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8일, 늦은 저녁이지만 남산예술센터는 연극 을 보러 온 관객들로 북적인다. 오만한 후손들, 도대체 어떤 연극이길래 이토록 사람들의 발걸음을 이끄는 것일까. 남산예술센터에 방문한 관객들은 저마다 가슴 속 설렘과 부푼 기대를 안고 안으로 입장한다.

남산예술센터의 연극 ‘오만한 후손들’이 매력적인 이유

연극 이 상영되고 있는 남산예술센터 ©조가영2019년 9월 18일, 늦은 저녁이지만 남산예술센터는 연극 을 보러 온 관객들로 북적인다. 오만한 후손들, 도대체 어떤 연극이길래 이토록 많은 사람들의 발걸음을 이끄는 것일까. 남산예술센터에 방문한 관객들은 저마다 가슴 속 설렘과 부푼 기대를 안고 안으로 입장한다. '한국 최초의 현대식 극장'이라는 타이틀에 걸맞는 남산예술센터의 무대©조가영'드라마센터'라고도 불리는 남산예술센터는 건축원형이 그대로 보존된 가장 오래된 근현대식 공연장으로 깊은 역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는 건물이다. 1962년 국내 최초 현대식 민간극장이었던 드라마센터를 동랑 유치진 선생이 미국 록펠러 재단의 지원을 받아 연극전용극장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더해 재해석한 공간이다. 그러나 2019년 지금, 남산 극장의 정체성이 화두가 되고 있다. 화려한 막을 열며 시작된 이 극장의 역사. 그 이면에 담긴 이데올로기적 갈등은 무엇일까 남산예술센터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이 극장은 화려하게 그 막을 열었으나 운영은 고전을 거듭했고, 연극인들을 떠난 극장은 사유화 되었다가 고작 지난 10여 년을 공공의 극장으로 존재했다. 현재 동랑예술원은 사유재산권에 근거하여 자신의 권리를 독점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극장 사유화 과정에서는 분명한 정치적 부정과 묵인이 존재했다. 결국 공공의 정의를 바로잡는 것과 법적인 소유권 사이의 충돌이 일어난 것이다.  . 2019년 남산예술센터에는 1962년의 유령이 배회하고 있다 ©조가영지금부터는 현재 남산예술센터에서 상영중인 연극 에 대해 소개하려한다. 우리가 이 연극을 반드시 봐야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1. 현대사회에서, 정의에 대한 질문은 앞서 말한 남산 극장의 역사를 빼놓지 않고는 설명할 수 없다. 이 연극은 남산 극장을 둘러싸고 발생한 아주 구체적인 현실 사태에 대한 연극적 사유의 시도로서 창작되었고, 1962년 개관공연이었던 을 2019년 현재로 다시 가져와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법이 보장해주고 있는...
‘무중력지대 강남’

삶의 중력에서 자유롭게! ‘무중력지대 강남’에 가다

‘무중력지대 강남’ 청년들의 자유로운 활동을 응원하는 ‘무중력지대’ 청년들의 자기주도적 활동과 혁신실험을 지원하는 공간인 ‘무중력지대 강남’이 문을 열었다. ‘무중력지대’는 청년들이 느끼는 삶의 압박과 사회의 중력에서 벗어난 자유로운 활동을 응원하기 위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서울 곳곳에 위치한 무중력지대는 2015년 1월 G밸리의 개관을 시작으로 올해 8월 무중력지대 강남까지 총 7개가 조성됐다.  출입문 우측에 위치한 ‘미팅룸’ 가벼운 마음으로 향했던 ‘무중력지대 강남’. 개포동역 8번 출구에서 1분 정도 걷다보면 갈색 벽돌 느낌의 건물이 하나 보인다. 문을 열고 들어가자 바로 우측에 위치한 ‘미팅룸’에서 소규모 회의가 진행되고 있었다. 깔끔한 공간 속에서의 열띤 토론의 현장을 보니 더욱 많은 청년들이 미팅룸을 이용하는 기회를 가져보면 좋을 것 같다. 미팅룸은 소규모 세미나, 강연, 회의 등의 모임을 진행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대관 시 이용 가능하다.  출출할 때 이용할 수 있는 ‘공유주방’ 우측의 미팅룸 이외에도 1층은 개방형 공간인 ‘커먼스페이스’, 그리고 ‘공유주방’이 있다. ‘커먼스페이스’는 다양한 행사 및 프로그램이 진행되기도 하고 평소에는 개인 작업이나 스터디의 용도로 사용 가능하다. 각종 회의, 스터디, 혹은 공부를 하다가 출출하거나 목이 마를 때 ‘공유주방’으로 가면 된다. 깔끔한 카페 느낌의 ‘공유주방’은 편하게 음식을 만들어 먹을 수도 있고 ‘무중력커피’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청년들의 건강 증진 및 사회적 관계 형성을 위한 소셜다이닝, 밥계 등의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공간이기도 하다. 2층에 위치한 휴식공간 영상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공간까지 열심히 회의하고 개인작업을 하는 사람들을 뒤로 한 채 2층으로 올라갔다. 계단을 올라서자 보인 책들. 2층은 몸과 마음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식공간이 위치해있다. 공유서가에 꽂힌 책을 읽거나 커다란 쿠션 위에 앉아서 창밖을 바라보며 쉬어갈 수도 있는 ...
2층 생각마루, 한강뷰가 더 잘 보이는 책장

