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를 겪으며 '흡연문화'의 변화도 필요하다.

코로나19에 맞서 ‘흡연문화’도 새 바람 불어야할 때!

우리 사회에서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한 강도 높은 조치가 단행되고 있다. 모두가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힘들지만 시민들이 적극 참여하고 있다. 심지어 요식업에 몸담고 있는 사업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가게 문을 닫는 상황에 이르고 있다. 전방위에 걸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딱 한 가지 분야에서는 다소 느슨히 대처하는 느낌이다. 바로 '흡연' 문제다. 코로나19 사태와 흡연 문화에 대해 한 번쯤 관심을 가지면 좋을 듯하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흡연문화도 한번쯤 되짚어봐야 한다. ©김재형 담배연기에 바이러스 전파 가능? 코로나19가 담배연기 등 간접흡연을 통해 전파될 수 있는지 명쾌한 연구 자료는 아직 없다. 하지만 의학전문가와 방역 당국은 기침, 재채기를 할 때와 마찬가지로 담배연기를 뿜을 때도 공기 중에 비말이 퍼지기 때문에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담배를 피울 때는 필연적으로 마스크를 벗을 수밖에 없으며 연기를 내뿜는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나올 수 있다. 게다가 담배를 피우다 보면 입안이 텁텁해지면서 침을 뱉게 마련이다. 흡연 행위가 어찌보면 바이러스를 전파하기에 최적화된 환경처럼 보인다. ​​ 담배꽁초 수거함이 꽉차서 각종 쓰레기들도 밖으로 노출됐다. ©김재형 금연 열풍이 불다 보니 서울 시내 대부분의 지역이 금연구역으로 정해졌다. 아파트 단지는 물론 대부분의 건물 내에서도 흡연을 금지하고 있다. 담배를 피울수 있는 공간이 줄어들면서 풍선효과로 흡연자들이 한곳으로 몰리게 된다. 이곳에서 서로 마스크를 벗고 숨을 내뿜은 것은 자칫하면 연쇄 감염에 노출될 수 있다. ​필자가 근무하는 건물에는 옥상에 흡연실이 있다. 흡연자들이 수시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하기에 해당 엘리베이터에서 매스꺼운 담배 냄새를 맡는 것도 곤혹이다.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울 권리도 존중받아야 하지만 코로나19에 타인에게 고통을 배로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고심해 봐야 하는 시기다. 보행 흡연만이라도 'STOP!' 필자도 한때 담...
꽁초를 버리면서 주민투표를 함께 할 수 있는 '꽁초픽' 수거함

아이디어 ‘담배꽁초 수거함’으로 청결에 재미를 더하다!

영등포 대표 상가인 '영등포 삼각지'에 설치된 '꽁초픽' 수거함 ©조시승 최근 유동인구가 많은 거리에 골칫거리가 늘고 있다. 바로 거리에 무단으로 버려지는 담배꽁초들이다. 아무리 단속을 강화해도 그때뿐이다. 담배꽁초 투기는 미관상 좋지 않을 뿐더러 빗물에 하수도로 씻겨내려가 환경을 오염시키기기도 한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영등포구와 구로구가 거리의 골칫덩이 ‘담배꽁초 무단투기’를 해결할 아이디어를 냈다. 영등포구는 담배꽁초 쓰레기통 ‘꽁초픽’ 설치를 제안해 올해 3~5월 다자인 공모를 거쳐 6월부터 320여 개 상점이 밀집되어 있는 '영등포 삼각지' 등에 70개소를 설치했다. 구로구는 6월 15일 대표적 상가 지역 '우마길 문화의 거리'에 주민투표를 겸할 수 있는 담배꽁초 수거함 '꽁초픽' 10개소를 설치했다. 담배꽁초 수거함이 영등포 로데로거리 입구에 설치되어 있다. ©조시승 ‘꽁초픽’은 담배꽁초의 ‘꽁초’와 선택을 뜻하는 ‘픽(pick)’의 합성어로, 전용 쓰레기통에 담배꽁초를 버리면서 시민투표를 할 수 있게 했다. 재미와 흥미를 유발하는 아이디어 쓰레기통인 셈이다.  ‘꽁초픽’ 상단에 설문조사 질문이 적혀있고 바로 아래 왼쪽과 오른쪽에 답변이 적혀있다. 꽁초를 버리는 시민은 자신이 생각하는 답이 적힌 투입구에 담배꽁초를 버리면 된다.  이를 테면 ‘영등포구에 가장 필요한 것은?’이라는 질문에 ‘도서관’ 또는 ‘공원’ 중 답을 골라 담배꽁초를 버린다. ‘영등포 대표 공원은?’이라는 질문에는 ‘영등포공원’ 또는 ‘선유도공원’이라고 적힌 곳 중 마음에 드는 한 곳에 담배꽁초를 버리는 방식이다.  꽁초 투표에 재미를 더하기 위해 담배수거함 전면부를 투명한 ‘폴리카보네이트’로 제작해 투표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다만 시민의식을 알아보는 예민한 질문의 경우엔 답을 볼 수 없게 한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영등포 하면 떠오르는 백화점은?'이라는 질문에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중 답하는 담배꽁초 수거함이 그러했...
2013040308325211_mainimg

