는 시민들성북구에는 선잠단지, 한양도성, 최순우 옛집, 만해 한용운 심우장, 길상사, 돈암장, 간송미술관 등 풍부한 역사와 문화를 느낄 수 있는 곳이 많이 있다.성북구청에선 성북구의 다양한 역사문화탐방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그 중 `조선시대 한옥 코스`를 신청해 보았다. 해설은 성북구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주제로 맞춤 투어를 진행하는 마을기업 ‘성북동 아름다운 사람들’이 진행했다.‘조선시대 한옥 투어’는 성신여대입구역 근처에서 시작된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에서 시작했다.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는 선교사로 온 외국인 신부님들과 외국으로 나가기 전 신부님들이 잠시 머무르는 곳이다. 이곳은 예전에 누가 살았는지 알 수 없으나 권위의 상징인 솟을대문 모습을 볼 수 있어 사대부집이 아니었을까 짐작해 본다. 한옥애호가 피터 바돌로뮤가 살고 있는 한옥 모습한옥애호가로 유명한 미국인 피터 바돌로뮤 씨 한옥도 둘러보았다. 피터 바돌로뮤는 동소문동 한옥에서 36년째 거주하며, 전통가옥 보존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한 때 한옥이 철거될 위기에 처하자, 피터 바돌로뮤 씨는 동소문동 주민들과 서울시를 상대로 재개발 지정처분 취소 소송을 내어 승소 판결을 받았다고 한다. 북촌 한옥마을 치과 `이해박는집`우리나라 최초 치과인 ‘이해박는집’은 북촌 한옥마을 명소 중 하나다. ‘이해박는집’ 앞에 걸린 흑백 사진은 1926년 6월 10일 조선 마지막 임금 순종(1874~1926)의 왕실 장례식날에 우연히 찍힌 것이다. 사진 속 이해박는집 간판은 1907년 순종 원년 종로에서 잇방(치의학)을 개설한 최승용이라는 사람이 최초로 사용했다고 한다. 한식 목조 팔작지붕으로 만든 한옥 주택, 돈암장돈암장(敦巖莊은 이승만 박사가 1945년 미국에서 귀국하여 대통령으로 취임하기 전에 2년간 거처한 곳으로 근대정치사적으로 중요한 역사적 건물이다. 일제강점기 1939년에 건립된 한식 목조 팔작지붕으로 근대 한옥 주택이다. 등록...
2011020103023411_mainimg

한 걸음씩 걷다보면, 서울의 역사가 내 품에

경주나 부여까지 가지 않아도, 서울 곳곳에서 역사의 흔적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가족과 연인, 또는 또래 친구들과 함께 거닐며 건강도 챙기고, 역사도 배울 수 있는 특별한 4개의 문화·역사 탐방코스! 하이서울뉴스가 추천한다. 한강에서 서울의 역사를 새기다 … ① 망원정, 절두산순교박물관 등 문화유적답사 우선, 집 근처 한강을 거닐면서 만날 수 있는 문화유적 답사 코스를 추천한다. 합정역 근처에 위치한 망원정을 시작으로 양화진 외국인선교사묘원, 절두산순교박물관 2.5km 약 50여분 코스는 서울의 역사를 만날 수 있는 길이다. 합정역 8번 출구로 나와 강변북로 옆 보도를 따라 약 10여분을 걸으면 솟을대문과 정자 하나가 나타난다. 이곳은 망원정(望遠亭)으로, 세종대왕의 둘째 형인 효령대군의 별장이 있던 곳이다. 가뭄에 농사를 걱정하던 세종이 이곳에 이르러 단비가 내리는 것을 보았다고 하여 붙여진 명칭인 희우정(喜雨亭)이라는 편액도 같이 붙어 있다. 일제 때 홍수로 유실되었으나 1988년 현재의 위치에 복원되었다. 망원정에서 양화대교를 따라 한강산책로로 내려와 10분 정도 걸으면 강변북로변에 유명한 절두산순교박물관이 자리하고 있다. 이곳의 절벽은 원래 누에머리를 닮았다 하여 잠두봉(蠶頭峰)이라 불렸는데 1866년 대원군의 병인박해 때 수많은 천주교인이 이곳에서 목이 잘려 순교한 이후 절두산(切頭山)으로 불리게 됐다. 박물관 야외에는 당시 천주교신자들을 고문하고 형을 집행하던 형구틀을 비롯하여 조선 25대 철종의 할아버지 은언군의 묘비 등 45점의 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절두산순교박물관 맞은편에는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이 자리하고 있다. 구한말 의료선교사로 활동하다 1890년 사망한 헤론(Heron J. W, 1856~1890)의 장지로 결정된 이후 고종이 이 일대를 외국인 공동묘지로 선언함에 따라 조성되었다. 연세대학교 설립자 언더우드(Underwood H. G. 1859~1916)와 배재학당과 정동중앙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