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청사

[해명자료]”5000억 송현동 땅, 2000억에 달란 서울시”..대한항공 뿔났다

"5000억 송현동 땅, 2000억에 달란 서울시"..대한항공 뿔났다(2020.05.29.) ◆ “서울시가 원하는 매각 대금은 시가(5000억원) 대비 터무니없이 낮은 20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조선일보) “市, 시장가 3분의 1에 매입 제안, 서울시는 부인하고 있으나 2000억원대에서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제) “시, 대한항공 소유 송현동 부지 공원 추진 3000억 매입 제시”(머니투데이) “서울시는 부지 매입 가격으로 2000억원 가량의 예산을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한국경제)는 보도 관련 - 서울시는 대한항공 측에 구체적인 매입 금액을 제안한 사실이 없으며,공정한 감정평가를 통해 적정한 가격에 매입할 계획임을 전달하였고 예산편성을 위한 사전절차 추진 중으로 부지매입비를 예산 책정한 바 없음 ※ 감정평가는 2인 이상의 감정평가업자에 의뢰하여 해당토지의 공시지가, 주변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적정가격을 책정함 ◆ “서울시 종로구 송현동 부지를 서울시가 공원 부지로 지정해 헐값에 사들이겠다고 나섰기 때문이다”(서울경제), “공원되면 반토막”(한국경제) 보도 관련 -「토지보상법」에서 보상액을 산정할 경우 해당 공익사업으로 인한 토지의 가격 변동은 고려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으므로 매입가격 산정을 위한 감정평가는 공원 결정 이전의 토지가치를 평가하여 가격을 책정함 - 따라서, 공원부지로 지정해서 헐값에 사들인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 ...
서울시 청사

[해명자료]대한항공이 내놓은 노른자 땅, 헐값에 사려는 서울市

대한항공이 내놓은 노른자 땅, 헐값에 사려는 서울市(2020.04.02.) ◆ “서울시는 송현동 용지 매입과 관련해 대한항공 측에 시장 예상치를 한참 밑도는 가격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가 감정평가액의 절반 수준인 2000억원대에 팔라고 압박했다는 뒷말도 나온다”는 보도 관련 - 서울시는 대한항공 측에 토지매각가를 낮추라고 요구한 사실이 없으며, 공정한 감정평가를 통해 적정한 가격에 매입할 계획임을 전달하였음 ※ 감정평가는 2인 이상의 감정평가업자에 의뢰하여 해당토지의 공시지가, 주변 시세, 개발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적정가격을 책정하게 됨 - 또한 서울시에서 대한항공 측에 구체적인 매각 금액을 요구하거나 대한항공 측에서 서울시에 제시한 바도 없음 ◆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업 위기를 틈타 서울시가 저가 매입을 시도하고 있는 꼴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는 보도 관련 - 서울시는 ‘19.2월에 한진그룹에서 매각 의사를 밝힌 이후 송현동 부지의 공적 활용을 검토하였으며, 코로나19 발생 전인 ‘19년 8월부터 지속적으로 매입의사를 전달하고 협의를 요청하였음 - 이후 올해 2월 대한항공이 송현동 토지 매각 주관사 선정 등 공개 매각 절차에 들어감에 따라 부지매입 및 공원화 추진의사를 밝힌 것임 ◆ “서울시가 공개 입찰을 하지 말고 별도 계약을 맺자고 한다”는 보도 관련 - 송현동 부지는 그간 호텔, 관광문화시설 등 민간개발을 추진했으나, 경복궁과 인접하고 600년 한양도읍과 문화적 결이 맞지 않아 시민들의 공감대를 얻지 못하였으며, 교육환경 및 도시계획적 상황으로 인해 개발이 무산되어 수십 년간 방치되어 왔음 - 이에 서울시는 민간개발이 어려운 부지를 매입하여 도시계획시설(공원)으로 지정, 공적 용도로 활용하고자 함 ◆ “서울시는 확보한 예산없이 일단 매각하면 2년 뒤에 돈을 주겠다는 입장이다”는 보도 관련 - 예산편성 등 행정절차로 인해 계약에 소요되는 시간이 필요하나, 20...
1월 18일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news1

인천공항 새 터미널, 어떻게 찾아가나?

1월 18일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01) - 인천공항 제2터미널 교통 이용안내 인천국제공항은 인천시에 위치하고 있긴 하지만, 우리나라 수도 서울로 들어오는 대표공항이다. 그래서 비행기 표나 수하물 태그에 부착되는 코드에는 ICN과 SEL이 함께 쓰여 있기도 한다. ICN은 인천공항의 공항코드이고, SEL은 서울의 도시코드다. 인천공항은 2001년부터 김포공항의 뒤를 이어 한국 대표 국제선 공항이 되었다. 개통 초기에는 활주로도 2개뿐이고, 건물도 여객터미널 하나였다. 하지만 2008년에 공항 중간에 탑승동 건물과 서측에 활주로 하나가 추가되었고, 드디어 오는 1월 18일엔 북측에 제2여객터미널이 추가된다. 공항 여객터미널이란? 10년 전에 지어진 탑승동과 이번에 개장하는 제2여객터미널은 차원이 다르다. 공항은 보안검색 및 출국심사를 하기 전 영역과 한 후의 영역으로 구분된다. 인천공항에서는 이를 랜드사이드(landside,일반구역)와 에어사이드(airside,면세구역)라고 부른다. 면세점이 바로 이 면세구역에 있다. 지하철로 치면 승차권을 갖고 개집표기를 통과하기 전이 일반구역, 통과한 다음이 면세구역인 셈이다. 탑승동은 전체가 면세구역이며, 비행기를 타기만 하는 곳이다. 지하철로 치면 승강장과 같다. 하지만 여객터미널은 일반구역과 면세구역이 함께 있으며, 지하철로 치면 대합실과 개집표기, 승강장을 포함한 전체 역사(驛舍)라고 볼 수 있다. 당연히 규모도 훨씬 크고 하는 일도 많다. 이렇듯 인천공항에 새 터미널이 생긴 것은, 강남고속터미널에 호남선 터미널인 센트럴시티가 추가로 생긴 것에 비유할 만하다. 다만 문제는 새로 생긴 인천공항 제2터미널이 현재의 터미널과 꽤 떨어져 있다는 점이다. 이런 점에서는 2004년 서울에 고속철도가 개통했을 때, 호남선, 전라선이 새로 단장한 용산역으로 이전한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겠다. 따라서 이번 호에서는 새로 바뀌는 인천공항의 이용 방법을 서울시민의 입장에서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