한강 뷰가 포인트! 다재다능한 공간 ‘뚝섬 서울생각마루’

2층 생각마루, 한강뷰가 더 잘 보이는 책장 뜨겁고 습한 8월, 남녀노소 나이 불문하고 모든 이에게 푹푹 찌는 날씨가 찾아왔다. 날씨가 더운 만큼 시원한 에어컨과 함께 더위를 식힐 공간은 필수적이다. 뜨거운 하반기를 맞이하여 카페 혹은 도서관 등에서 치열하게 각자의 꿈을 향해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질문해본다. Q:밀린 업무 때문에 혹은 꿈을 위해 밤낮없이 몸부림치고 있는가? Q:카페와 도서관 등을 오가며 반복된 생활반경에 있는가? Q:개인 혹은 단체 모임공간을 찾고 있는가?  Q:편안한 분위기도 즐기며 기분전환도 하고 싶은가? 위의 네 가지 질문에 모두 긍정적으로 대답한 독자에게 이곳을 강력히 추천한다. 뚝섬 자벌레전망대로 알려진 '서울생각마루'이다. 이곳은 서울시에서 무료로 모임 및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있는 복합문화쉼터이다. 도보 1분 내외로 접근성이 높고 외관상 동그란 곡선이 특징인 ‘서울 생각마루’ 모든 시설을 갖춘 '서울생각마루'는 7호선 뚝섬유원지역에 위치해있으며, 평일 및 주말 모두 오전 10시부터 22시까지 이용가능하다.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은 휴관하니 참고 바란다. 방문하는 모든 이들이 이용할 수 있으며 총 3층으로 공연, 휴게, 모임 공간이 분류되어 있다. 3번출구와 연결된 통로를 활용한 전시공간 이곳에는 방문객의 눈과 머리를 둘 다 즐겁게 해줄 공간이 펼쳐진다 . 1층 생각마루의  ‘천만시민의 책장’은 시민의 참여하에 도서목록이 만들어진다. 구비된 책의 종류는 어린아이를 위한 동화부터 소설, 자기계발 및 전문서적 등 취향에 맞게 즐길 수 있다. 1층 생각마루 입구 혹여나 읽고 싶은 책이 없다면 홈페이지에 신청할 수 있다. 기자는 본인의 취향이 담긴 책 리스트를 만들어가는 것도 추천해본다.  본인이 신청한 단 한권의 책이 손에 손을 거쳐 천만 시민이 공유한 책이 되어 공간의 이름처럼 ‘천만시민의 책장'이 될 수 있다. 도서 관람은 물론 한강을 바라보며 개인업무를 하는 이들도 볼 수 있다. 또한 ...
청년을 위한 공유공간 ‘무중력지대’ 중 도봉을 찾아가 보았다

청년을 위한 공유 공간 ‘무중력지대 도봉’을 가다!

요즘을 살아가는 청년들에게 주어지는 삶의 무게는 마치 ‘중력’과도 같다고 할 수 있다. 반복되는 일상이 청년들의 어깨를 무겁게 아래로 누르기도 한다. 그래서, 누구나 때로는 이런 무게들을 잠시 내려놓고 조금 더 가벼운 마음으로 일상을 살고 싶을 것이다. 여기, 반복되는 삶에 지친 청년 모두에게 열린 마음으로 다가가고자 하는 공간이 있다. 바로 19~39세의 청년들만을 위한 공유공간인 ‘무중력지대’이다. 청년을 위한 공유공간 ‘무중력지대’ 중 도봉을 찾아가 보았다 ‘무중력지대’는 최근 오픈한 강남을 비롯해, G밸리, 서대문, 대방동, 양천, 성북, 도봉 등 서울시 내 여러 군데에 위치해 있다. 서울 곳곳에 있지만, 생각보다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햇빛이 따갑게 비추던 8월 13일 오후, 직접 '무중력지대 도봉'을 방문하였다. 다들 잠시 중력을 내려두고 조금은 느슨하게, 무중력의 상태로 함께 가보자. ‘무중력지대 도봉’은 창동역 1번 출구에서 도보로 1분 정도 소요되는 거리에 있어 역과의 접근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청년들에게 안성맞춤이다. 1번 출구에서 바로 오른쪽으로 발걸음을 돌리면 주황색 컨테이너로 된 건물이 보인다. ‘청년들을 구속하는 사회의 중력에서 벗어난 무중력의 공유공간’이라고 써진 곳을 찾았으면 잘 찾은 것이다!   무중력지대 도봉, 문을 열고 들어가자 1층 1.5층, 2층 구조의 공간이 맞아준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2층으로 된 공유공간이 나온다. 1층, 1.5층, 2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1층은, 주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앉아서 노트북으로 작업을 하거나, 공부를 하거나, 책을 읽기도 하며 다같이 긴 책상에 둘러 앉아 의견을 나누기도 한다. 개방형으로 공유되고 있는 이 공간 한 쪽 옆에는 카페 형식으로 커피나 차를 이용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으며 반대쪽에는 세미나실 형식으로 단체 모임을 할 수 있는 공간도 따로 크게 있었다. 스터디모임이나 세미나 등을 진행할 수 있는 공간 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