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오촌댁에서 창포물에 머리감는 시연이 펼쳐졌다

창포물에 머리감고 수리취떡 나눠먹고…단오 즐기기

국립민속박물관 오촌댁에서 창포물에 머리감는 시연이 펼쳐졌다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기도 전에 벌써부터 더위가 기승을 부린다. 단오는 음력 5월 5일로 본격적으로 더위가 시작되는 여름을 알리는 세시절기다. 일년 중 양기가 가장 왕성한 날로 우리의 조상들은 단오를 큰 명절로 여겼다. 단오는 수릿날, 중오절, 천중절로도 불리웠다. 단오에는 임금이 신하에게 부채를 선물하며 더운 여름을 잘 보내도록 했고, 단오부적을 만들어 나쁜 기운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했다. 또한 창포물에 머리를 감고 목욕을 해 일년 내내 병이 없고 피부가 좋아지며 벌레가 접근하지 못하게 했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 단오 행사가 열렸다 지난 18일이 단오날이었다. 이날은 3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였다. 서울에서는 한성백제박물관과 서울돈화문국악당 그리고 국립민속박물관 등에서 단오행사가 개최되었다. 그 중 국립민속박물관을 찾아 직접 단오행사에 참여해 보았다. 올해 단오 역시 창포물에 머리 감기, 창포뿌리로 목걸이 만들기, 단오부적 만들기, 수리취떡 먹기, 단오부채 나눠주기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져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수리취떡은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다. 무료로 나눠주니 더욱 맛있다 단오행사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것은 무료로 나눠주는 단오부채와 수리취떡이다. 매년 단오날마다 잊지 않고 찾는 이들뿐만 아니라 새롭게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수리취를 넣어 만든 단오절식인 수리취떡은 쫄깃하며 맛있다. 수리취 특유의 향이 그 맛을 더해준다. 무더위를 잠시나마 잊게 해주는 단오부채는 다른 부채보다 두 배는 크다. 커서 그런지 시원함도 두 배로 다가온다. 수리취떡과 부채를 받으려는 줄이 길게 늘어선 것을 보니 모두 건강하게 더위를 피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같음을 알 수 있었다. 단오부채와 수리취떡을 받은 아이. 큼직한 단오부채 하나만 있으면 더위도 걱정 없다 단오에는 단오부적을 만들어 액귀를 물리쳤던 전통에 따라 두 가지 모양의 부적을 만들며 재미를...
6.17 한성백제박물관에서는 단오 박물관 나들이 행사가 열린다

서울서 단오 체험 해보고 싶다면 ‘이곳’

2018년 단오맞이 행사가 한성백제박물관과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열린다. 음력 5월 5일은 단오입니다. 한 해의 건강을 기원하고 더위와 액운을 피하고자 음식 등을 나누는 날인데요. 큰 명절로 여겼던 예전과 달리 요즘엔 책이나 미디어에서 접하는 명절이 됐습니다. 올해 단오는 6월 18일. 서울에서 단오 체험을 해보고 싶다면 한성백제박물관과 서울돈화문국악당을 추천합니다. 창포물로 머리감기, 수리취떡 먹기 등 다양한 체험을 보고 경험할 수 있는데요. 지금은 보기 힘든 단오 풍습, 아이들과 함께 느껴보세요. 단오 체험하러 박물관 가자! 단오는 예로부터 양기(陽氣)가 왕성한 날이라고 해서 큰 명절로 여겼다. 올해 단오는 6월 18일(음력 5월 5일). 이보다 하루 앞선 6월 17일에는 한성백제박물관에서 ‘단오 박물관 나들이’ 행사가 진행된다. 단오를 대표하는 풍속인 ‘창포물 머리감기’ 시연부터 건강과 장수를 바라는 ‘소원 부적 만들기’, 악귀를 물리치기 위한 ‘팥주머니 던지기’ 등 단오와 관련한 체험을 할 수 있다. 단오를 대표하는 민속놀이인 ‘씨름’도 체험할 수 있고 체험 후에는 ‘시원한 쑥차’도 마실 수 있다. 또 ‘국궁체험’, ‘널뛰기’, ‘대형 윷놀이’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행사는 1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한성백제박물관 광장 및 로비에서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현장에서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 2018 단오 박물관 나들이 ○일시 : 6.17 오전 10~오후 6시 ○장소 : 한성백제박물관 광장 및 로비 (☞자세히 보기) 프로그램 행 사 시 간 장 소 참가대상 참가방법 창포물에 머리감기 시연 14:00, 16:00 광 장 일반 시민 자유 관람 소원 부적 만들기 10:00~18:00 로 비 일반 시민 선착순 무료 현장 등록 ...
2013061211353548_mainimg

단오축제, 어디로 갈까?