누군가 슬며시 담배꽁초를 버린다면?

Q) 이웃집 남자가 현관 입구에서 담배를 피우고 길에 그냥 버리는 걸 자주 봅니다. 담배꽁초 투기 하는 사람 신고 가능한가요? A) 담배꽁초 무단 투기는 신고 대상입니다. 무단투기 장면을 촬영한 동영상이나 사진, 무단투기자 인적사항이 있다면 120다산콜센터 또는 구청 단속 담당 부서 및 서울시 GIS포털시스템(http://gis.seoul.go.kr) 홈페이지로 신고하실 수 있습니다. 위반자에게는 3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신고자는 자치구별 예산 범위 내에서 일정 금액의 포상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예산소진시 지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2007년부터 담배꽁초 무단투기에 과태료를 부과하면서 점차 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가 줄어들고 있지만 들고 있던 담배꽁초를 길을 걸으면서 슬그머니 손에서 놓아버리기, 달리는 차 안에서 창밖으로 휙 내던지기, 도로변 화단 나뭇가지 사이에 살짝 감추기 등 '눈 가리고 아웅'식의 담배꽁초 무단투기를 습관처럼 하는 사람도 여전히 많습니다. 특히 운전 중 차량 밖으로 담배꽁초를 버리는 행위는 교통사고 유발은 물론 화재 발생의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이런 장면을 목격하신다면 동영상이나 사진을 촬영하셔서 신고해 주세요.    ...
2012050802434846_mainimg

슬그머니 버려도 CCTV가 보고 있다

5월~6월 담배꽁초 무단 투기 집중 관리…CCTV 활용해 적발 시 과태료 3만원 보는 눈이 없다고 슬그머니 길거리에 담배꽁초를 버리는 습관이 있었다면 이제라도 고치는 게 좋겠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와 함께 '담배꽁초 없는 서울 거리 만들기'에 나서기로 하고, 5월과 6월에 걸쳐 집중단속을 펼친다. 각 자치구별로 공원, 버스정류장 등 시민의 왕래가 많은 지역을 대표 표준 지역으로 설정하여, 집중 계도 및 홍보를 통해 담배꽁초 등 무단투기 행위를 근절할 계획이다. 각 자치구 단속활동 및 무단투기 단속용 CCTV를 활용해 단속할 계획이며, 적발될 경우 3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담배꽁초 외에도 씹던 껌과 휴지 등을 길거리에 무단으로 버리면 폐기물관리법 제68조(과태료)에 의거하여 3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는 시민들의 적극적 협조와 자율적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담배꽁초 무단투기 단속 포스터 및 전광판, 교통방송, 자치구 케이블 TV 자막 등 다양한 홍보 수단을 활용한 캠페인 전개하고 있다. 자치구별 대표 표준지역 설정해 2014년까지 무단투기 담배꽁초 수 한 자릿수로 낮추기 목표 이와 함께 시는 자치구별 대표 표준지역의 무단투기 담배꽁초 수를 2014년까지 한 자릿수로 줄여나갈 계획이다. 특정 시간대에 자치구별 대표 표준지역을 불시 점검하여 수거된 담배꽁초 수를 기준으로 평가하는 방식이며, 2011년 15개였던 것을 올해는 13개, 내년에는 11개, 2014년에는 9개까지 줄일 계획이다.   문의 : 생활환경과 02)2115-742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