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형 동물등록

반려동물 예방접종·동물등록·건강검진 선착순 지원

내장형 동물등록 광견병 예방접종, 내장형 동물등록 …4월 15일부터 선착순 지원 서울시는 반려동물과 외부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맞아 반려동물의 질병,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광견병 예방접종’과 ‘내장형 동물등록’을 집중 추진한다. 시는 4월 15일부터 30일까지 5만두분 광견병 백신을 공급해 반려동물에 ‘광견병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광견병은 동물을 통해 사람도 감염될 수 있는 만큼 3개월령 이상의 개·고양이를 기르는 가정은 반드시 예방접종을 해줘야 한다. 시술료는 5,000원이며, 거주지에서 가까운 지정 동물병원에서 접종할 수 있다. 지정 동물병원은 관할 자치구 또는 120다산콜센터에서 안내받을 수 있으며, 각 자치구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번 봄철 광견병 예방접종은 동물등록된 반려견만 가능하며, 시는 올 연말까지 반려견 4만 마리를 대상으로 ‘내장형 동물등록’도 선착순 지원한다. 내장형 동물등록은 마이크로칩을 삽입하는 방식으로 훼손이나 분실 염려가 없어 반려동물을 잃어버릴 경우 쉽게 찾을 수 있다. 내장형 동물등록을 원하는 시민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반려견과 함께 참여 동물병원에 방문, 등록비용 1만 원(시중 4~8만 원)만 부담하면 등록할 수 있다. (문의 : (사)서울시수의사회 070-8633-2882)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 6회 무료 운영 한편,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4월~5월, 9월~10월 4개월간 ‘찾아가는 반려견 이동 검진 센터’를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어린이대공원 반려견 놀이터 옆 잔디밭에서 총 6회 운영한다. 이동 검진 센터 운영은 시·군·구청에 반려견으로 등록된 반려견을 대상으로 당일 현장에서 오후 1시 30분부터 선착순 30마리를 접수 받아 진행할 예정이다. 감염성 질병 검사는 반려견을 대상으로 채혈검사를 통해 광견병, 브루셀라병, 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얼리키아증, 라임병,...
10월 매주 일요일마다 월드컵공원과 보라매공원에서 ‘반려동물교실’이 열린다.

현장에서 무료 신청! 10월 일요일 ‘반려동물교실’ 운영

10월 매주 일요일마다 월드컵공원과 보라매공원에서 ‘반려동물교실’이 열린다. 서울시 ‘반려동물교실’이 10월 매주 일요일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내 반려견 놀이터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올해 반려동물 교실은 10월 매주 일요일 ▲오전(10시 30분~12시 30분)에는 동작구 보라매공원 내 반려견 놀이터에서 ▲오후(3시~5시)에는 마포구 월드컵공원 내 반려견 놀이터에서 열린다. 교육은 1개월 4회 과정으로 한 달 간 총 8회 운영한다. (사)서울시수의사회의 ‘반려동물 행동학연구회’ 소속 수의사들이 전문 강사로 참여해 이론과 실습 교육을 진행한다. 주요 내용은 ‘반려동물 이해하기’, ‘반려동물 교육의 필요성과 원칙’, ‘반려동물과 행복한 삶 만들기-존중과 진정’, ‘문제행동의 예방을 위한 기본적인 교육’이다. 서울시는 증가하는 반려동물 사육 시민의 요구를 반영해 올 5월 구로구 구로동에 ‘서울반려동물교육센터’를 개설·운영 중이며, 그동안 반려견놀이터에서 진행한 ‘반려동물교실’도 시민의 수요를 파악해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 누구나 현장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 반려동물교실 회차별 교육내용 차수 일자 교육내용 강사 비고 1차 10.7 반려동물 이해하기 -개가 소통하는 방법 - 배설, 산책, 놀이, 식사, 수면, 건강관리 이상민 (방학동물병원장) 보라매 정병성 (서초M동물의료센터장) 월드컵 2차 10.14 반려동물 교육의 필요성과 원칙 -집에서 원칙세우기 - 올바른 보상과 벌칙 -교육을 즐겁게 하는 방법 최형탁 (논현동물병원장) 보라매 강석재 (염창제일동물병원장) 월드컵 3차 10.21 반려동물과 행복한 삶 만들기(존중과 진정) -상...
우리나라 토종견 중 하나인 동경견. 지역에 따라 댕댕이, 동동개 등의 이름으로 불렸다

‘댕댕이’는 원래 내 이름

우리나라 토종견 중 하나인 동경견. 지역에 따라 댕댕이, 동동개 등의 이름으로 불렸다 사람과 가장 친근한 동물인 개. 이제는 ‘반려견’이라 불리며 가족처럼 더불어 살아가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푸들, 치와와, 마르티즈, 비숑프리제 등 외국 애견들은 익숙하지만, 우리나라 역사와 함께 한 토종개들은 잘 알려지지 않은 편입니다. 이에 서울동물원에서는 우리나라 토종개에 대해 배울 수 있는 특별 프로그램을 마련했습니다. 특히 설 연휴에는 쉬지 않고 운영하니 여유롭게 찾아가보시면 좋겠습니다. 우리들의 친구 ‘개’에 대해 배워요 서울대공원 동물원은 무술년 개의 해를 맞아 우리나라 토종개들에 대해 배워보는 유익한 프로그램 ‘너와 함께 할 개(dog), 내가 더 사랑할 개(dog)’를 진행한다. 개에 대해 4가지 미션을 수행하면서 개에 대한 재미있고 유익한 지식을 쌓고 선물도 받을 수 있다. 또한 귀여운 포토존에서 새해 소망을 기원하며 가족과 함께 사진을 남길 수도 있다. 4가지 미션은 ▲퀴즈 풀기 ▲토종개 지도퍼즐 맞추기 ▲강아지 종이인형 만들기 또는 빈칸 채워 문장 완성하기 ▲포토존 앞에서 사진찍기로 참여할 때마다 스티커를 받을 수 있다. 스티커 4개를 모으면 진돗개 자석을, 3개를 모으면 기념품(연필)을 받을 수 있다. 단, 자석은 일 250개 한정이다. 풍산개 ‘댕댕이’는 ‘동경견’의 다른 이름 최근 멍멍이를 다른 말로 ‘댕댕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사실 댕댕이는 우리나라 토종견 중 하나인 ‘동경견’의 다른 이름이기도 하다. 천연기념물 제 540호인 동경견(경상북도 경주)은 댕댕이, 댕갱이, 동개, 동동개 등 지역마다 조금씩 다른 이름으로 불렸다. 꼬리가 짧고 온순하며 2006년부터 경주에서 혈통보존사업이 진행 중이다. 일제강점기 꼬리가 짧다는 이유로 천대받고, 일본 신사의 개를 닮았단 이유로 학살을 당해 멸종위기에 놓이기도 했던 아픈 역사가 있다. 그밖에 우리나라 대표 토종개로 진돗개, 삽살개, 풍산개가 있다. 진돗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