단오는 예로부터 일 년 중 양기(陽氣)가 가장 왕성한 날이라 하여 큰 명절로 여겨왔다. 서울시는 북서울꿈의숲에서 6월 13일(목)부터 16일(일)까지 4일간 단오축제 '놀기 참 좋다'를 개최한다. 서울시는 이번 축제를 지역 대표 축제로 만들기 위해 볼거리, 놀거리, 만들거리, 먹을거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행사는 단오음악회와 단오난전으로 구성된다. 단오음악회는 13일(목)~15일(토), 3일간 제주도립무용단 외 6개 팀의 공연과 함께 동호회 및 단체 공연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단오난전에는 볼거리 13개팀, 먹거리·놀거리 및 만들거리 24개팀이 참가하는데 참가팀은 공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유료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의 수익금 50%는 지역문화발전기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이색 체험도 많다. 팔씨름, 물지게 지고 달리기, 창포 머리감기는 물론 시민들이 평소 경험해보지 못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프로그램의 자세한 내용은 꿈의숲 아트센터 홈페이지(www.dfac.or.kr) 또는 전화(02-2289-5401)로 안내 받을 수 있다. ■ 2013 꿈의숲 단오축제 '놀기 참 좋다'  ○ 기간 : 2013년 6월 13일~6월 16일 (4일간)  ○ 장소: 북서울꿈의숲 내 곳곳  ○ 시간: 13:00~21:00(세부 축제일정 참조)  ○ 연령: 전 연령, 무료  ○ 문의: 02-2289-5401  ○ 축제 구성    - 단오음악회 : 제주도립무용단 등 다채로운 공연 마련    - 시민공연 : 지역 공모를 통한 비전문인 동호회 단체 공연    - 거리공연 : 전통 줄타기와 행위예술 전문 공연단의 거리 공연    - 시민깃발전 : 학생과 시민들의 그림을 깃발로 제작하는 전시프로그램    - 단오겨루기 : 전통 민속줄당기기, 팔씨름, 물지게달리기 등    - 단오체험 : 단옷날 펼쳐지는 세시 체험(창포 머리감기 등)     ○ 주요 축제 일정 구분 행사명 13(목) 단오 14(금) 15(토)...
2012062111075160_mainimg

24일은 단오, 창포물에 머리 감아볼까

민속 씨름, 그네뛰기, 창포물에 머리감기 등 체험 프로그램이 풍성 6월 24일은 단오다. 23일(토)과 24일(일) 남산골 한옥마을에 가면 다양한 단오풍습과 전통문화행사를 체험할 수 있다. 먼저 23일에는 단오 때 우리 선조들이 주로 즐겼던 택견 시범공연과 농악놀이 공연을 즐길 수 있고, 24일(일)에는 전통무용과 전통 줄타기 공연을 볼 수 있다. 체험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민속 씨름과 그네뛰기, 창포물에 머리감기, 창포비누 만들기, 단오부적 찍기 등 평소 접하기 쉽지 않은 민속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단오음식이자 우리나라 전통 청량음료인 제호탕 시음과 단오의 대표적 음식인 수리취떡 시식행사도 준비하고 있어 입까지 즐거운 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남산골 단오축제  ○ 기간 : 6월 23일(토)~24일(일) ○ 장소 : 남산골 한옥마을 ○ 교통 : 3, 4호선 충무로역 하차, 3, 4번 출구     (동국대 충무로 영상센터와 매일경제신문사 사잇길로 150m) ○ 문의 : 남산골 한옥마을 02)2264-4412 ○ 행사일정표 구 분 시 간 행사내용 장 소 공연마당 택견 시범공연 23일(토)14:00~14:40 씨름과 함께 단옷날 우리 선조들이 즐겼던 운동인 택견 시범공연 천우각무대 단오맞이 농악놀이 23일(토)14:50~15:30 단오 세시절 분위기를 물씬 풍길 수 있는 흥겨운 단오맞이 농악놀이 공연 전통무용 24일(일)14:00~14:40 부채춤, 태평무 등 한국을 대표하는 아름다운 전통무용의 향연 전통 줄타기 6월 24일(일)14:50~15:30 줄광대가 외줄에서 펼치는 익살스런 재담과 신비한 묘기 단오풍습마당 단오씨름 시연 및 체험 23일(토)~24(일)11:00~17:00 민속씨름 선수들이 펼치는 단오씨름 시연과 관람객 체험 천우각광장 단오 그네뛰기 체험 23일(토)~24(일)11:00~17:00 씨름과 함께 단오의 대표적...
201206191036307_mainimg

