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꾸며진 2층 침실

덕수궁 석조전으로 ‘대한제국’ 역사여행 떠나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꾸며진 2층 침실 덕수궁 하면 돌담길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덕수궁 돌담을 끼고 구불구불 걷는 정취가 좋아 사람들이 사랑하는 길이다. ‘정동길’이라는 명칭 대신 ‘덕수궁 돌담길’로 불리는 이유도 돌담을 따라 이어지는 길이 무척 아름답기 때문이다. 돌담이 아름다운 덕수궁은, 고종황제의 명으로 세워진 대한제국의 정궁이다. 아관파천 후 러시아 공사관을 나와 경복궁으로 돌아가지 않고 덕수궁으로 환궁한다. 고종은 덕수궁을 황궁으로의 면모를 갖추기 위해 여러모로 노력했다. 덕수궁 석조전 덕수궁에 가면 대한제국 당시 세워진 근대식 건물 석조전을 만날 수 있다. 1900년에 짓기 시작해서 1910년에 완공 됐다. 석조전은 ‘돌로 지은 집’이라는 뜻이다. 조선의 전통 건축이 나무로 집을 짓는데 비해, 근대화의 상징으로 지은 이 집은 돌을 사용해 지어졌다. 조선을 자주적인 근대국가로 만들겠다는 고종황제의 의지를 반영했는데 안타깝게도 고종황제는 석조전에서 대한제국의 꿈을 펼쳐보지도 못한 채 일본에 나라를 빼앗기고 말았다. 고종황제의 빼앗긴 대한제국의 꿈을 우리는 ‘대한제국역사관’으로 이름이 바뀐 석조전에서 엿볼 수 있다. 1층 중앙홀 대한제국역사관을 관람하려면 덕수궁 누리집을 통해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지정된 시간에 1층에서 모여 오른쪽으로 들어가 왼쪽으로 나오는 동선을 따라 관람하게 돼있다. 석조전 중앙홀에서 촬영한 영친왕가 기념사진 1층은 중앙홀이나 접견실 등 공적인 공간, 2층은 황제와 황후의 거실이나 침실 등 사적인 공간으로 이뤄져 있다. 전통적인 궁궐의 경우 침전과 편전을 분리해두는 것에 비해 석조전은 두 곳을 한 곳에 두는 서양식을 따랐다. 중앙홀의 대리석 탁자를 비롯해 1911년 당시 가구 41점이 남아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중앙홀의 대리석탁자다. 이 탁자는 1911년 영친왕이 당시 국내외 유력인사들과 기념촬영을 했던 그 탁자다. 현재 대한제국역사관에는 대리석 탁자를 포함하여 그 당시 가구 41점이 남아있다. 석조...
석조전 대한제국 역사관의 1층 중앙홀

화려한 궁궐 뒤에 숨겨진 황제의 눈물

지난해 10월 13일, '대한제국역사관'이 탄생했다. 대한제국의 역사적 의미를 회복한다는 취지로 2009년에 석조전 복원공사가 시작되어 2014년에 완성된 것이다. 개관일을 10월 13일로 정한 것은 고종(광무황제)이 국호를 대한제국으로 고치고 황제로 즉위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서이다. 조선시대의 수도였던 한양에는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경희궁, 경운궁(덕수궁)의 5개의 궁궐이 있었다. 임금님과 신하들의 주요 활동 무대였던 궁궐은 역사적인 순간을 간직한 곳이다. 경운궁에서 덕수궁으로 불리게 된 궁궐도 선조와 광해군의 역사부터 조선시대 말, 어지러웠던 우리나라의 근현대사의 아픔을 함께한 곳이다. 일반적으로 궁궐은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건축양식에 따라 지어졌지만, 덕수궁 안의 석조전은 서양식 건축물이다. 석조전 1897년 러시아 공사관에서 돌아온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하고, 1900년에 착공하여 1910년에 준공된 건물이다. 대한제국 최대의 서양식 건물인 석조전은 신고전주의 양식의 철골 콘크리트 건물로, 당시 영국인들에 의해 설계, 시공이 되어서 건축의 모습이 영국의 분위기가 풍긴다. 석조전 대한제국 역사관의 1층 중앙홀 원래 석조전은 고종황제와 순헌황귀비의 공간으로 계획되었다. 하지만  고종은 덕수궁 함녕전에서 주로 생활했고, 석조전은 공식 행사에만 사용하였으며 게다가 순헌황귀비는 준공 이듬해 1911년에 홍거하여 정작 석조전을 사용하지 못했다. 그 이후 영친왕이 국내 귀국할 때 임시 거초로 사용되다가 1933년 일제의 의해 덕수궁 '중앙공원화 정책'에 따라 '덕수궁미술관'으로 용도가 변경되었다. 그 후, 1938년 '이왕가미술관', 1946년 미소공공위원회회의장, 1955년 국립박물관으로 사용되면서 본래의 모습이 많이 훼손되었다고 한다.   공식적인 행사 후 만찬을 베풀었던 1층 대식당 이번에 대한제국역사관으로 새롭게 태어난 석조전은 크게 지층과 지상1,2층으로 구분되어있다. 접견실, 귀빈실, 대식당으로 이뤄진 1층은 공적인 업무를 보던 공간이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