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기획전'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이 열리는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지금 덕수궁에 가면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전시 두 가지

덕수궁에는 궁궐의 전각들과는 모습이 다른 서양식 건축물이 있는데 바로 석조전과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이다. 이 두 곳에서 아주 특별한 전시회가 열리고 있어 다녀왔다. 국립현대미술관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국립현대미술관 개관 50주년을 맞이해 대규모 기획전 ‘광장:미술과 사회 1900~2019’을 열고 있다. 덕수궁관에서 지난 10월 17일부터 열린 광장 1부 전시는 1900년~1950년 시기를 다루고 있다. 전시는 '의로운 이들의 기록', '예술과 계몽', '민중의 소리', '조선의 마음' 등 4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전시된 사군자 그림 ⓒ박분 전시장에 들어서면 매화와 난, 대나무 등이 그려진 ‘사군자’ 그림들과 먼저 만나게 된다. 대한제국기 내부대신을 역임한 민영환이 자신의 명함에 쓴 유서(복제본)와 그가 자결한 방에서 자라났다는 대나무를 그린 양기훈의 ‘혈죽도’도 선보이고 있다.   19세기 한반도는 제국주의에 혈안이 된 세계열강들의 틈바구니에서 격변기를 맞았다. 이 시기에 재산을 독립운동에 모조리 바쳐 말년을 가난하게 보냈던 사대부 출신의 독립운동가들이 있었으니 의병 출신 화가인 박기정(1874∼1949)과 김진우(1882~1950)가 그들이다. 특히 ‘설중매'(1933)를 그린 박기정은 오로지 독립자금 마련을 위해 사군자를 그렸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 폭의 그림 같아 보이는 ’설중매‘는 12폭 병풍에 그려진 대작으로 볼수록 고결한 기품이 느껴진다. 전시장에는 해설사가 있어 자세한 작품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박분 유럽에서 미술활동을 하면서 한국의 대나무를 널리 알린 이응노(1904~1989)의 작품, ‘대나무’(1971)앞에서 “절개와 의로움을 상징하는 사군자는 마음의 다짐과 수양이며 우정의 징표이고, 독립자금을 마련하는 수단이 되기도 했다”는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있는 시민들의 표정이 진지하다.      조선후기 초상화가 채용신이 그린 우국지사 초상 연작들 ⓒ박분 조선 후기의 초상화가...
2014011501374856_mainimg

추위도 피하고 문화생활도 즐기고

조선시대 여인의 삶부터 어지러운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피어난 한국 현대미술까지, 매서운 추위에도 불구하고 찾아온 관람객의 마음을 훈훈히 녹여주는 전시들을 박미령 시민기자가 모아봤다. 조선시대 여인의 삶은 어땠을까 |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 <조선시대 여인의 삶>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에서 <조선시대 여인의 삶>이 7월 31일까지 개최된다. 조선시대 여인의 삶을 시기별, 계층별로 나누어 출생부터 성장, 죽음에 이르는 인생의 여로를 소개하는 유물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딸이 태어나면 대문에 금줄을 다는데 사이에 솔잎과 숯을 단다. 솔잎은 여아가 태어났음을 의미하고 숯은 악귀를 막는 역할이다. 배내옷은 새 천보다 그 마을에서 장수한 사람의 옷이나 옷감을 사용했다. 성장기에는 주로 빨간 치마에 노란 색동저고리를 입었다. 색동에는 주로 오방색을 써서 오복을 기리기도 했다. 혼례 때 입는 옷은 원삼을 입었는데 마을에서 한 벌을 지어 공동으로 사용하였다. 원삼 속에는 속저고리, 속저고리 속에는 모시 속적삼을 입었는데 굳이 모시로 한 것은 엄한 시집살이에도 속이 시원하라는 뜻으로 친정어머니가 지어준다고 한다. 신부 한복은 빨간 치마에 초록색 저고리를 입었는데 나이가 들면서 파란색, 보라색 등으로 색이 구별된다. 결혼한 지 60년이 될 때 지내는 '회혼례' 그림과 17세기 말 무덤에서 출토된 진품 수의도 볼 수 있다. 이외에도 왕실이나 전문직 여성의 의류, 장식품도 전시되어 있다. 한편, 담인복식미술관에서는 <조선 시대 무관의 차림새>, 기증전시관에서는 <1960년 이후 모더니즘 미술>까지 개최되어 더없이 풍성하게 전시를 즐길 수 있다. ■ 전시안내  기 간 : 2014년 7월 31일까지, 매일 9:30~17:00  장 소 :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02-3277-3152)  교통안내 : 지하철 2호선 이대역 2번이나 3번 출구   ※ 도슨트 해설 가능(단체는 사전 예약) 격동의 세월 속에서 피워낸 예술혼 | 국립현대...
2013111304003688_mainimg

미술작품 감상, 이곳에서라면 어렵지 않아요

옛 기무사와 국군서울지구병원 부지에 건립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이하 서울관)이 4년간의 준비 끝에 11월 13일 시민에게 개방되었다. '서울관'의 가장 큰 특징은 담장 없는 열린 공원 구조의 '개방형 미술관'이라는 점이다. 작품을 보고 싶을 때마다 볼 수 있는, 꼭 작품을 보지 않아도 도심 속에서 자유롭게 문화적 향유를 즐길 수 있는 '일상 속 미술관'이다. 삼청로(소격동 165번지) 진입로에 위치하여, 경복궁과 창덕궁 등 문화유산과 인접하고, 동쪽에는 북촌 한옥마을이, 남서쪽에는 인사동 거리로 연결되어 있다. 따라서 서울관을 중심으로 이곳이 향후 대표적인 한국 현대미술의 중심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관 건축디자인(설계자 건축가 민현준+시아플랜)에서 관심을 끄는 것은 대규모 지하 공간과 저층(지상 3층, 지하 3층) 건축물들 주위로 펼쳐진 6개의 넓은 마당이다. 이는 종친부(조선왕실 친인척 사무 담당기관) 한옥, 기무사 등 문화재를 보존해야 하는 부지 여건의 한계를 극복하면서 공간의 동선과 주변 환경을 고려한 대안이라 볼 수 있다. 총 8개인 전시장들은 지하 1층부터 2층까지 위치했으며, 마치 작은 갤러리 여러 개가 한 곳에 모여 있는 느낌이다. 전시실 외에도 미디어랩, 영화관, 멀티프로젝트홀(공연과 전시가 가능한 공간), 세미나실 등 다양한 문화시설을 갖추었다. 관람객들들 위해 관람객전용 복합문화시설(아트존, 레스토랑, 카페테리아, 디지털 북카페, 주차장)도 들어선다. 또한 서울관, 과천관, 덕수궁관을 잇는 무료 셔틀버스를 1일 4회로 운행하며,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엔 무료 야간 개장(오후 6~9시)도 실시할 예정이다. 국립현대미술관 정형민 관장은 서울관에 대해 "전통, 근대, 현대 건물이 아우러져 있는 굉장히 독특한 공간이며 세계 유수적 작품보단, 한국적인 가치를 살릴 수 있는 국내작품을 소장하는데 주력하여 '한국 현대미술 컬렉션'의 경쟁력을 키우겠다"고 운영목표를 밝혔다. 서울관은 개관을 기념해 5개 주제의 특별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