솔로탈출, 시험대박…단오 부적 만들어요

오는 6월 23일(토)에 서울의 대표적인 아름다운 마을 북촌에서 우리 고유의 세시풍속인 단오 맞이 행사가 열린다. 장소는 종로구 계동 전통한옥에 자리잡은 북촌문화센터. 북촌주민, 북촌문화센터 강사 그리고 일반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며 단오부채 그리기, 부채장식매듭 만들기, 수리취떡 만들기와 다례체험, 창포주 빚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다. 단오날에는 '단오선'이라 불리는 단오부채를 만들어 선물하는 풍속이 있었다. 단오 무렵이면 더위가 찾아오기 때문. 이날 만든 부채는  왕에게도 진상하였다고 전한다. 수리취떡은 단오에 먹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떡의 둥그런 모양이 마치 수레바퀴와 같아서 '수리' 라는 이름이 붙게 됐다. 창포는 향기가 뛰어나 악병을 쫓을 수 있다고 믿었는데 더워지는 여름을 대비하여 건강을 도모하기 위해 단오에 마셨던 우리 술이 바로 창포로 만든 창포주다. '희망의 단오부적 그리기'도 흥미로울 것이다. 우리 조상이 단오절에 가졌던 액막이 부적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다. 이밖에도 단오를 주제로 한 부채와 민화 작품들이 북촌한옥문화센터의 안방과 사랑방의 툇마루에 전시되어 있어 관람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6월 22일(금)까지 북촌한옥마을 홈페이지(http://bukchon.seoul.go.kr)로 하면 된다. 100가족에 한해 선착순으로 받는다. 재료비 10,000원만 개인 부담. 북촌문화센터는 지하철 3호선 안국역 3번 출구로 나오면 된다. 문의: 북촌문화센터 02) 3707-8388, 8270    ...
2011060201343669_mainimg

6월 6일은 무슨 날?

■ 북촌문화센터 ‘단오맞이 체험행사’ 6월 6일은 현충일이다. 그리고 음력 5월 5일 단오이기도 하다. 북촌문화센터에서는 4일(토)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단오맞이 체험행사’를 마련한다. 주요행사로는 ‘단오부채 그리기’, ‘부채장신구 만들기’ ‘수리취떡 만들기와 다례체험’, ‘손수건 쪽염색’ 등이 있다. 북촌문화센터는 종로구 계동 현대사옥 옆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하철 3호선 안국역 3번 출구를 이용하면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6시까지. 체험비는 1인당 1만 원으로 신청은 북촌문화센터 홈페이지(http://bukchon.seoul.go.kr/→자유게시판)에서 할 수 있다. 신청시 신청자명, 휴대전화번호, 신청인 수, 체험시간(오전, 또는 오후) 등을 게재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북촌문화센터(3707-8388, 8270)로 문의하면 된다.  ■ 북서울꿈의숲 '2011 단오 국악한마당' 한편, 북서울꿈의숲에서는 6월 4일 '2011 단오 국악한마당'이 열린다. 민족고유의 명절 단오를 맞아 개최되는 이번 공연은 국악은 물론, 재즈 , 창극, 한국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접할 수 있다.  특히 단오를 앞두고 단오부채 만들기, 창포머리감기 같은 전통문화체험은 물론 페이스페인팅, 풍선아트, POP글씨쓰기, 폼아트, 천연비누, 리본아트, 선물포장 등 문화체험도 해볼 수 있다.  저녁 7시 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펼쳐지는 본 공연은 그야말로 흥겨운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명창 윤충일의 ‘황선비 치매퇴치가’는 코믹하면서도 해학적인 무대로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며, 트로트국악한마당과 재즈판소리, 민요파티 등 평소에 접하지 못했던 공연도 접할 수 있다.  또 전통문화와 힙합문화가 함께하는 하이브리드 퍼포먼스극 ‘비빔in 서울’ 갈라쇼도 기대할 만한 공연이다. 서울국악페스티벌 ‘단오 국악한마당’은 6월 4일(토) 오후 1시부터 밤 9시 30분까지 강북구 번동 '북서울 꿈의숲 잔...